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1-320 / 3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축구대표팀 부상 '주의보'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개막을 열흘 앞두고 신태용 감독(46)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에 ‘부상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버번 아치바이아 리조트호텔 축구장에서 이라크와 비공개 평가전을 치렀다. 이날 와일드카드 공격수 석현준(25·포르투)과 미드필더 이찬동(23·광주)이 경기 도중 상대팀 선두와 부딪혀 쓰러졌다. 이날 석현준은 좌측 늑골...

    한국경제 | 2016.07.25 18:18 | 최진석

  • thumbnail
    신태용호, 이라크 평가전 '삐끗'…석현준·이찬동 부상

    [ 포토슬라이드 2016072517758 ] 24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상파울루 주 버본 아치바이아 리조트 호텔 보조 구장에서 열린 제31회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이라크와의 비공식 평가전. 경기는 0-1로 패했다. /(상파울루=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연합뉴스 | 2016.07.25 14:39

  • thumbnail
    석현준-이찬동 '부상'..신태용호, 이라크 비공개 평가전서 0-1 패배

    올림픽 축구대표팀 석현준-이찬동이 이라크와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부상을 당했다. 25일(한국시각)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브라질 상파울루의 버번 아치바이아 리조트 호텔 축구장에서 열린 이라크와 비공개 평가전에서 와일드카드 공격수 석현준(FC포르투)과 미드필더 이찬동(광주)이 경기 도중 부상을 당했다. 석현준은 복부를 움켜쥐며 고통을 호소하다 김민태와 교체됐고, 이찬동은 오른쪽 다리 통증을 호소한 뒤 이창민(제주)과 바통 터치했다. 석현준은...

    스타엔 | 2016.07.25 11:27

  • 올림픽 축구대표팀 와일드카드에 '손흥민·석현준·장현수'

    ... 필두로 박용우(서울), 이찬동(광주), 이창민(제주), 문창진(포항), 류승우(빌레펠트)가 낙점을 받았고, 공격진에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첫 올림픽 출전 기회를 따냈다. 특히 공격진에 2명의 와일드카드를 기용함에 따라 그동안 신태용호에서 활약한 김현(제주)은 최종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신 감독은 "이번에 뽑힌 선수들은 2~3가지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며 "최종명단이 18명밖에 되지 않아 멀티플레이가 가능한 ...

    연합뉴스 | 2016.06.27 10:06

  • 권창훈 부상·와일드카드 난항…신태용호 골머리

    ... 허락은 받았지만, 역시 소집 시기를 놓고 광저우 측과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는 터라 애초 계획에 차질이 생기게 됐다. 이와 함께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유럽에서 뛰고 있는 다른 선수들도 제 시기에 합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신태용호는 애초 6월 27일 최종명단을 발표하고, 내달 4일 소집에 들어가 일찌감치 올림픽 준비에 들어간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주력 선수 부상과 소속팀의 조기 차출에 대한 난색으로 차질이 생기면서 대표팀 운용 계획에도 조정이 불가피하게 ...

    연합뉴스 | 2016.06.13 16:31

  • 제주 안현범, 그라운드를 장악한 `폭풍 질주

    ... 새로운 꽃이 만개했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만 21세에 불과한 젊은 나이는 안현범이 가진 강력한 무기다. 23세 이하 선수 의무 출전이라는 로컬 규정을 총족시키는 재능이며 더 나아가 리우올림픽 참가를 준비 중인 신태용호에게도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는 존재감이다. 안현범은 지난해 3월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 참가한 바 있다. 안현범은 드리블 돌파는 "내 장기다. 대학 시절부터 수비를 한 두명 달고 돌파하는 ...

    한국경제TV | 2016.05.09 13:22

  • 신태용호, 5월 말 안방에서 4개국 대회로 '리우 담금질'

    ... 차원에서 5~6월 A매치 기간에 국내에서 '4개국 초청 국제 축구대회(가칭)'를 열기로 하고 상대 팀을 섭외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초 축구협회는 이번 A매치 기간에 유럽 원정에 나서는 슈틸리케호와 함께 신태용호도 유럽에서 평가전을 치를 계획이었다. 그러나 리우 올림픽 본선 조 추첨이 늦게 실시돼 평가전 상대를 구하기 어렵게 되자 국내에서 4개국 초청 대회를 열기로 했다. 유럽에 나가면 1~2팀과 경기를 하지만 국내에서 대회를 열면 3경기를 ...

    연합뉴스 | 2016.04.26 11:31

  • 문창진 멀티 골 맹활약, `신태용호` 알제리와의 2차전도 완승

    ▲사진 = 대한축구협회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는 옛말이 딱 들어맞는 맞대결이었다. 지난 금요일 이천에서 완패한 알제리가 자존심 회복을 노리며 거친 압박과 빠른 역습으로 덤볐지만 신태용호는 그들보다 좀 더 빠른 템포의 축구를 구사하며 여유 있게 승리를 챙겼다.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대표팀이 28일 오후 7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2016 리우올림픽 대비 남자축구 평가전 알제리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고 ...

    한국경제TV | 2016.03.29 10:44

  • 권창훈과 문창진의 왼발 끝, 리우올림픽 겨누다

    ... 미드필더 삼총사가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뒤에서 박용우가 중심을 잡아주고 앞에서 권창훈과 문창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서의 가치를 충분히 입증한 것이다. 진정한 해결사 골잡이가 안 보여 아쉽기는 하지만 리우올림픽으로 향하는 신태용호는 충분히 단단해지고 있다.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대표팀이 25일 오후 8시 이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알제리와의 1차 평가전에서 권창훈의 1골 1도움 활약에 힘입어 2-0으로 이겼다.승부의 갈림길은 일찌감치 만들어졌다. ...

    한국경제TV | 2016.03.27 19:52

  • thumbnail
    [올림픽축구] '권창훈·문창진 골' 한국, 알제리 2-0 완파

    권창훈 1골ㆍ1도움…3경기 연속골 신태용호가 알제리와의 평가전에서 '왼발 듀오' 권창훈(수원)과 문창진(포항)의 골에 힘입어 아프리카의 강호 알제리를 꺾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경기도 이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알제리와의 1차 평가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올림픽 대표팀은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프랑크푸르트에서 뛰는 박인혁을 원톱에 세우고, 중원에 이찬동(광주)과 박용우(서울)를 더블 ...

    연합뉴스 | 2016.03.25 2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