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91-3100 / 3,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자골프 한일전 와일드카드 선발 고민

    ...언십 등 2승이 모두 최근 한달 사이에 이뤄져 '반짝 스타가 아니냐'는 약점을 지녔기 때문이다. 한편 김미현, 장정(26.기업은행), 한희원(28.휠라코리아), 이선화(20.CJ), 박세리(29.CJ), 이미나(25.KTF), 신지애(18.하이마트), 박희영(19.이수건설), 최나연(19.SK텔레콤), 전미정(24), 이지희(27), 신현주(26.하이마트)에 와일드카드 1명 등 대표 선수 13명 가운데 선임하는 주장은 김미현이 맡을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의 출전 여부와 ...

    연합뉴스 | 2006.10.31 00:00

  • thumbnail
    언니! 잘 치세요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에서 열린 LPGA 코오롱-하나은행 챔피언십 첫날 1번홀에서 신지애(오른쪽)가 티샷을 준비하는 박세리와 얘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경주=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10.27 00:00

  • "안방불패 내가" …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김주미 단독선수

    ... 파5홀에서 모두 버디를 잡는 등 장타자의 이점을 살렸다. 4언더파 68타의 공동 3위권에도 한희원(28·휠라코리아) 장정(26·기업은행) 홍진주(23·이동수패션) 등 한국 선수 세 명이 자리 잡았다. 박세리(29·CJ) 신지애(18·하이마트)와 함께 플레이해 관심을 모은 투어 상금랭킹 10위 폴라 크리머(미국)는 4언더파 68타의 공동 3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한국 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시즌 상금 3억원 벽을 돌파한 신지애는 이븐파 72타,박세리는 ...

    한국경제 | 2006.10.27 00:00 | 김경수

  • thumbnail
    언니 잘 치세요!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에서 열린 LPGA 코오롱-하나은행 챔피언십 첫날 1번홀에서 신지애(오른쪽)가 티샷을 준비하는 박세리와 얘기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경주=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6.10.27 00:00

  • [LPGA] 김주미, 첫날 단독 선두

    ... 허미정(대전체고)이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9위, 김미현(29.KTF)과 박희정(25.CJ)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12위에 올라 선두권 추격의 디딤돌을 놓았다. 그러나 2년 만에 국내 대회에 출전한 박세리(29.CJ)는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4타에 그쳤고 박세리와 동반 라운드를 치른 한국여자프로골프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도 이븐파 72타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경주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10.27 00:00

  • [LPGA] 신지애 "우상과 동반 플레이 영광"

    "제 우상인 박세리 선배와 함께 플레이하게 돼 영광입니다"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골프장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박세리(29.CJ)와 같은 조로 편성된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는 마냥 감격스럽다는 표정이다. 신지애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상금, 다승, 시즌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신왕 포인트 등 거의 전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역대 최강의 ...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thumbnail
    박세리ㆍ신지애ㆍ크리머 첫날 맞대결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CC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 LPGA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박세리(29·CJ)와 신지애(18·하이마트)가 같은 조로 편성됐다. 신지애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상금,다승,시즌 평균타수,올해의 선수상 포인트,신인왕 포인트 등 거의 전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역대 최강의 신인'이다. 27일 오전 10시44분 1번홀에서 티오프하는 박세리와 신지애의 또 한 명의 동반 플레이어는 작년 미 LPGA투어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한은구

  • thumbnail
    2년 만에 국내 대회 출전한 박세리

    ... 어렵기도 하다. 바람이 불지 않으면 그다지 어려운 코스는 아니지만 날씨가 나빠지면 힘들다. 그린이 까다로워 바람이 불든 안 불든 그린 플레이에서 승부가 결정날 것이다. --1라운드 동반 선수가 한국에서 '슈퍼루키'라고 불리는 신지애다. ▲솔직히 전혀 모르는 선수다. (이제 18살이라는 말을 듣고) 정말이냐. 이제 나도 늙었나 보다. 좋은 후배라니까 같이 경기를 하면서 격려해주겠다. --캐디가 바뀌었는데. ▲T.J 존스라는 캐디인데 전에는 PGA 투어에서 ...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thumbnail
    이번에도 '신데렐라' 탄생할까 ‥ 美LPGA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27일 티샷

    ... 시드 확보)를 함께 챙기며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 그 때문에 국내 개최 5년째인 이 대회는 '신데렐라 산실'로 불린다. 올해도 출전 선수 69명 가운데 안시현과 이지영의 대를 이을 만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그 선두는 단연 신지애(18·하이마트).신지애는 시즌 평균타수 69.58타로 유일하게 60타대 스코어를 유지하고 있으며,한국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시즌상금 3억원을 돌파한 주인공이다. 그만큼 안정적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외에도 박희영...

    한국경제 | 2006.10.24 00:00 | 김경수

  • 한일여자프로골프 한국팀 '와일드 카드'에 관심

    ... 이선화(20.CJ), 박세리(29.CJ), 이미나(25.KTF) 가 뽑혔고 JLPGA 투어에서는 전미정(24), 이지희(27), 신현주(26.하이마트)가 선발됐다. 경쟁이 치열했던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태극마크의 영광을 안은 선수는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 그리고 최나연(19.SK텔레콤)이다. 누가 봐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대표하는 최강 라인업이다. 그러나 주최측이 재량껏 선발하는 '와일드 카드' 한 장은 아직 미정이다. 와일드카드는 대회 타이틀 ...

    연합뉴스 | 2006.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