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우승' 유소연 "상금 2억5천만원 모두 기부"

    ... 4개월을 쉬다가 처음으로 출전한 대회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신이 한국여자오픈 우승을 간절히 바랐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았다. 여러 이유가 있다. 먼저 유소연은 프로 전향 첫해인 2008년 이 대회에서 천둥·번개·비 등 악조건에서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벌이다가 준우승에 머문 아픈 기억을 이번 우승으로 털어냈다. 유소연은 "KLPGA 투어에서 가장 아쉬운 대회였다. 올해가 5번째 한국여자오픈 우승 도전이었는데, 그때 우승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

    한국경제 | 2020.06.21 17:13 | YONHAP

  • thumbnail
    한국오픈 '12년 恨' 푼 유소연…5개국 '내셔널 타이틀' 획득

    ... 룰 적용이 까다롭기 때문에 우승은 샷 기술과 멘탈 모두 최정상급임을 상징한다. 한국여자오픈은 그가 주요 내셔널 타이틀 대회 중 유일하게 우승하지 못한 대회다. 2008년 우승 문턱까지 갔다가 폭우 속에서 치러진 연장 3차전에서 신지애(32)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유소연의 측근은 “(유)소연이가 한국여자오픈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고 했다. 유소연은 우승을 위해 특훈 캠프를 차릴 정도로 이 대회 우승컵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대회를 앞두고 ...

    한국경제 | 2020.06.21 15:56 | 조희찬

  • thumbnail
    유소연, 5번째 내셔널 타이틀 획득…한국여자오픈 우승

    ...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약 5년 만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우승은 10승으로 늘었다. 유소연은 12년 만의 한국여자오픈 우승의 한도 풀었다. 유소연은 2008년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가며 우승 경쟁을 벌이다 준우승에 머문 기억이 있다. 이번 우승으로 유소연은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 명성도 재확인했다. 유소연은 앞서 2009년 오리엔트 중국여자오픈과 2011년 US여자오픈, 2014년 캐나다 ...

    한국경제 | 2020.06.21 15:49 | YONHAP

  • thumbnail
    유소연, 또 내셔널 타이틀 획득…한국여자오픈 우승

    ...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약 5년 만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우승은 10승으로 늘었다. 유소연은 12년 만의 한국여자오픈 우승의 한도 풀었다. 유소연은 2008년 신지애(32)와 연장 3차전까지 가며 우승 경쟁을 벌이다 준우승에 머문 기억이 있다. 이번 우승으로 유소연은 내셔널 타이틀 수집가 명성도 재확인했다. 유소연은 앞서 2011년 US여자오픈, 2014년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2018년 ...

    한국경제 | 2020.06.21 15:25 | YONHAP

  • thumbnail
    "황금계보는 우리가"…포천 반란 꿈꾸는 '스물 그녀들'

    1977년생 박세리는 한국 여자 골프의 선구자다. 그를 바라보며 자란 ‘88년생 동갑내기’ 박인비, 신지애, 이보미 등은 세계 무대로 뻗어나가 여자 골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세리키즈’ 또는 ‘황금세대’로 불리는 이들이다. 1999년생인 최혜진이 지난해 대상·다승·상금왕 등을 휩쓸며 ‘대세’로 떠오르자 호사가들은 77-88-99라는 ...

    한국경제 | 2020.06.19 17:40 | 조희찬

  • thumbnail
    4개국 '내셔널 퀸' 유소연, 한국오픈도 거머쥘까

    ... 미국(2011년), 캐나다(2014년), 일본(2018년) 4개국 내셔널 타이틀 대회에서 우승했다. 한국여자오픈을 우승하면 다섯 개의 내셔널 타이틀을 따는 것. 기회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프로 데뷔 첫해인 2008년 천둥 번개가 치는 가운데 신지애(32)와 연장 혈투를 벌인 끝에 준우승에 머물렀다. 이번이 12년 만에 다시 찾아온 기회다. 유소연은 “골프는 타이밍이다. 기회가 왔을 때 잘 쳐야 한다”고 했다. 2018년 이 대회 우승자인 오지현(24)은 버디 ...

    한국경제 | 2020.06.19 17:30 | 김순신

  • thumbnail
    넉 달 만에 출전해 6언더파 유소연 "12년 전 연장전 기억 생생"

    ... US오픈, 캐나다여자오픈, 일본여자오픈 등 3개국 내셔널 타이틀을 한 번씩 우승한 유소연은 "일본여자오픈을 우승하고 나서 한국여자오픈을 꼭 우승하고 싶어졌다"며 강한 의욕을 내보였다. 2008년 이 대회에서 천둥과 번개가 치는 가운데 신지애(32)와 3차 연장까지 치렀지만, 무릎을 꿇었던 유소연은 "그때 기억이 생생하다"면서 "그렇지 않아도 며칠 전에 (신)지애 언니와 전화 통화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첫날부터 선두와 너무 차이가 나면 곤란하겠지만, 좋은 성적을 ...

    한국경제 | 2020.06.18 18:54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 해외파의 진격…고진영 선두ㆍ유소연 1타차 추격

    한국여자오픈은 지난 34차례 대회에서 해외 투어 선수에 우승을 내준 적이 없다. 초대 챔피언 강춘자를 비롯해 고우순, 김미현, 장정, 신지애, 안선주, 전인지, 김효주, 박성현 등은 미국과 일본으로 진출해 큰 활약을 펼쳤지만, 한국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것은 국내에서 뛸 때였다. 35회째를 맞은 올해는 국내파의 한국여자오픈 수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미국·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4회 ...

    한국경제 | 2020.06.18 18:38 | YONHAP

  • thumbnail
    한국여자오픈골프 18일 개막…고진영·김효주·최혜진 등 출전

    ... 이미림(2012년), 김효주(2014년), 안시현(2016년), 김지현(2017년), 오지현(2018년)은 한국여자오픈 통산 2승에 도전한다. 이 대회에서 2승 이상을 달성한 선수는 고우순(3승), 정일미, 김미현, 강수연, 송보배, 신지애(이상 2승) 등 총 6명이다. 코스 전장이 6천929야드로 설정돼 국내 5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가장 길어 비거리가 긴 선수들에게 유리할 전망이다. 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사이에 우승자 점수가 2018년 오지현의 17언더파를 ...

    한국경제 | 2020.06.16 07:35 | YONHAP

  • thumbnail
    日여자프로골프 시즌개막 경기 한국선수 출전 어려울 듯

    ... 상금왕에 올랐던 이보미 등 한국 선수들의 출전이 어려운 상황이다. 올 시즌 50명의 상금 시드 선수 중 10명이 한국 선수다. 이들 가운데 현재 한 명만 일본에 체류 중이고, 이보미와 작년에 이어 어스 몬다민컵 2연패를 노리는 신지애, 지난 시즌 상금 랭킹 4위인 배선우 등은 현재 한국에 있다. 신지애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일에서야 올 시즌 JLPGA 첫 대회 일정이 발표된 뒤 "기쁜 소식이지만 바로 일본에 갈 수 없다"고 안타까움을 밝혔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

    한국경제 | 2020.06.09 16: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