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JLPGA 통산 25승 달성 신지애, 세계 랭킹 30위로 8계단 '껑충'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통산 25승을 달성한 신지애(32)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30위에 올랐다. 신지애는 20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38위보다 8계단이 상승한 30위에 자리했다. 신지애는 2010년 한국 선수 최초로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선수다. 신지애는 지난 18일 일본 지바현에서 끝난 JLPGA 투어 후지쓰 레이디스를 석권하며 JLPGA 투어 통산 25승을 달성했다. 통산 상금도 10억엔을 ...

    한국경제 | 2020.10.20 17:01 | 김순신

  • thumbnail
    일본여자프로골프 우승 신지애, 세계 랭킹 30위로 8계단 상승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통산 25승을 달성한 신지애(32)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30위에 올랐다. 18일 일본 지바현에서 끝난 JLPGA 투어 후지쓰 레이디스를 제패한 신지애는 20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38위보다 8계단이 상승한 30위에 자리했다. 신지애는 2010년 한국 선수 최초로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에 오른 선수다. 신지애는 이번 우승으로 JLPGA 투어 통산 25승, 통산 상금 10억엔을 달성했다. ...

    한국경제 | 2020.10.20 06:31 | YONHAP

  • thumbnail
    KLPGA에 60대 평균타수 '풍년' 예고…막판 6주 연속 대회가 변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평균 60대 타수를 기록한 선수는 지금까지 세 명뿐이다. 2006년 신지애(32)가 69.72타를 적어내 KLPGA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평균타수 70타의 벽을 깼다. 60대 평균타수는 2016년 박성현(27)이 69.64타로 시즌을 마칠 때까지 10년 동안 아무도 넘보지 못한 대기록이다. 박성현이 미국으로 무대를 옮긴 뒤에도 이정은(24)이 2017년과 2018년 연속 60대 타수를 치며 평균타수 ...

    한국경제 | 2020.10.20 06:00 | YONHAP

  • thumbnail
    '파이널퀸'이 돌아왔다…신지애 日투어 역전승

    ‘파이널 퀸’ 신지애(32·사진)가 일본 복귀 세 번째 경기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8일 일본 지바현 도큐 세븐 헌드레드GC(파72·6659야드)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후지쓰 레이디스 2020 최종 라운드를 3언더파 69타로 끝냈다. 보기 1개를 내주고 버디 4개를 잡았다.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공동 2위 배선우(25), 후루 아야카(20)를 2타 ...

    한국경제 | 2020.10.18 17:54 | 김순신

  • thumbnail
    신지애, 후지쓰 레이디스 우승…일본 통산 상금 10억엔 돌파

    신지애(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후지쓰 레이디스(총상금 1억엔)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8일 일본 지바현 도큐 세븐 헌드레드 클럽(파72·6천65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로 정상에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 머물다 이달 초 일본여자오픈부터 JLPGA 투어 대회에 나선 신지애는 3번째 대회에서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

    한국경제 | 2020.10.18 16:12 | YONHAP

  • thumbnail
    '승부사' 본능 깨어난 신지애…1년 4개월만에 우승

    '골프 여제' 신지애(32)가 일본 복귀 뒤 3경기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18일 일본 치바현 도큐 세븐 헌드레드GC(파72·6659야드)에서 열린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후지쯔 레이디스 2020 최종라운드에서 보기 1개 버디 4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공동 2위 배선우(25), 후루 아야카(20)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

    한국경제 | 2020.10.18 14:29 | 김순신

  • thumbnail
    '빨간 바지' 김세영 메이저 갈증 풀다…박인비 "金, 언터처블이었다"

    ... 이날 적어낸 63타는 이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기록. 최종합계 266타는 1992년 벳시 킹(267타)보다 한 타 적은 이 대회 72홀 최소타 기록이다. 그는 또 11승을 거두면서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뒤를 이어 신지애(11승)와 함께 한국 선수 다승 부문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데뷔 후 매년 1승 이상씩 쌓아온 그는 숙제였던 메이저 트로피까지 수집하면서 ‘전설’의 반열에 오를 채비를 마쳤다. 1승 이상 6년 연속 승수를 이어온 ...

    한국경제 | 2020.10.12 17:43 | 조희찬

  • thumbnail
    6년 만에 품은 첫 메이저 왕관…'빨간 바지의 승부사' 김세영(종합)

    ... 전까지 그는 LPGA 투어에서 '현재 활동하는 선수 중 메이저 우승 없이 가장 많은 승수를 기록한 선수'였다. 지난해 11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LPGA 통산 10승을 돌파,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 네 번째로 두 자릿수 승수를 쌓을 때까지 메이저대회와는 인연이 없었다. 2014년 ANA 인스피레이션을 시작으로 28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 준우승 2번을 비롯해 8차례 톱10에 들었으나 정상 등극의 고비를 ...

    한국경제 | 2020.10.12 10:26 | YONHAP

  • 김세영, 생애 첫 메이저 트로피…女 PGA챔피언십 제패

    ... 이 우승으로 김세영은 2015년 LPGA투어에 진출한 뒤 처음으로 메이저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지난해 11월 CME그룹투어챔피언십 이후 나온 11개월만의 우승이자 투어 통산 11승째다. 11승은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신지애(11승)만이 정복한 고지. 또 데뷔 후 매년 1승 이상씩을 쌓아온 그는 올해 숙제였던 메이저 트로피까지 수집하면서 '전설'의 반열에 오를 채비를 마쳤다. 유독 최종라운드에서 빨간 바지를 입고 나와 역전 우승을 자주 ...

    한국경제 | 2020.10.12 03:12 | 조희찬

  • thumbnail
    6년 만에 찾아온 메이저 왕관…'빨간 바지의 승부사' 김세영

    ... 세우기도 했다.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은 '전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종전 기록(27언더파)을 경신했다. 지난해 11월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LPGA 통산 10승을 돌파,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신지애(11승)에 이어 한국 선수로 네 번째로 LPGA 투어 두 자릿수 승수를 쌓았으나 '메이저대회 우승'만큼은 숙제로 남아있었다. 2014년 ANA 인스피레이션을 시작으로 이 대회 전까지 28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 준우승 2번을 ...

    한국경제 | 2020.10.12 02: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