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파워랭킹 한국은 26위"…영국 일간 미러

    ... 공개했다. 본선 진출 32개국 가운데 16개 팀만 조별리그 통과할 수 있는 상황에서 한국의 파워랭킹이 26위라는 것은 사실상 조별리그 통과가 어렵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각 언론 매체별로 발표되는 월드컵 파워랭킹에서 '신태용호'의 순위가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이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 32개국이 모두 결정되고 나서 지난해 11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발표한 파워랭킹에서 한국은 29위였다. 가디언은 지난 3월 재발표한 파워랭킹에서는 ...

    한국경제 | 2018.05.31 08:33 | YONHAP

  • thumbnail
    '최후의 23인 태극전사' 공개 D-2… 이청용·김진수 운명은?

    ... 온두라스전에서의 엉덩이 타박상은 경기력에 지장을 주지 않을 가벼운 부상이지만, 경기 감각에 대해 해소되지 않은 우려가 이청용의 러시아행에 관건이다. 왼쪽 수비수 김진수(전북)의 합류 또한 불투명하다. 김진수는 멤버 교체가 잦았던 신태용호 수비수 가운데에도 가장 확실한 고정 멤버였으나 지난 3월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무릎을 다치며 신 감독에 고민을 안겼다. 김진수는 소집명단에 포함됐으나 이후 한 차례도 정상훈련을 소화하지 못했고 온두라스전에 이어 보스니아전에서도 벤치를 ...

    한국경제 | 2018.05.31 08:15 | YONHAP

  • thumbnail
    '경쟁은 나의 힘' 생존경쟁 통해 성장하는 신태용호 수비진

    김민우 "경쟁 있어야 선수도 팀도 발전" 김영권 "선의의 경쟁 덕분에 경기장서 좋은 모습 나올 것"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축구 대표팀에서 가장 내부 경쟁이 치열한 포지션은 수비수다. 역시 내부 경쟁이 불가피했던 미드필더의 경우 권창훈(디종)과 이근호(강원)의 부상 낙마로 인해 자연스럽게 남은 선수들의 기회가 커진 데 반해 수비수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김진수, 김민재(이상 전북)의 부상 탓에...

    한국경제 | 2018.05.30 06:53 | YONHAP

  • thumbnail
    이제는 '가상 스웨덴'…신태용호, 보스니아전서 최종 출정식

    온두라스전 승리 기세 몰아 FIFA 랭킹 41위 보스니아 상대 '정예 멤버'로 본선 첫 경기 스웨덴전 대비…경기 후 23인 최종명단 확정 '가상 멕시코'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승리한 축구 대표팀이 이제 '가상 스웨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이하 보스니아)를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전 마지막 국내 평가전에 나선다. 내달 1일 저녁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 열리는 보스니아전은 신태...

    한국경제 | 2018.05.30 06:52 | YONHAP

  • thumbnail
    박지성 "이승우의 당돌함이 자극제 될 것"…예언 적중?

    ...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15분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을 배달하며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승우는 후반 40분 박주호(울산)로 교체될 때까지 80분 동안 특유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의 새로운 활력소로 떠올랐다. 신태용 감독도 경기 후 이승우에 대해 "역시 악착같고, 센스가 있었다. 20세 이하 대표팀에서 같이 있었기 때문에 제가 뭘 원하는지 파악했고, 원하는 플레이를 알아채서 잘 해줬다"며 ...

    한국경제 | 2018.05.29 16:18 | YONHAP

  • thumbnail
    손흥민·문선민 연속골…신태용호, 온두라스전 2-0 승리

    A매치 데뷔전 이승우 첫 도움…황희찬도 골 합작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축구 대표팀이 온두라스와의 '월드컵 모의고사'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손흥민(토트넘)과 문선민(인천)의 연속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투톱으로 출격한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은 0-0 균형이 이어지던 후반 14분 이승우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

    한국경제 | 2018.05.28 21:56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온두라스와 '월드컵 모의고사' 치를 대구에 입성

    '피로 누적' 선수들 배려해 버스 대신 KTX 타고 이동 27일 공식 훈련…28일 오후 8시 온두라스와 평가전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이 온두라스와 최종 모의고사 1차전을 벌일 달구벌에 입성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26일 오전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진행한 뒤 오후 KTX 편을 이용해 대구에 도착했다. 선수들은 통상 지방으로 이동할 때 대표팀 ...

    한국경제 | 2018.05.26 17:49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파주훈련 종료… 평가전 결전지 대구로 출발

    "팀 분위기 수습과 새 전술 훈련에 집중"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축구대표팀이 첫 소집 장소인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의 훈련을 모두 마쳤다. 대표팀은 26일 오전 파주NFC에서 약 한 시간 반가량 팀 훈련을 진행했다. 허리 통증을 안고 있는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 발목을 삔 장현수(FC도쿄), 무릎 부상에서 회복 중인 김진수, 피로누적을 호소한 이재성(이상 전북)...

    한국경제 | 2018.05.26 14:14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국내 평가전서 '임시 등번호' 사용

    등번호는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명 추린 후 확정 2018 러시아월드컵에 출전하는 축구대표팀은 국내에서 열리는 두 차례 평가전에서 '임시 등번호'를 사용하기로 했다. 축구대표팀 관계자는 26일 "아직 월드컵 최종 엔트리가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 국내에선 미확정 등번호를 달고 뛰기로 했다"고 전했다. 선수들은 28일 대구에서 열리는 온두라스전과 6월 1일 전주에서 소화하는 보스니아전에 임시 번호를 달고 뛴다. ...

    한국경제 | 2018.05.26 11:08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캡틴'에 기성용…한국축구 월드컵 주장 계보는?

    ... 이어 월드컵 대표팀 '완장' 신태용 감독 취임 후 손흥민 등 후배에 '형님 리더십' 발휘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기성용(29·스완지시티)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는 신태용호의 '캡틴'으로 선수들을 이끈다. 기성용은 신태용 감독이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대표팀의 주장으로 사실상 내정됐다. 아직 월드컵 최종 엔트리(23명)가 아닌 소집명단(26명)이라서 주장과 부주장 공식 임명 절차를 ...

    한국경제 | 2018.05.24 07: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