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21-330 / 3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찬동 "경쟁 신경쓰지 않을 것… 실력 증명에 집중"

    ▲사진 = 광주FC광주FC의 이찬동(22)이 대표팀 경쟁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신태용호는 오는 25일(이천)과 28일(고양) 알제리 23세 이하 대표팀과 평가전에 앞서 21일 파주 NFC(국가대표 트레이닝 센터)에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훈련 전 취재진과 만난 이찬동은 "태극마크를 다는 것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수술로 인해 예선서 뛰지 못했지만 이번 친선전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 반드시 최종 명단에 들 것이다"고 소감을 ...

    한국경제TV | 2016.03.22 17:44

  • 대구FC 홍정운 올림픽 대표팀 선발… 박한빈·정치인은 U19 대표팀 합류

    ... 입은 신인선수다.홍정운은 큰 키를 바탕으로 한 제공권 장악과 위치선정이 장점인 수비수로, 지난해 7월 광주에서 열린 하계유니버시아드 남자축구 대표로 소집돼 은메달을 따는데 기여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신태용호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다.박한빈은 넓은 시야와 한 템포 빠른 패스, 공수조율, 몸싸움 등 미드필더가 가져야 할 능력을 두루 갖춘 선수다. 꾸준히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U19 대표팀에 선발돼 수원JS컵, 베트남 21세 이하 친선대회에서 ...

    한국경제TV | 2016.03.14 21:49

  • 휴가 마친 슈틸리케 입국…"스페인·체코와 맞붙고 싶다"

    ...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울리 슈틸리케 축구 대표팀 감독이 오는 6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 데이에 대한축구협회가 추진하는 스페인 및 체코와 평가전이 반드시 성사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한 신태용호 태극전사들에게는 소속팀에서 반드시 주전 자리를 확보해야 한다는 충고도 전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취재진과 만나 "축구협회가 스페인 및 체코와 평가전을 성사하기 위해서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

    연합뉴스 | 2016.02.17 14:49

  • 슈틸리케 감독 17일 귀국…최종예선 준비 돌입

    ... 진출을 위한 준비 모드에 돌입한다. 12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슈틸리케 감독은 한달 반 가량의 휴가를 끝내고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작년 연말부터 휴가를 떠난 그는 유럽에 머물면서도 카타르 도하를 찾아 신태용호의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응원한 바 있다. 또 독일에서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를 직접 관전하는 등 바쁜 일정을 보냈다. 슈틸리케 감독은 귀국 후 9월 열리는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에 초점을 맞추고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

    연합뉴스 | 2016.02.12 15:50

  • 방심했던 신태용호, 결승 한일전 허무하게 역전패

    ... 이와나미의 다리에 맞고 방향이 슬쩍 바뀌어 들어갔다.선취골을 도운 진성욱은 후반전 시작 후 2분도 안 되어 놀라운 터닝 슛을 터뜨렸다. `권창훈-이창민`으로 이어진 오른쪽 측면 연결이 매끄러웠다.하지만 후반전 중반부터 방심한 신태용호는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연거푸 저질렀다. 90분 내내 수비를 완벽하게 해낸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비슷한 실수를 거듭하는 장면은 너무나 실망스러웠다.일본의 데구라모리 감독은 60분에 아사노 다쿠마를 들여보내며 조심스럽게 반전 드라마를 ...

    한국경제TV | 2016.02.01 10:34

  • thumbnail
    신태용 "리우에서 일본에 복수할 것"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권을 따낸 신태용호(號)가 31일 귀국했다. 이날 새벽 카타르 도하에서 끝난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에서 일본에 아쉽게 역전패한 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해 열린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세계 최초로 8회 연속 올림픽 축구 본선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리우행 티켓을 확보한 한국은 ...

    한국경제 | 2016.01.31 18:05 | 최만수

  • thumbnail
    [올림픽축구] 한국, 일본에 2-3 역전패…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레퀴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대회 결승전에서 2-0으로 앞서가다 후반에 내리 3골을 내주며 2-3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일본과 올림픽 대표팀 간 경기에서 최근 2연승 뒤 패배를 당하며 6승4무5패를 기록했다. 더불어 올림픽 최종예선 무패행진도 34경기(25승9무)에서 멈췄다. 대회를 마친 신태용호는 3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도하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16.01.31 01:36

  • 개최국 카타르, 이라크와 연장 접전 끝에 짜릿한 역전승

    ▲사진 = 아시아축구연맹(AFC)개최국 카타르가 사흘 전 신태용호에게 호되게 당한 분풀이를 이라크를 상대로 해낼 것 같았다. 하지만 이라크는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뚝심이 강한 축구를 펼쳤다.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는 끈기가 느껴졌다. 결국 이번 대회 또 하나의 극장골을 터뜨리며 믿기 힘든 역전 드라마를 완성시킨 것이다.압둘가니 샤하드 감독이 이끌고 있는 이라크 올림픽축구대표팀이 한국 시각으로 29일(금) 오후 11시 45분 카타르 도하에 있는 자심 빈 ...

    한국경제TV | 2016.01.30 14:06

  • 개최국 카타르 침몰시킨 신태용호, `세계 최초`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사진 = 아시아축구연맹(AFC)축구는 역시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약 3시간 전에 영원한 라이벌 일본이 추가 시간에 터진 극장골에 힘입어 먼저 결승전에 오르며 리우행 티켓을 가장 먼저 얻은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신태용호도 89분에 극장골과 추가 시간 쐐기골까지 만들어내며 드라마를 썼다. 세계 축구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본선 8회 연속 진출의 위업을 이루기까지 했으니 말문이 막히는 순간들이었다.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축구 올림픽대표팀이 ...

    한국경제TV | 2016.01.27 10:02

  • [올림픽축구] 한국VS이라크, 황희찬 `마법의 15분` 장면보니…

    ...를 졸업하고 곧바로 오스트리아로 건너간 황희찬은 2부리그 FC리퍼링에 임대됐고, 지난해 17경기에 출전해 11골 5도움을 올리는 활약을 펼쳤다.잘츠부르크로 복귀한 그는 지난해 10월 호주와의 두 차례 친선경기를 앞두고 처음 신태용호에 합류하며 눈도장을 받았다.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맹활약하며 올림픽 8회 연속 본선 진출에 크게 기여하면서 신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황희찬이 일본과의 결승전에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 것인지 그의 발끝에 관심이 쏠린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16.01.27 0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