전체뉴스 3081-3090 / 3,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B스타투어골프] 박장순, 첫날 단독 선두

    ... 중반의 나이지만 우승이 없는 박장순은 그러나 생애 첫 우승의 가능성을 점치기는 아직 이르다. 우승 잠재력이 큰 스무살 안팎의 신예들이 무려 7명이나 1타차 공동 2위에 버티고 있기 때문. 특히 상금 랭킹 1위를 질주하고 있는 신지애(18.하이마트)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내는 깔끔한 플레이로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2위 그룹에 포진, 시즌 3승을 노렸다. 시즌 첫 우승에 목마른 최나연(19.SK텔레콤)도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뽑아내 1타차로 ...

    연합뉴스 | 2006.09.28 00:00

  • 한국여자프로골프 신지애.박희영 '3승' 경쟁

    '시즌 3승 고지를 먼저 밟겠다'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양강체제'를 굳혀가고 있는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이 시즌 3승 선점 싸움에 나선다. 무대는 28일부터 사흘 동안 전남 함평 함평다이너스티골프장(파72.6천297야드)에서 열리는 한국여자프로골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3차전. 출전 선수 119명 가운데 신지애와 박희영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쏠리는 것은 이들이 올해 나란히 두 차례 우승을 차지하면서 상금랭킹, 최우수선수 ...

    연합뉴스 | 2006.09.26 00:00

  • thumbnail
    이지영, 역시 큰 대회에 강했다 … 신세계배 KLPGA 우승

    ... 타수 타이 기록이다. 신예 홍란에게 3타 뒤진 3위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선 이지영은 8,9번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고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들어 4개의 버디를 추가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생애 첫승을 노리던 홍란은 최종일 1타밖에 줄이지 못해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무명' 선수를 집중적으로 후원해온 하이마트는 이번 대회에서도 이지영을 비롯해 안선주 신지애(18) 등 3명을 '톱10'에 진입시켜 다른 스폰서들의 부러움을 샀다.

    한국경제 | 2006.09.2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이지영, 역시 큰 대회에 강했다 ‥ 신세계배 KLPGA선수권 우승 감격

    ... 신예 홍란에게 3타 뒤진 3위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선 이지영은 8,9번홀에서 잇따라 버디를 잡고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후반 들어 4개의 버디를 추가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생애 첫승을 노리던 홍란은 최종일 우승에 대한 부담감 탓인지 1타밖에 줄이지 못해 공동 2위에 만족해야 했다. '무명'선수를 집중적으로 후원해온 하이마트는 이번 대회에서도 이지영을 비롯 안선주 신지애(18) 등 3명을 '톱10'에 진입시켜 다른 스폰서들의 부러움을 샀다.

    한국경제 | 2006.09.22 00:00 | 김경수

  • '미녀골퍼' 홍진주 "내친 김에 2연승 도전"

    ... 미친다. 지난 17일 SK엔크린솔룩스인비테이셔널에서 감격의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뒤 한껏 부푼 자신감을 앞세운 홍진주는 생애 첫 메이저 왕관과 함께 난생 처음 LPGA 투어대회 출전의 기대에 부풀어 있다. 특히 상금랭킹 1위 신지애(18.하이마트)와 1억5천여 만원 차이로 3위에 올라 있는 홍진주는 이번 대회에서도 우승컵을 거머쥐게 되면 상금왕 도전의 발판도 마련할 수 있다. SK엔크린솔룩스인비테이셔널에서 '환골탈태'와 '괄목상대'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신들린 ...

    연합뉴스 | 2006.09.19 00:00

  • 국내 그린 "10억 상금을 잡아라" ‥ 한국오픈 21일 티샷

    ... 중계하고 3라운드는 SBS골프채널,4라운드는 SBS가 중계를 맡는다. '최고의 프로'를 가리는 여자대회도 주목된다. 지난주 우승컵을 들어올린 '미녀 골퍼' 홍진주(23·이동수골프)의 상승세가 지속될지 관심거리다. 상금랭킹 1위 신지애(18·하이마트),실격사태 이후 페이스가 떨어진 박희영(19·이수건설),자유CC가 홈코스나 다름없는 김영(25·신세계),미국LPGA투어프로인 배경은(21·CJ) 이지영(21·하이마트) 등도 우승컵을 잡기 위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06.09.19 00:00 | 김경수

  • [SK여자골프] 홍진주, 6타차 선두 질주

    ... 오늘 좋은 성적을 낸 원동력이다. 매 홀 집중력 있는 플레이로 우승하고 싶다. 2위 그룹의 모든 선수들이 경계 대상"이라고 말했다. 공동 2위 그룹에는 이날 버디만 2개로 5언더파 139타가 된 김미현 외에 상금 랭킹 1위 신지애(18.하이마트), 최나연(19.SK텔레콤), 지은희(20.LIG-김영주골프), 임사랑(20.휠라코리아), 김소영(19) 등 6명이 포진했다. 버디와 보기를 4개씩 치며 이븐파를 기록한 박지은(27.나이키골프)은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

    연합뉴스 | 2006.09.17 00:00

  • SK여자골프 `얼짱' 홍진주, 생애 첫 우승

    ... 최종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우승컵을 안았다. 첫날부터 끝까지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거둔 홍진주는 챔피언 파 퍼트를 성공시킨 뒤 감격의 눈물을 쏟아냈다. 우승 상금은 1억원. 합계 7언더파 209타의 신지애(18.하이마트) 등 2위 그룹과 무려 7타차.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2003년 프로에 데뷔한 홍진주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다가 지난 달 레이크힐스클래식에서 공동 5위에 오른 뒤 이번 대회에서 우승까지 차지, 뚜렷한 상승세를 ...

    연합뉴스 | 2006.09.17 00:00

  • thumbnail
    홍진주 '그린의 진주'로 빛났다 ‥ SK엔크린 인비테이셔널

    ... 뉴서울CC(파72·650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SK엔크린솔룩스인비테이셔널(총상금 4억원)에서 사흘 내내 선두를 달리며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려 '미인은 잘 못 친다'는 통념을 깨뜨렸다.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2위 신지애(18·하이마트) 임은아(23) 공은정(21)에게 무려 7타나 앞섰다. 174cm의 훤칠한 키에다 오똑한 코,가수 김완선을 연상시키는 큰 눈으로 '필드의 진주''필드의 패션모델'로 불리는 홍진주는 이번 대회 우승상금으로 프로 데뷔 ...

    한국경제 | 2006.09.17 00:00 | 한은구

  • thumbnail
    [SK여자골프] '미녀골퍼' 홍진주, 단독 선두

    ... 선두권으로 치고 나갔다. 한동안 국내에서 휴식을 취했던 김미현(29.KTF)도 박지은과 함께 3언더파 69타를 때려 선두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평소 존경해온 대선배 박지은, 김미현과 동반 라운드에 나선 국내 상금랭킹 1위 신지애(18.하이마트)는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10위에 그쳤다. 신지애는 "너무나 까마득하고 훌륭한 선배님들과 함께 경기를 하다 보니 떨렸다"면서 "내일은 주눅 들지 않고 타수를 줄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

    연합뉴스 | 2006.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