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01-3110 / 3,1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김주미, 첫날 단독 선두

    ... 허미정(대전체고)이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9위, 김미현(29.KTF)과 박희정(25.CJ)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12위에 올라 선두권 추격의 디딤돌을 놓았다. 그러나 2년 만에 국내 대회에 출전한 박세리(29.CJ)는 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2오버파 74타에 그쳤고 박세리와 동반 라운드를 치른 한국여자프로골프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도 이븐파 72타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경주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10.27 00:00

  • thumbnail
    박세리ㆍ신지애ㆍ크리머 첫날 맞대결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CC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 LPGA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박세리(29·CJ)와 신지애(18·하이마트)가 같은 조로 편성됐다. 신지애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상금,다승,시즌 평균타수,올해의 선수상 포인트,신인왕 포인트 등 거의 전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역대 최강의 신인'이다. 27일 오전 10시44분 1번홀에서 티오프하는 박세리와 신지애의 또 한 명의 동반 플레이어는 작년 미 LPGA투어 ...

    한국경제 | 2006.10.26 00:00 | 한은구

  • [LPGA] 신지애 "우상과 동반 플레이 영광"

    "제 우상인 박세리 선배와 함께 플레이하게 돼 영광입니다" 27일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골프장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박세리(29.CJ)와 같은 조로 편성된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는 마냥 감격스럽다는 표정이다. 신지애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상금, 다승, 시즌 평균타수,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신왕 포인트 등 거의 전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역대 최강의 ...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thumbnail
    2년 만에 국내 대회 출전한 박세리

    ... 어렵기도 하다. 바람이 불지 않으면 그다지 어려운 코스는 아니지만 날씨가 나빠지면 힘들다. 그린이 까다로워 바람이 불든 안 불든 그린 플레이에서 승부가 결정날 것이다. --1라운드 동반 선수가 한국에서 '슈퍼루키'라고 불리는 신지애다. ▲솔직히 전혀 모르는 선수다. (이제 18살이라는 말을 듣고) 정말이냐. 이제 나도 늙었나 보다. 좋은 후배라니까 같이 경기를 하면서 격려해주겠다. --캐디가 바뀌었는데. ▲T.J 존스라는 캐디인데 전에는 PGA 투어에서 ...

    연합뉴스 | 2006.10.26 00:00

  • LPGA 한국 선수들 안방에서 시즌 11승 사냥

    ... 안시현(22), 2004년 챔피언 박지은(27.나이키골프), 지난해 우승컵의 주인공 이지영(21.하이마트) 등 역대 챔피언도 모두 모습을 드러낸다. 이와 함께 한국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시즌 상금 3억원을 돌파하는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 최나연(19.SK텔레콤), 문현희(23.휠라코리아), 송보배(20.슈페리어) 등 한국여자프로골프 간판 선수들도 출사표를 냈다. 화려한 한국 선수들의 면면에 비해 다소 무게감이 떨어지나 미국 ...

    연합뉴스 | 2006.10.24 00:00

  • thumbnail
    이번에도 '신데렐라' 탄생할까 ‥ 美LPGA 코오롱-하나은행챔피언십 27일 티샷

    ... 시드 확보)를 함께 챙기며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 그 때문에 국내 개최 5년째인 이 대회는 '신데렐라 산실'로 불린다. 올해도 출전 선수 69명 가운데 안시현과 이지영의 대를 이을 만한 선수들이 즐비하다. 그 선두는 단연 신지애(18·하이마트).신지애는 시즌 평균타수 69.58타로 유일하게 60타대 스코어를 유지하고 있으며,한국프로골프 사상 처음으로 시즌상금 3억원을 돌파한 주인공이다. 그만큼 안정적으로 경기를 하고 있다는 얘기다. 그외에도 박희영...

    한국경제 | 2006.10.24 00:00 | 김경수

  • 한일여자프로골프 한국팀 '와일드 카드'에 관심

    ... 이선화(20.CJ), 박세리(29.CJ), 이미나(25.KTF) 가 뽑혔고 JLPGA 투어에서는 전미정(24), 이지희(27), 신현주(26.하이마트)가 선발됐다. 경쟁이 치열했던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태극마크의 영광을 안은 선수는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와 박희영(19.이수건설), 그리고 최나연(19.SK텔레콤)이다. 누가 봐도 한국여자프로골프를 대표하는 최강 라인업이다. 그러나 주최측이 재량껏 선발하는 '와일드 카드' 한 장은 아직 미정이다. 와일드카드는 대회 타이틀 ...

    연합뉴스 | 2006.10.24 00:00

  • thumbnail
    18세 신지애 新바람 났네..하이트컵 최종R 문현희와 연장

    ... 러프로 보낸 다음 아이언으로 세컨드샷을 했다. 우드로 무리하게 거리를 내기보다 해저드 앞까지 안전하게 보낸 뒤 파만 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그것이 화근이었다. 서드샷은 미스가 나며 그린 앞 해저드로 빠지고 말았다. 그 사이 신지애(18·하이마트)는 웨지로 서드샷을 홀 60cm 옆에 떨구며 버디를 예약했다. 문현희가 더블보기를 하면 연장으로 가야 할 상황.문현희는 자신이 좋아하는 거리에서 드롭한 뒤 다섯 번째 샷을 했다. 그러나 홀을 7m나 지나쳤고 가까스로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한은구

  • [하이트여자골프] 문현희, 천신만고 끝에 첫 우승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서 처음으로 우승컵에 입을 맞췄다. 2003년 프로에 입문한 문현희는 22일 경기도 여주시 블루헤런골프장(파72.6천406야드)에서 열린 KLPGA 제7회 하이트컵 여자프로골프챔피언십 최종일 3라운드에서 `슈퍼 루키' 신지애(18.하이트마트)와 6언더파 210타로 비긴 뒤 연장 두번째 홀에서 승리를 결정지어 1억원 상금을 받았다. 2005년 1월 대만에서 열린 레이디스 아시안골프투어(LAGT) 유이챔피언십 우승 이후 1년 9개월만에 안아 보는 우승컵이며 ...

    연합뉴스 | 2006.10.22 00:00

  • thumbnail
    문현희, 연장전서 웃었다 ‥ 하이트컵서 국내 첫승

    ... 러프로 날아가자 아이언으로 세컨드 샷을 했다. 우드로 무리하게 거리를 내기보다 해저드 앞까지 안전하게 보낸 뒤 파만 하겠다는 전략.그것이 화근이었다. 서드샷 미스가 나며 볼이 그린 앞 해저드로 빠지고 말았다. 그 사이 신지애(18·하이마트)는 웨지로 서드 샷을 홀 60cm 옆에 떨구며 버디를 예약했다. 문현희가 더블 보기를 하면 연장으로 가야 할 상황.문현희는 자신이 좋아하는 거리에서 드롭한 뒤 다섯 번째 샷을 했다. 그러나 홀을 7m나 지나쳤고 가까스로 ...

    한국경제 | 2006.10.22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