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1-240 / 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우즈벡전, 신태용 감독 가슴조린 헹가래 이유는?

    ▲`신태용호` 한국축구대표팀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한국축구대표팀이 아시아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아시아 최초 9회 연속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 대기록을 작성한 것. 국제축구연맹(FIFA) 회원국(211개 팀)중 세계 6번째에 해당하는 업적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FIFA랭킹 49위)은 6일 0시(한국 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서 열린 우즈벡(FIFA랭킹 64위)과의 ...

    한국경제TV | 2017.09.06 13:56

  • 대학중퇴·실업축구 출신… '흙수저' 김민재, 희망을 보여주다

    대학중퇴, 실업축구팀 출신, 횟집아들… 한국축구의 희망으로 떠오른 축구대표팀 센터백 김민재(전북)를 설명하는 말이다. 그는 1996년 11월 15일생으로 아직 만 20살도 되지 않았다. 신태용호에 함께 합류한 팀 선배 이동국(38)보다 18살이 어리다, 1998년 이동국이 대표팀 공격수로 활약할 때 김민재는 2살이었다. 지난 7월 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김민재를 대표팀에 발탁했을 때만 해도 세간의 기대는 크지 않았다. 나이가 어린 데다 ...

    한국경제 | 2017.09.06 11:10 | 최진석

  • 이란 시리아 경기 때 `헹가래 치던` 선수들!

    ... 경기를 펼쳤기에 더욱 긴장감이 돌았다.A조 2위 한국과 3,4위 시리아·우즈베키스탄의 승점 차는 불과 2점.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에 승리하지 못하고 시리아가 이란을 이길 경우 한국의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은 물 건너갈 수 있었다.신태용호가 우즈베키스탄과 답답한 경기를 이어가고 시리아가 한때 이란에 리드를 잡는 등 마지막 90분에는 순간순간 희비가 갈렸다. 한국축구의 운명을 결정지은 90분은 아쉬움으로 시작됐다.경기 시작을 알리는 심판의 휘슬이 울리자마자, 황희찬이 날린 ...

    한국경제TV | 2017.09.06 09:06

  • thumbnail
    횟집아들·실업축구 출신…흙수저 김민재, 희망의 증거되다

    경주한수원에서 뛰던 김민재, 태극마크 달고 러시아행 앞장 A매치 데뷔전 이란전에 이어 우즈베크전도 주전 센터백으로 무실점 축구대표팀 센터백 김민재(20·전북)는 1996년 11월 15일생이다. 그는 신태용호에 함께 합류한 팀 선배 이동국(38)보다 18살이 어리다. 1998년 이동국이 대표팀 공격수로 활약할 때 김민재는 만2살이었으니 그가 얼마나 어린 축에 속한지 가늠할 수 있다. 지난 7월 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김민재를 대표팀으로 ...

    한국경제 | 2017.09.06 06:36 | YONHAP

  • thumbnail
    한국, 천신만고 끝에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 찬 오른발 중거리슛이 왼쪽 골대를 강타했다. 다행히 공은 왼쪽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갔다. 기습적인 슈팅에 자칫 선제골을 내줄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같은 시각 시리아가 전반 14분 선제골을 뽑으면서 1-0으로 앞서가 신태용호에 그림자가 드리웠다. 우즈베크도 중원의 강한 압박을 바탕으로 공격 주도권을 가져갔다. 한국은 크로스를 이용한 이렇다 할 공격 전개를 보여주지 못했다. 전반 29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권창훈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려주자 ...

    한국경제 | 2017.09.06 01:57 | YONHAP

  • 한국 vs 우즈벡 중계, 신태용 감독이 화난 이유는?

    ... 신 감독과 이에 물러서지 않은 우즈벡 기자의 충돌로 경기 전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신 감독은 “반드시 이기겠다”고 선언했고 우즈벡 대표팀 주장 아흐메도프는 “지면 은퇴도 불사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축구 명운이 걸린 신태용호와 우즈벡의 단두대 매치는 JTBC, JTBC3, 네이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된다.데일리뉴스팀 김진영 기자 daily_sp@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불똥' 솔비, “오해의 소지 만들었다” ...

    한국경제TV | 2017.09.05 11:52

  • 중국이 차려준 월드컵 밥상 못 받아먹은 신태용호, 무승부 아쉬울 뿐

    ... 수비수들을 통해 김신욱을 효율적으로 밀어냈다. 발리슛의 장인이라 불리는 이동국이 교체되어 들어간 시간은 89분에 다 되어서였다. 추가 시간까지 포함하여 6분 가량밖에 못 뛰면서 어떤 결실을 요구하는 것은 욕심일 뿐이었다. 이렇게 신태용호는 두 가지 호재(중국 승리, 이란 미드필더 퇴장)를 받아들고도 섬세하게 요리할 줄 몰랐다. 이미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쥔 이란 쪽에서 충분히 예상하고 대비한 흐름이었기에 특별한 결과물을 만들어내지 못한 것이다. 데일리뉴스팀 김진영 기자 ...

    한국경제TV | 2017.09.01 15:44

  • 김영권, 실언 아이러니? 주장 선임 이유도 `언변`

    ... 못한 아쉬운 경기력이였다.여기에 주장 김영권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홈 관중들의 함성 소리가 커서 선수들과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실엄했다. 보기 드문 `관중 탓` 변명에 팬들의 질타가 쏟아졌다.지난 28일 김영권은 `1기 신태용호` 주장으로 낙점됐다. 당시 대표팀 관계자는 "김영권은 성격이 활달하고 언변이 좋아 다수의 선수가 주장으로 추천했다`며 "그동안 주장을 맡아온 기성용(스완지시티)도 찬성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신태용 감독 역시 "김영권을 중심으로 선수들이 ...

    한국경제TV | 2017.09.01 12:19

  • 월드컵 최종예선 순위, 이동국이 180도 뒤집을까

    ... 강조했다.그는 “우즈베키스탄 원정 패배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좌절을 의미한다고 봐도 무방하다”라며 “3위로 밀려 플레이오프에 나간다면 아시아 관문을 겨우 통과할지 몰라도 북중미 4위를 넘기는 쉽지 않다.”고 일갈했다.현재 신태용호의 전력상 아시아 팀보다 한 수 위 기량을 가진 북중미 팀과의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 진출을 기대하는 건 사실상 어렵다고 보기 때문이다.한국이 오는 5일 자정 타슈켄트에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

    한국경제TV | 2017.09.01 08:42

  • 답답한 한국 축구…이란과 0대 0

    한국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명운이 걸린 이란과의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해 본선 진출을 확정 짓지 못했다. 한국은 오는 5일 우즈베키스탄과 본선 진출 티켓을 놓고 벼랑 끝 승부를 벌인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90분 공방을 펼쳤지만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본선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이란의 ...

    한국경제 | 2017.09.01 01:30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