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1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4홀마다 과일·초콜릿 등 수분·당 섭취…경기력에 도움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10승을 올린 장타자 김세영 프로는 ‘육식파’인데요. 대회 전날은 물론 아침에도 소고기를 구워 먹고 나갈 정도로 고기를 좋아합니다. 한·미·일 투어를 모두 제패한 신지애 프로는 대회 전날 짜게 먹는 것을 피한다고 했습니다. 대회 당일까지 소화시키는 게 어렵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선수들이 공통적으로 피하는 음식은 회 같은 날것입니다. 예상하지 못한 때에 탈이 날 수 있으니까요. 개인적으로 &lsq...

    한국경제 | 2020.07.23 17:47

  • thumbnail
    8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 박인비·신지애·최혜진 등 출전

    ... 대회에 한국과 미국, 일본 투어의 강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박인비(32)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브라보 앤 뉴는 17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승의 박인비를 비롯해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통산 54승을 따낸 신지애(32), 일본에서만 21승을 거둔 이보미(32) 등 올해 대회에 출전할 26명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올해 대회는 8월 7일부터 사흘간 경북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국내파와 해외파의 매치플레이 형식으로 진행된다. ...

    한국경제 | 2020.07.17 16:21 | YONHAP

  • thumbnail
    "골프는 삶 전체의 일부분일 뿐…첫 홀 티샷에 너무 집착말아야"

    ... 됐다.”(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세계적인 선수들이 우승 소감을 말하면서 꼭 잊지 않고 언급하는 이가 있다. 정그린 그린HRD컨설팅 대표(사진)다. 고진영(25)과 이정은(24), 김지영(24) 외에도 최혜진(21), 신지애(32), 김경태(34) 등 15명의 프로 골퍼가 그에게 멘털 코칭을 받고 있다. 그를 거치면 긴 슬럼프에 빠져 있던 선수들이 덜컥 우승을 차지해 업계에선 ‘퀸 메이커’라는 별명까지 생겼다. 13일 서울 강남에 ...

    한국경제 | 2020.07.13 17:39 | 조희찬

  • thumbnail
    루키 이하나 '日투어 첫 성적 괜찮네'

    ... 잠재력을 드러냈다. 1라운드에선 한때 선두를 달리기도 했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보기 5개를 한꺼번에 내준 게 최종일 상위권 반등에 짐이 됐다. 이번 대회는 K골퍼의 텃밭 중 하나다. 2015년, 2016년 이보미(32)가 잇달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지난해에는 신지애(32)가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28일인 일요일 종료할 예정이었으나 기상악화로 최종라운드가 월요일로 하루 미뤄졌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29 17:20 | 김순신

  • '여자골프 잘나가네'…후원사만 50여개

    ... 받는다는 소식이 더 새로웠다. 당시 박세리는 삼성전자와 5년 계약을 했다. 선수를 후원하는 기업이라곤 골프복 브랜드 등 관련 업체 몇몇이 전부였다. 이를 시작으로 2000년대 들어 금융회사가 선수를 후원하기 시작했고, ‘신지애 붐’이 일어난 2000년대 후반에 들어선 건설사가 합류했으나 약 20개 기업이 전부였다. 20여 년이 지난 현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공식 기록파트너 CNPS에 따르면 협회에 등록된 선수 후원사는 총 39개. ...

    한국경제 | 2020.06.28 17:56 | 조희찬

  • thumbnail
    상위 랭커 4명 출사표…포천힐스서 펼쳐지는 '미니 JLPGA'

    ... JLPGA투어’가 국내에서 열리는 셈이다. 일본 투어가 정상 운영됐다면 네 선수는 일본에 있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즌 시작을 엄두도 못내던 JLPGA투어는 같은 기간 지바현 커멜리어힐즈CC에서 대회를 연다. 신지애(32)가 디펜딩 챔피언인 어스몬다민컵(총상금 2억4000만엔)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일본 정부의 입국 규제 정책이 풀리지 않아 한국 선수의 출전이 어려운 상황이다. 실전 감각 유지…덤으로 시드까지 ...

    한국경제 | 2020.06.21 18:02 | 김순신

  • thumbnail
    '내셔널 퀸' 유소연, 한국오픈 우승…5번째 내셔널 타이틀

    ... 투어 메이저대회인 일본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후 약 1년 9개월 만에 우승을 거뒀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우승은 10승으로 늘었다. 유소연은 12년 만에 한국여자오픈 우승도 거뒀다. 유소연은 2008년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갔으나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기억이 있다. 유소연은 앞서 2009년 오리엔트 중국여자오픈과 2011년 US여자오픈, 2014년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2018년 일본여자오픈에서도 내셔널 타이틀을 따냈다. ...

    한국경제 | 2020.06.21 17:39 | 오정민

  • thumbnail
    유소연, 한국여자오픈 우승…"상금 전액 기부"

    ... 4개월을 쉬다가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신이 한국여자오픈 우승을 간절히 바랐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여러 이유가 있다. 먼저 유소연은 프로 전향 첫해인 2008년 이 대회에서 천둥·번개·비 등 악조건에서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벌이다가 준우승에 머문 아픈 기억을 이번 우승으로 털어냈다. 유소연은 "KLPGA 투어에서 가장 아쉬운 대회였다. 올해가 5번째 한국여자오픈 우승 도전이었는데, 그때 우승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이제는 ...

    한국경제TV | 2020.06.21 17:31

  • thumbnail
    유소연, 5번째 내셔널 타이틀 획득…한국여자오픈 우승(종합2보)

    ...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약 5년 만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우승은 10승으로 늘었다. 유소연은 12년 만에 한국여자오픈 우승의 한도 풀었다. 유소연은 2008년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가며 우승 경쟁을 벌이다 준우승에 머문 기억이 있다. 이번 우승으로 유소연은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 명성도 재확인했다. 유소연은 앞서 2009년 오리엔트 중국여자오픈과 2011년 US여자오픈, 2014년 캐나다 ...

    한국경제 | 2020.06.21 17:26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우승' 유소연 "상금 2억5천만원 모두 기부"

    ... 4개월을 쉬다가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신이 한국여자오픈 우승을 간절히 바랐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여러 이유가 있다. 먼저 유소연은 프로 전향 첫해인 2008년 이 대회에서 천둥·번개·비 등 악조건에서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벌이다가 준우승에 머문 아픈 기억을 이번 우승으로 털어냈다. 유소연은 "KLPGA 투어에서 가장 아쉬운 대회였다. 올해가 5번째 한국여자오픈 우승 도전이었는데, 그때 우승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

    한국경제 | 2020.06.21 17: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