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진영, 파운더스컵 3R 4타 차 선두…13라운드 연속 60대 타수

    ...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올해 대회에 출전한 고진영은 또 이번 대회에서 정상에 오를 경우 LPGA 투어 통산 10승을 채운다. 한국 선수가 LPGA 투어에서 10승을 거둔 사례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까지 4명이다. 이 중 미국과 한국에서 모두 10승 이상을 거둔 선수는 박세리(국내 14승), 신지애(국내 21승) 두 명이다. 고진영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10승을 기록 중이다. 이날 69타를 친 ...

    한국경제 | 2021.10.10 07:36 | YONHAP

  • '신들린 퍼팅'…고진영, 후반에만 버디 6개

    ... 때문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22·미국)에 이어 시즌 3승을 거두게 된다. LPGA투어 통산 10승도 눈앞에 뒀다. LPGA투어 통산 10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가 거둔 대기록으로, 고진영이 성공하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다섯 번째 대기록을 세우게 된다. 고진영은 “오늘 생각보다 경기를 잘했다”며 “남은 사흘 동안 조금 더 집중해서 경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10.08 17:26 | 조수영

  • thumbnail
    고진영, 준우승 아쉬움 털고 파운더스컵 우승 정조준…1R 선두(종합2보)

    ... 흐름을 타고 있다. 고진영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를 이어 시즌 3승을 거두게 되고, 통산 10승을 달성하게 된다. LPGA 투어 통산 10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를 이어 한국 선수 역대 5호다. 고진영은 "오늘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경기를 잘했다"며 "남은 사흘 동안 조금 더 집중해서 경기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역전당해 준우승에 거둔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

    한국경제 | 2021.10.08 10:34 | YONHAP

  • 고진영, LPGA 파운더스컵 1R 단독선두…타이틀 방어 '청신호'

    ...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르다(22·미국)를 이어 시즌 3승을 거두게 된다. LPGA 투어 통산 10승도 눈앞에 있다. LPGA 투어 통산 10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이 거둔 대기록으로, 고진영이 성공한다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다섯번째 대기록을 세우게 된다. 올해 10주년을 맞는 파운더스컵은 역대 우승자 10명 중 4명이 한국인일 정도로 한국 선수와 인연이 깊다. 양희영(32)과 유소연(31)이 ...

    한국경제 | 2021.10.08 10:06 | 조수영

  • thumbnail
    고진영, LPGA 파운더스컵 1R 단독 선두…타이틀 방어 '파란불'(종합)

    ... 흐름을 타고 있다. 고진영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를 이어 시즌 3승을 거두게 되고, 통산 10승을 달성하게 된다. LPGA 투어 통산 10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를 이어 한국 선수 역대 5호다. 갈은 올 시즌 초 3개 대회에서 컷 탈락한 후 라임병 투병 사실을 공개하며 휴식기를 가졌고, 지난달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복귀했으나 역시 컷 탈락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좋은 출발을 하며 ...

    한국경제 | 2021.10.08 09:42 | YONHAP

  • thumbnail
    고진영, LPGA 파운더스컵 1R 선두권…타이틀 방어 '파란불'

    ... 흐름을 타고 있다. 고진영이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를 이어 시즌 3승을 거두게 되고, 통산 10승을 달성하게 된다. LPGA 투어 통산 10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를 이어 한국 선수 역대 5호다. 갈은 올 시즌 초 3개 대회에서 컷 탈락한 후 라임병 투병 사실을 공개하며 휴식기를 가졌고, 지난달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복귀했으나 역시 컷 탈락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좋은 출발을 하며 ...

    한국경제 | 2021.10.08 07:33 | YONHAP

  • thumbnail
    토토 저팬 클래식, 올해도 LPGA 투어서 제외…일본 단독 대회로

    ... 밝혔다. 투어는 토토 등 파트너사의 지원에 감사한다며 "2022년에 일본으로 돌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에도 토토 저팬 클래식은 코로나19 문제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단독 주관 대회로 열렸으며, 신지애(33)가 우승했다. 이에 따라 올해 LPGA 투어의 가을 아시안 스윙은 이달 21∼24일 한국 부산에서 개최 예정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만 열리게 됐다. LPGA 투어는 10월 14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하려던 뷰익 LPGA ...

    한국경제 | 2021.10.05 10:57 | YONHAP

  • thumbnail
    박인비·고진영, 숍라이트 클래식 우승 대결…2R 공동 선두(종합2보)

    ... 고진영은 7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VOA) 클래식과 지난달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데 이어 시즌 3승, 통산 10승을 바라본다. 통산 10승에 성공한다면 고진영은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 신지애(11승)를 이어 한국 선수 5번째 두 자릿수 승수를 기록하게 된다. 지난주에도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서 공동 6위로 선전한 고진영은 이날 버디만 6개 쓸어 담으며 6타를 줄였다. 특히 전반에 3∼5번 홀, 7∼8번 홀 ...

    한국경제 | 2021.10.03 11:07 | YONHAP

  • thumbnail
    우승 물꼬 다시 튼 고진영, 아칸소 챔피언십서 2연승 도전

    ... 고진영의 2승뿐이다. 올 시즌 LPGA 투어는 이 대회를 포함해 7개 대회가 남았다. 아칸소 챔피언십이 한국 선수들과 유독 궁합이 잘 맞는 대회라는 점은 기대감을 키운다. 2008년 이선화(35)를 시작으로 2009년 신지애(33), 2013년 박인비, 2015년 최나연(34), 2017년 유소연(31), 2019년 박성현(28)이 트로피를 들어 올린 바 있다. 한국인 역대 챔피언 중엔 박성현, 유소연, 최나연이 올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

    한국경제 | 2021.09.21 11:38 | YONHAP

  • thumbnail
    박세리 "LPGA 선수들 기량 상향 평준화…외국 선수들 활약, 동기부여 될 것"

    ... 감동하게 한 ‘맨발 샷’으로 US여자오픈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은퇴하기 전까지 투어 통산 25승을 올렸고,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최연소로 LPGA 명예의전당에 입회했다. 그를 보고 자란 1988년생 동갑내기 박인비, 신지애, 이보미 등 ‘세리 키즈’들이 두각을 나타내면서 한국 여자 골프는 세계 골프의 주류가 됐다. 하지만 오랜 기간 승승장구했던 한국 선수들의 올해 성적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 LPGA투어가 반환점을 돈 지 오래지만, ...

    한국경제 | 2021.09.17 16:18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