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11-3120 / 3,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이크사이드여자오픈] 최우리.김선아, 공동 선두

    ... 처졌다. 지난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플로리다스내추럴채리티챔피언십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 역전 우승을 거둔 임성아(22.농협한삼인)는 이븐파 72타로 공동 17위. 지난주 태영배 한국여자오픈 우승컵을 거머쥔 신지애(18.하이마트)와 작년 대회챔피언 최나연(19.SK텔레콤)도 이븐파에 그쳤고, 개막전 우승자인 박희영(19.이수건설)은 1오버파 73타로 공동 27위까지 떨어지는 등 10대 우승 후보들은 첫날 발걸음이 더뎠다. 한편 신지애는 17번홀(파3)에서 ...

    연합뉴스 | 2006.05.24 00:00

  • 최우리ㆍ김선아 공동선두 ‥ 레이크사이드오픈 첫날

    ... 용인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파72·640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4언더파 68타를 쳐 3위 문현희(23·휠라코리아) 이정은(21·이수건설)에 1타 앞섰다. 최우리는 지난해 메리츠금융클래식에서 우승 이후 2승 찬스를 잡았다. 중1 때 골프에 입문한 김선아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자신의 최고 성적인 2위를 했었다. 신지애(18·하이마트·PRGR)는 이날 17번홀(166야드)에서 홀인원을 기록, 2750만원짜리 그랜저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한국경제 | 2006.05.24 00:00 | 한은구

  • thumbnail
    포카리- 에너젠오픈 25일ㆍ레이크사이드오픈 24일 '티샷'

    ... 대회코스는 서코스.이번 대회는 지난달 미국LPGA투어 플로리다스 내추럴챔피언십에서 아니카 소렌스탐을 물리치고 미국무대 첫승을 올린 임성아(22·농협 한삼인)가 초청선수로 출전해 관심을 모은다. 임성아는 올시즌 1승씩 올린 박희영(19·이수건설) 안선주(19) 신지애(18·이상 하이마트) 및 이 대회 역대 챔피언인 최나연(19·SK텔레콤) 김소희(24·빈폴골프) 등 국내 강자들과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된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5.23 00:00 | 김경수

  • 신지애, 여자 골퍼 `기부천사'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줄 거에요" 21일 메이저대회인 태영배 제20회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상금 1억원을 받게 된 신지애(18.하이마트.PRGR)는 상금을 어떻게 쓸 것인지 묻자 장학금 얘기를 먼저 꺼냈다. 아버지가 목사인 신지애는 "교회의 소년소녀 가장들에게 장학금을 나눠줄 것"이라면서 "아버지와 예전부터 약속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신지애의 기부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 대만에서 코사이도 대만-일본프렌드십토너먼트에서 ...

    연합뉴스 | 2006.05.22 00:00

  • thumbnail
    '루키' 신지애, 18홀 최소타 우승 ‥ 한국여자오픈 3R 65차

    '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PRGR)가 한국여자골프 '내셔널 타이틀'인 '태영배 제20회 한국여자오픈'(총상금 4억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신지애는 21일 경기도 용인 태영CC(파72·6395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코스레코드인 7언더파 65타를 몰아치며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미국 LPGA투어 톱랭커 크리스티 커(29·미국)를 2타차로 제치고 프로 데뷔 첫승을 따냈다. 우승상금은 1억원.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SK엔크린 ...

    한국경제 | 2006.05.21 00:00 | 한은구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골프] '슈퍼루키' 신지애, 우승컵

    `슈퍼루키' 신지애(18.하이마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리안 킬러' 크리스티 커(미국)를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신지애는 21일 경기 용인 태영골프장(파72.6천395야드)에서 열린 태영배제20회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마지막날 7언더파 65타를 쳐 3라운드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커(207타)를 2타차로 제치고 메이저대회 정상에 올랐다. 첫날부터 선두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한 신지애는 마지막날 ...

    연합뉴스 | 2006.05.21 00:00

  • [한국여자오픈골프] 신지애, 이틀째 선두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에서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신지애(18.하이마트)가 한국여자골프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태영배 제20회 한국여자오픈에서 이틀째 선두를 달렸다. 신지애는 20일 경기도 용인 태영골프장(파72.6천39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쳐 중간합계 4언더파 140타로 대만 국가대표 아마추어 청야니(17)와 공동선두에 올랐다. 작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올해 프로로 데뷔한 ...

    연합뉴스 | 2006.05.21 00:00

  • 신지애,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 첫날 5언더 단독 선두

    신지애(18·하이마트·PRGR)가 태영배 제20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1라운드에서 단독선두를 달렸다. 신지애는 19일 경기도 용인 태영CC(파72·699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6개,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쳐 최나연(19·SK텔레콤)과 대만의 아마추어 야니를 1타차로 제쳤다. 지난해 미국 LPGA투어 상금랭킹 3위에 오른 크리스티 커(29·미국)는 1언더파 71타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국가대표 상비군인 아마추어 송...

    한국경제 | 2006.05.19 00:00 | 한은구

  • [한국여자오픈골프] 신지애, 첫날 선두

    신지애(18.하이마트)가 여자 골프 메이저대회인 한국여자오픈 첫날 단독 선두에 나섰다. 신지애는 19일 경기 용인 태영골프장(파72.6천395야드)에서 열린 태영배 제20회한국여자오픈선수권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쳐 `얼짱' 최나연(19.SK텔레콤)을 1타차로 제쳤다. 신지애는 작년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에서 아마추어 신분으로 쟁쟁한 프로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뒤 올해 프로 무대에 뛰어든 당찬 `루키'. ...

    연합뉴스 | 2006.05.19 00:00

  • thumbnail
    신지애, 첫날 5언더 단독 선두 ‥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

    신지애(18·하이마트·PRGR)가 태영배 제20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1라운드에서 단독선두에 나섰다. ▶오후 4시 현재 신지애는 19일 경기도 용인 태영CC(파72·699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5언더파 67타를 쳐 아마추어 송민영 등 2위그룹에 2타 앞섰다.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SK엔크린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뒤 프로로 전향한 신지애는 데뷔 첫해부터 발군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올시즌 개막전 휘닉스파크클래식과 지난주 끝난 ...

    한국경제 | 2006.05.19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