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한증' 떨친 중국 축구, 이제는 한국의 공포 대상?

    중국, 이탈리아 출신 '명장' 리피 감독 부임 후 전력 급성장 신태용호, 12월 9일 동아시안컵서 중국과 재대결 결과에 관심 무섭게 성장한 중국 축구가 공한증(恐韓症)을 완전히 떨쳐내고 한국을 위협하는 존재로 떠올랐다. 중국은 최근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10월 랭킹에서 한국에 '굴욕'을 안겼다. 한국이 종전 51위에서 62위로 11계단 추락한 반면 중국은 종전 62위에서 57위로 5계단 상승하면서 한국을 ...

    한국경제 | 2017.10.18 09:25 | YONHAP

  • 한국 모로코전 신태용 감독 “경기력 너무 떨어져”

    ▲한국대표팀 신태용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또 졌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이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으로 졌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러시아전 2-4 패배에 이어 유럽 원정 2연패로 마감했다. 전반 초반 두골을 내주며 무기력하게 패했다. 신 감독은 이른 시간 3명의 교체카드를 쓰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반성하겠다. ...

    한국경제TV | 2017.10.11 10:11

  • 한국 모로코 `대참사`...마이웨이 고집하는 신태용

    ... 선수들이 빠진 `반쪽짜리 전력`으로 유럽 원정 2연전에 나선 축구대표팀이 포지션 불균형으로 `변칙 작전`에 승부수를 걸었지만 과정도 결과도 모두 놓치는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지난 9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유럽 원정 평가전에 나선 신태용호는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치른 내년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와 평가전에서 2-4로 완패한 데 이어 10일 스위스 빌/비엔에서 맞붙은 1.5군 전력의 모로코에도 1-3으로 참패하며 팬들에게 큰 실망만 안겨줬다.특히 ...

    한국경제TV | 2017.10.11 08:17

  • thumbnail
    [모닝브리핑] 카탈루냐 독립 '1보' 후퇴…다우 또 사상 최고 마감

    ... 의미함)라고 깎아내렸다. 이어 '다른 국가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위협은 그 나라를 3차 세계대전의 길로 이끌 수 있다'는 코커 위원장의 발언에 반박하는 등 갈등이 악화되는 양상이다. ◆ 또 1대3 완패… 흔들리는 신태용호 한국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두 번째 평가전에서 러시아에 이어 1.5군 모로코에 다시 완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엘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으로 졌다. ...

    한국경제 | 2017.10.11 07:02 | 김민성

  • thumbnail
    1.5군 모로코에 또 1대3 완패… 흔들리는 신태용호

    한국 축구대표팀이 유럽 원정 평가전 두번째 상대인 모로코에 다시 완패했다. 3일 전 러시아경기 2대4 대패에 이어 부진을 반복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대3으로 졌다. 아프리카의 복병으로 불리지만 모로크는 주전을 대거 뺀 1.5군 수준의 기량이었다는 점에서 충격은 더 컸다. 러시아전에 이어 경기 내용도 답답했다. 3골을 먼저 내주면서 일찌감치 경...

    한국경제 | 2017.10.11 06:37 | 김민성

  • thumbnail
    신태용호, 모로코전 10분 만에 두 골 허용…0-2 전반종료

    ... 3-4-3 전술을 기본으로 중앙 수비수 장현수가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공격 시에는 4-1-4-1 전술로 바뀌는 '변형 스리백 전술'로 나섰다. 모로코는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가 56위로 한국(51위)보다 낮지만, 신태용호는 초반부터 일방적으로 밀리면서 불리한 경기를 했다. 대표팀은 전반 10분 만에 두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초반부터 위협적인 슈팅을 내줬던 대표팀은 전반 7분 중앙 수비가 뚫리면서 오사마 탄나네의 오른발 슈팅을 막지 못했다. 3분 ...

    한국경제 | 2017.10.10 23:35 | YONHAP

  • '신뢰 잃은' 신태용호, 한국 vs 모로코 경기 전술보다 중요한 것은?

    실망스러운 경기를 선보이며 축구 팬들의 신뢰를 떨어뜨린 신태용호가 모로코와의 경기를 앞두고 전술을 밝혔다.신태용 감독은 9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국제공항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모로코와 경기를 앞둔 심경을 드러냈다.이날 신태용 감독은 "모로코전의 포메이션은 크게 바뀔 것은 없다"라며 "좌우 풀백 자원이 없기 때문에 원하는 플레이를 돌릴수 있는 살황이 아닌 만큼 가동할 수 있는 자원을 바탕으로 경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신태용 감독은 `변형 ...

    한국경제TV | 2017.10.10 13:37

  • '신태용호' 한국 모로코전 김주영 제외…변형 스리백 가동

    ▲한국 러시아전 네 번째 실점 장면. (사진=SBS 중계 영상 캡처)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모로코전 수비진 변화를 예고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10일 밤 10시30분(한국시간) 스위스 빌 비엔의 티쏘 아레나에서 '아프리카 전통의 강호' 모로코와 평가전을 치른다. 모로코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로 한국(51위)보다 낮지만 만만치 않은 상대다. 역대전적은 1무를 기록 중이다. 모로코는 아프리카 월드컵 예선에서 C조 ...

    한국경제TV | 2017.10.10 09:45

  • 신태용호,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는 어떤 변화를 줄까?

    ... 하지만 축구는 상대 팀의 플레이를 위축시키는 것만으로는 결과를 얻어낼 수 없는 스포츠다. 기본적으로 수비면에서 안정을 찾지 못하면 앞에서 아무리 현란한 공격 전술을 구사해도 밑 빠진 독이나 다름없는 꼴이 되고 마는 것이다. 실제로 신태용호는 전반전 끝나기 직전까지는 그나마 잘 버텼다. 스몰로프의 코너킥 세트 피스 헤더 선취골(44분)을 얻어맞기 전까지는 0-0 점수판을 쳐다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비 조직력은 그 이전에 심각한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었다. 권경원과 ...

    한국경제TV | 2017.10.10 06:45

  • thumbnail
    구멍 뚫린 신태용호…러시아전 4실점 '무릎'

    ... 지휘봉을 잡은 신 감독은 월드컵 최종예선 두 경기 연속 ‘무득점-무승부’를 기록한 데 이어 러시아에도 덜미를 잡혀 취임 후 2무1패를 기록했다. 국내 K리거가 빠진 가운데 전원 해외파로 꾸린 ‘신태용호 2기’는 새로운 수비 조합의 불안을 그대로 노출했다. 전반 종료 직전인 44분 골 지역 중앙에서 한국 수비진의 빈틈을 노린 스몰로프가 거의 선 채로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해 첫 골을 뽑았다. 후반 들어선 김주영이 잇따라 ...

    한국경제 | 2017.10.08 16:25 | 이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