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염탐꾼 원천봉쇄' 신태용호 훈련장에도 쌍안경 등장

    ... 훈련까지 모두 지켜본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겔렌지크에서 담금질 중인 스웨덴의 훈련장은 주변 건물 등에서 그라운드를 훤히 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관계자들이 쌍안경을 동원해 주변을 살피는 모습이 포착되는 일도 있었다. 이날 신태용호의 훈련장을 찾은 스웨덴 취재진 중에는 바로 앞의 건물에 관심을 보이는 이도 있었다. 한 기자는 "저 건물에 올라가면 그라운드가 다 보이지 않겠느냐"며 공개되지 않는 전술 훈련을 몰래 보고 싶어하는 속내를 슬쩍 비치기도 ...

    한국경제 | 2018.06.15 22:07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결전지 니즈니에 16일 입성

    도착 당일 휴식… 17일 니즈니 스타디움서 공식 훈련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둔 신태용호가 '결전의 땅'인 니즈니노브고로드에 경기 이틀 전인 16일 입성한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현지 시간으로 16일 오전 훈련까지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진행한 뒤 오후 전세기를 이용해 니즈니노브고로드로 이동한다고 대표팀 관계자가 밝혔다. 대표팀 선수들은 현지에서 오후 ...

    한국경제 | 2018.06.15 20:59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경기 외 변수는… VAR·헤드셋·잔디·공인구

    러시아 월드컵에 첫선 보이는 4가지 적응도 신태용호 과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선 역대 대회에선 못 봤던 새로운 제도가 유독 많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취임 후 월드컵 경기 판정에 대한 공정성을 높이고, 최첨단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결과다. 비디오판독시스템(VAR)과 헤드셋 장비 도입이 가장 대표적이다. 또 하이브리드 잔디가 월드컵 무대에 등장하고, 새로운 월드컵 공인구인 '텔스타 ...

    한국경제 | 2018.06.15 07:12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김민우 "많이 기다린 무대, 후회없이 뛰고 싶다"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의 왼쪽 측면 수비수 김민우(28·상주)는 생애 첫 무대가 될 수 있는 본선 출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민우는 14일(한국시간) 러시아 내 베이스캠프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열린 훈련 전 인터뷰에서 첫 월드컵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민우는 왼쪽 측면에서 박주호(울산), 홍철(상주)과 치열한 주전 경쟁을 뚫어야 한다. 주전 격인 박주호가 무릎이 좋지 않았던 지난 ...

    한국경제 | 2018.06.14 17:24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태극전사 출사표… 손흥민 "내가 웃게 해준다고 했지!"

    ... 수 없지."(황희찬),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잊지 말자."(이승우)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인스타그램 계정(www.instagram.com/thekfa)을 통해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앞둔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의 출사표를 공개했다. 선수들은 지난달 22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자신의 개성을 담은 표정으로 프로필 사진을 찍고, 자신의 각오를 축구협회에 밝혔다. 여기에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손흥민(토트넘) 등은 인터뷰 ...

    한국경제 | 2018.06.14 17:13 | YONHAP

  • thumbnail
    스웨덴 베리 "옛 동료 손흥민과 대결에서 승리할 것"

    독일 함부르크에서 두 시즌 동안 한솥밥…기대감 표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첫 상대인 스웨덴의 마르쿠스 베리(알 아인)는 옛 팀 동료 손흥민(토트넘)과의 정면 대결을 기대하고 있다. 베리는 13일(한국시간) 러시아 흑해연안 겔렌지크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팀 훈련을 마친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한국전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손흥민과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함께 뛴 적이 있다...

    한국경제 | 2018.06.13 21:17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맞이한 '붉은 물결'… 환영 속 러시아 생활 시작

    교민 150여 명 붉은 옷 입고 격려…안전 문제로 행사는 실내서 진행 사전캠프까지 숨 가쁘게 달려온 끝에 마침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의 '전초 기지'인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안착한 대표팀은 따뜻한 환영과 응원 속에 현지 생활에 들어갔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후 5시 15분(현지시간)께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뉴 페터호프 호텔에 도착했다. 오후 4시께 상트페테르부르크 풀코보 공항에 내린 대표팀은 전...

    한국경제 | 2018.06.13 05:06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연속 무승·부상 걱정… 상트페테르부르크를 '힐링캠프'로

    훈련 집중·집 같은 휴식 위한 최적의 환경…백야·날씨 변수 극복 관건 12일 오후(현지시간)부터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2018 월드컵 본선 모드에 돌입하는 '신태용호'의 발걸음은 가볍지만은 않다.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의 경기 2-0 승리 이후 평가전에서 1무 2패, 특히 11일 오스트리아에서 비공개로 치러진 세네갈과의 최종 평가전에서 0-2 패배를 안은 채 스웨덴과의 조별리그 1차전(18일)을 ...

    한국경제 | 2018.06.12 17:25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호 '무관심과 전쟁'… 스웨덴전 대박 노린다

    북미 정상회담-지방선거 등 이슈 겹쳐 월드컵 관심도 떨어져 "지방선거와 북미 정상회담 등 국내에 다른 이슈가 너무 많다. 국민의 월드컵에 대한 관심이 떨어지지만, 스웨덴전을 잘하면 관심은 훨씬 높아질 것이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전지훈련을 마감하는 결산하는 인터뷰를 하면서 '역대 가장 관심 없는 월드컵이라는 평가가 있다'는 지적에 오는 18일 열리는 스웨덴과의 2018 러시...

    한국경제 | 2018.06.12 15:51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신태용호 '부상 경계령'… 이용 출전 가능에 안도

    이용, 심각한 부상 우려됐지만 2, 3일 치료하면 출전 가능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엿새 앞둔 신태용호에 '부상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세네갈과 평가전에서 다친 수비수 이용(전북)은 심각한 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은 12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전반 37분 상대 선수의 팔꿈치에 얻어맞은 이마가 찢어져 고요한(FC서울)으로 교체됐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18.06.12 15: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