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세영,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우승…상금 1위 도약

    ... 챔피언십을 제패한 김세영은 시즌 2승을 달성했고, 투어 통산 12승째를 거뒀다. 한국 선수 가운데 LPGA 투어 최다승 기록은 박세리(은퇴·43)의 25승이고, 그 뒤를 20승의 박인비와 12승의 김세영, 11승의 신지애(32) 등이 추격 중이다. 전날까지 5타 차로 비교적 여유 있는 단독 1위를 달린 김세영은 이날 9번 홀(파3) 보기로 맥도널드와 격차가 3타까지 좁혀지기도 했다. 그러나 14번 홀(파5)에서 약 4m 정도 중거리 버디 퍼트를 ...

    한국경제 | 2020.11.23 06:00 | YONHAP

  • 이민영, JLPGA 준우승…올 시즌 최고 성적

    ... 미래’ 후루 아야카의 독주를 막지는 못했다. 한국 선수로는 베테랑 이지희(41)가 5언더파 공동 12위에 올랐고, 이보미(32)는 4언더파를 치며 공동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대회 3라운드에서 손목 부상이 재발해 기권한 신지애(32)의 사상 첫 한·미·일 상금왕 석권 도전도 좌절됐다. JLPGA 상금랭킹 1위인 사소 유카(19)가 공동 3위에 오르며 상금 650만엔을 챙겼기 때문이다. 누적 상금 8925만엔을 기록한 사소 유카가 ...

    한국경제 | 2020.11.22 18:09 | 김순신

  • 일본서 뛰는 'K골퍼' 톱10에 4명

    ... 4타를 줄인 배선우(26)도 합계 10언더파로 3위 자리를 나눠 가졌다. 이날 1타를 줄인 김하늘(32)이 9언더파 공동 6위로 대회를 끝내면서 4명의 한국 선수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비록 지난주 토토재팬클래식에서 우승한 신지애(32)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은 무산됐으나 네 선수 모두 마지막까지 우승 경쟁을 펼치며 되살아난 경기 감각을 뽐냈다. 최근 3개 대회에서 2승을 올리며 막판 상금왕 경쟁에 합류했던 신지애는 1언더파 공동 43위에 머물렀다. 다만 8275만엔을 ...

    한국경제 | 2020.11.15 18:17 | 조희찬

  • thumbnail
    장하나 19위·신지애 26위…여자 골프 세계랭킹 나란히 상승

    장하나(28)와 신지애(32)가 최근 한국과 일본 여자프로골프 투어에서 나란히 좋은 성적을 내며 세계 랭킹을 끌어올렸다. 8일 인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장하나는 10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25위보다 6계단이 오른 19위가 됐다. 장하나는 1일 막을 내린 KLPGA 투어 SK네트웍스·서울경제 클래식에서 우승한 데 이어 최근 2주 사이에 우승과 준우승을 한 차례씩 달성했다. ...

    한국경제 | 2020.11.10 06:31 | YONHAP

  • thumbnail
    신지애, 올 2승…통산 60승에 1승 남았다

    ‘파이널 퀸’ 신지애(32·사진)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토토재팬클래식(총상금 1억6000만엔·약 17억38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시즌 5개 대회에서 두 번 우승컵을 수확했다. 신지애는 7일 일본 이바라키현 다이헤이요CC(파72·655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낚아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를 친 ...

    한국경제 | 2020.11.08 17:58 | 조희찬

  • thumbnail
    신지애, 토토재팬클래식 우승…日투어 통산 26승째

    신지애(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토토재팬클래식(총상금 1억6000만엔·약 17억38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신지애는 7일 일본 이바라키현 다이헤이요 클럽(파72·655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낚아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를 친 그는 2위 사소 유카(16언더파·19)를 3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우승컵을 가져갔다. ...

    한국경제 | 2020.11.08 14:17 | 조희찬

  • thumbnail
    신지애, 일본 여자프로골프 토토 저팬 클래식 우승

    신지애(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토토 저팬 클래식(총상금 1억6천만엔)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8일 일본 이바라키현 오미타마시 다이헤이요 클럽 미노리코스(파72·6천55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이글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2위 유카 사소(필리핀)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2천400만엔(약 2억6천만원)이다. ...

    한국경제 | 2020.11.08 14:15 | YONHAP

  • thumbnail
    日 여자골프 막판 힘내는 '태극 낭자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서 뛰는 한국 여자 선수들의 시즌 막판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신지애(32)의 첫 승에 이어 배선우(26·사진), 윤채영(33) 등 강호들이 선두로 치고 올라오는 빈도가 잦아지고 있다. 배선우는 1일 일본 사이타마현 무사시가오카G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미쓰비시 레이디스 골프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친 배선우는 ...

    한국경제 | 2020.11.01 18:15 | 김순신

  • thumbnail
    JLPGA 정벌 속도 높이는 태극낭자들…배선우 미쓰비시 레이디스 3위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정벌에 나선 '태극 낭자'의 움직임에 속도가 붙고 있다. 신지애(32), 배선우(26) 등 강호들이 현해탄을 건너감에 따라 대회마다 선두권을 한국 선수가 장악하는 모양새다. 배선우는 1일 일본 사이타마현 무사시가오카G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미쓰비시 레이디스 골프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잡아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친 배선우는 11언더파를 ...

    한국경제 | 2020.11.01 15:07 | 김순신

  • thumbnail
    신지애, 日 2개 대회 연속 우승 시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에 뒤늦게 합류한 신지애(32·사진)가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시동을 걸었다. 신지애는 30일 일본 사이타마현 무사시가오카GC(파72)에서 열린 JLPGA투어 미쓰비시 레이디스 골프토너먼트(총상금 8000만엔)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선두로 나선 가쓰 미나미(5언더파 67타)에게 1타 뒤진 공동 2위다. ...

    한국경제 | 2020.10.30 17:26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