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290 / 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태용호, 7일 귀국…'바르사 3총사'는 소속팀 복귀

    ... 포르투갈 전훈에 참가했던 'FC바르셀로나 3총사' 백승호(바르셀로나B)와 이승우, 장결희(이상 바르셀로나 후베닐A)는 귀국하지 않고 곧바로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동해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지난달 16일 포르투갈로 떠났던 신태용호는 5차례 평가전에서 2승2무1패를 기록했다. 특히 치열한 유럽 예선을 뚫고 U-20 월드컵 본선에 오른 포르투갈 U-20 대표팀과 대등한 경기를 펼친 끝에 1-1로 비겨 자신감을 충전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전훈을 통해 U-20 ...

    연합뉴스 | 2017.02.06 09:02

  • `막판 동점골`...신태용호, 포르투갈과 1-1 무승부

    5월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참가하는 U-20 축구대표팀이 `천적` 포르투갈의 벽을 넘지 못해 기대했던 첫 승 사냥에 실패했다.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국립경기장에서 포르투갈 U-20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후반 11분 조영욱(고려대)이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 갔지만 후반 44반 조제 고메즈에게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이로써 한국은 포르투갈과 역대 U-20 대표...

    한국경제TV | 2017.01.26 08:01

  • [리뷰] 고개 숙인 신태용호, 온두라스의 결정적 역습 한방에 분루

    ▲ 온두라스의 역습 한방에 8강행이 좌절된 한국 올림픽남자축구대표팀(사진 = 대한축구협회)야속하지만 1골 승부로 희비가 엇갈리는 것이 바로 축구다. 한국 선수들은 압도적인 공격 전개 능력을 자랑하며 온두라스 골문을 쉼없이 두드렸지만 결정적 고비를 넘지 못했다. 상대 골키퍼 루이스 로페스의 실력만 탓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그리고 결정적인 역습 한방이 우리의 뒤통수를 쳤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은 2014년 월드컵에도 그랬지만 이번 올림픽에서도 한...

    한국경제TV | 2016.08.15 15:26

  • thumbnail
    역습 한방에 무너진 한국 축구

    ... 후반 15분 상대방 진영에서 2 대 1 패스를 주고받으며 돌파를 시도하던 중 패스미스를 범했고 역공 상황에서 로멜 퀴오토의 빠른 돌파에 이은 앨버트 엘리스의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가르며 실점을 허용했다. 이 경기 유일한 골이자 신태용호를 멈춰 세운 ‘한방’이었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답답한 90분’이었다. 한국은 전반 38분 손흥민(24·토트넘)의 프리킥과 종료 직전 류승우(23·토트넘)가 얻은 ...

    한국경제 | 2016.08.14 18:20 | 유정우

  • 손흥민 '최악의 날'…실점 빌미 패스미스까지

    ... 당했다. 무엇보다 공격을 주도하며 온두라스를 압도했지만 한 차례 패스 실수에서 비롯된 역습을 막아내지 못한 게 안타까웠다. 내용에서 이기고 결과에서 패한 전형적인 사례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손흥민의 발끝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신태용호의 오른쪽 날개로 선발 출전해 여러 차례 완벽한 슈팅 기회를 맞았지만 온두라스 골키퍼 루이스 로페스의 벽을 넘기지 못했다. 전반 37분 온두라스 페널티지역 인근에서 시도한 프리킥이 골키퍼의 펀칭에 막힌 게 불운의 시작이었다. ...

    한국경제 | 2016.08.14 08:58

  • '주장' 장현수 "온두라스전에선 반칙 조심해야"

    "상대 선수들에게 말리지 않는 게 중요" 2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하는 신태용호의 주장 장현수(광저우 푸리)가 온두라스와의 8강전에선 반칙을 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장현수는 온두라스전을 하루 앞둔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벤다 누바 훈련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온두라스 선수들이 반칙을 당할 경우 과도한 액션으로 오심을 유도하는 경향이 있다는 지적에 "말리지 않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

    연합뉴스 | 2016.08.13 07:17

  • '8강 진출' 신태용호, 벨루오리존치로 이동

    신태용 "온두라스 좋은 팀이지만 반드시 승리한다" 2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1일(한국시간) 벨루오리존치로 이동한다. 대표팀은 이날 항공편으로 벨루오리존치에 도착해 훈련 없이 휴식을 취하면서 8강 상대인 온두라스에 대한 분석 작업에 나선다. 대표팀은 14일 오전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D조 2위 온두라스와 4강 진출권을 놓고 대결한다. 대표팀은 C조 예선에서 2승1무로 조 1위에 올랐다. ...

    연합뉴스 | 2016.08.11 21:33

  • thumbnail
    권창훈 '한방'에 끝냈다…"온두라스 나와!"

    기회는 한 번이면 충분했다. 신태용호(號)의 ‘황태자’ 권창훈은 한 번의 슈팅으로 승부를 갈랐다. 11명의 태극전사는 몸을 사리지 않았다. 멕시코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수비진은 한 골도 허용하지 않고, 1-0 점수를 지켜냈다.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11일(이하 한국시간) 남미의 강호 멕시코를 누르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의 8강 상대는 D조에서 아르헨티나를 누르고 조 2위로 올라온 온두라스. ...

    한국경제 | 2016.08.11 18:08 | 이선우

  • 조 1위로 8강 진출한 한국, 1월 도하의 교훈 잊지 않았다

    ▲ FIFA(국제축구연맹) 홈페이지 첫 화면에 오른 한국 조 1위로 8강 진출 소식.공격면에서 부족함이 없는 스쿼드를 꾸려서 리우로 날아간 신태용호는 지지만 않으면 가볍게 8강에 오를 수 있었다. 그래서 과감하게 공격적인 축구를 펼칠 수도 있었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은 지난 1월말 도하의 교훈을 잊지 않았다. 자신감 넘친다고 함부로 공격했다가 숙적 일본에게 당한 뼈아픈 역전패를 떠올렸을 것이다.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대표팀이 ...

    한국경제TV | 2016.08.11 15:21

  • 해결사로 변신한 권창훈…신태용호 황태자 입증

    공격라인 무너지자 직접 해결…2선 공격의 무서움 보여줘 올림픽 축구 대표팀 권창훈(수원)은 신태용호를 대표하는 선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2016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겸 리우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신태용호의 최대 강점인 2선 공격을 이끌며 팀을 '완성체'로 만들었다. 특히 활발한 움직임으로 최전방 공격과 미드필더 라인 사이를 유기적으로 만들면서, 없어서는 안 될 중추로 발돋움했다. ...

    연합뉴스 | 2016.08.11 0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