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흥민 골, `위기의` 신태용 살렸다..."불 뿜었다"

    손흥민, 콜롬비아전 2골 폭발…신태용호 첫 승전보손흥민 전반 10분 선제골 이어 후반 16분 쐐기골…2-1로 승리손흥민, 태극마크 달고 13개 만에 필드골로 A매치 개인통산 20골손흥민 골은 쾌감을 줬다. 그런 손흥민은 붉은 악마에게 골을 넣은 뒤 박수를 보냈다. 미안함과 고마움이 교차한 박수였다.손흥민 골이 한국 축구에 희망을 다시 선사했다. 한국 축구가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를 상대로 두 골을 폭발한 손흥민(토트넘)의 원맨쇼를 앞세워 7개월여 ...

    한국경제TV | 2017.11.11 08:01

  • thumbnail
    '축구' 한국-콜롬비아, 평가전 D-1…마지막 훈련 마쳐

    ... 수원월드컵경기장서 남미의 강호 콜롬비아(13위)와 A매치 평가전을 치른다. 14일엔 장소를 울산문수경기장으로 옮겨 유럽의 복병 세르비아(38위)와 격돌한다. 콜롬비아는 9일 오후 5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전을 앞두고 마지막 훈련을 진행했다.신태용호 역시 오후 7시부터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한편 한국은 10일 콜롬비아와 일전을 벌인 뒤, 14일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세르비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양민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

    스타엔 | 2017.11.09 20:37

  • thumbnail
    스페인 대표팀 출신 코치 2명 신태용호 합류…"6일 훈련부터 참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스페인 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코치로 활동한 토니 그란데(70) 코치와 하비에르 미냐노(50) 피지컬 코치가 합류했다. 3일 대한축구협회는 "토니 그란데와 하비에르 미냐노가 이날 입국해 6일 소집되는 대표팀 훈련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발렌시아 출신의 그란데는 선수 시절 레알마드리에서 활약했다. 은퇴 후 레알 마드리드 B팀 감독을 거쳐 1996년부터 2007년까지 레알마드...

    한국경제 | 2017.11.03 15:33 | 김나정

  • thumbnail
    이명주, 신태용 감독 앞에서 득점포…태극마크 예약?

    울산전 결승골로 시즌 첫 골…30일 대표팀 소집명단 포함될 듯 7월 부상으로 대표팀 합류 무산 딛고 신태용호 중원서 역할 기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의 전천후 미드필더 이명주(27)가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즌 첫 골을 신고하며 태극마크를 사실상 예약했다. 이명주는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3분 감각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올 시즌 개인 ...

    한국경제 | 2017.10.28 17:45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11월 6일 소집…백승호·이승우는 '아직'

    ... 30일 오전 10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3명의 대표팀 소집 명단을 발표하고, 선수들은 다음 달 6일 수원 라마다호텔에 집결해 두 차례 평가전을 대비한 담금질을 시작한다. 국내 K리거는 물론 해외파까지 총망라한 이번 '신태용호 3기'는 사실상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뛸 정예 선수들로 구성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로는 올해 마지막 치르는 경기이기 때문이다. 오는 12월 동아시안컵은 해외파는 소집되지 않고 K리거로만 대표팀을 ...

    한국경제 | 2017.10.28 09:13 | YONHAP

  • thumbnail
    신태용호, 11월 10일 '승리 추억' 수원서 콜롬비아와 격돌

    ... 승리 이후 6경기 연속 무승(3무 3패) 행진 중이다. 신태용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에도 2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에 이어 유럽 원정 2경기 참패 등 2무 2패로 4경기 연속 승리하지 못했다. 신태용호는 11월 14일에는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유럽의 '복병' 세르비아와 맞붙는다. 울산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마지막 치른 A매치는 2013년 6월 18일 이란과의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이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7.10.21 08:30 | YONHAP

  • thumbnail
    정몽규 "신태용호 전폭 지원할 것"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사진)이 대표팀의 부진한 성적과 내부 비리에 대해 사과하고 해외 지도자를 영입하겠지만 신태용 감독 체제는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19일 서울 신문로 대한축구협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팀의 부진한 경기와 더불어 축구협회를 향한 비판이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 회장으로서 송구스럽다”며 “대표팀의 전력 강화를 위해 유럽 출신의 경험 많은 지도자를 코치로 영입하겠다”고 말...

    한국경제 | 2017.10.19 19:00 | 최진석

  • 박지성 “일본축구는 안정, 한국은 기복 심해”

    ... (각급대표팀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어서 성적이 급락할 확률은 낮다”고 덧붙였다. 반면 한국축구에 대해선 작심 발언을 했다. 그는 “최근 한국대표팀은 기복이 너무 심하다”고 꼬집었다. 한국은 최종예선 도중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경질하고 신태용호로 꾸렸다. 최종예선 원정에서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4승3무3패(승점 15) A조 2위로 간신히 본선에 턱걸이했다. 대표팀이 아시아최종예선 원정에서 무승을 기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지성은 아시아 국가들의 월드컵 예상 성적에 대해 ...

    한국경제TV | 2017.10.18 15:09

  • thumbnail
    '공한증' 떨친 중국 축구, 이제는 한국의 공포 대상?

    중국, 이탈리아 출신 '명장' 리피 감독 부임 후 전력 급성장 신태용호, 12월 9일 동아시안컵서 중국과 재대결 결과에 관심 무섭게 성장한 중국 축구가 공한증(恐韓症)을 완전히 떨쳐내고 한국을 위협하는 존재로 떠올랐다. 중국은 최근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10월 랭킹에서 한국에 '굴욕'을 안겼다. 한국이 종전 51위에서 62위로 11계단 추락한 반면 중국은 종전 62위에서 57위로 5계단 상승하면서 한국을 ...

    한국경제 | 2017.10.18 09:25 | YONHAP

  • 한국 모로코전 신태용 감독 “경기력 너무 떨어져”

    ▲한국대표팀 신태용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또 졌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으로 졌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러시아전 2-4 패배에 이어 유럽 원정 2연패로 마감했다. 전반 초반 두골을 내주며 무기력하게 패했다. 신 감독은 이른 시간 3명의 교체카드를 쓰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반성하겠다. ...

    한국경제TV | 2017.10.11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