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공동 부유' 정책 가속…최저 임금 인상 움직임

    ... 위안(약 18조원)을 내놓기로 하는 등 빅테크 기업들의 거액 기부가 이어졌다. 발개위 측은 올해 상반기 중국의 1인당 가처분소득은 1만7천여 위안(약 321만원)으로, 명목 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12.6%라고 밝혔다. 실업률은 5.5% 이하로 목표 범위 내에 있고, 1~8월 신규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57만명 늘어난 938만명을 기록해 올 한해 목표치의 85.3%를 달성했다는 것이다. 또 정부의 보조금 증가로 1인당 이전 순수입이 전년 동기 ...

    한국경제 | 2021.09.17 11:12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극우 정부 지지율 최악…헌정질서 부정으로 위기 자초

    국정수행 긍정적 22%·부정적 53%…물가·실업률 상승도 여론악화 요인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계속 추락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2%, 부정적 53%로 나왔다. 이밖에 보통이 24%, 무응답 1%였다. 이는 보우소나루 정부로서는 2019년 초 출범 이래 다타폴랴의 조사 가운데 가장 나쁜 결과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9.17 08:49 | YONHAP

  • thumbnail
    [책마을] 여행자들은 왜 '나치 독일' 눈치채지 못했나

    ... 넘쳤다. “청결함, 효율성, 유능함, 질서의식, 나는 이런 것들을 좋아한다”는 미국 극작가 마틴 플레빈의 감상은 빈말이 아니었다. 당대인들이 주목한 제3제국의 형상은 오늘날과 크게 달랐다. 민주주의가 퇴조하고 실업률이 치솟던 시기, 사람들이 일터로 향하고 날마다 새로운 인프라가 들어선 ‘성공한 독재국가’에서 교훈을 얻길 바란 이가 적지 않았다. 그들에게 독일인은 근면하고 진취적인 사람이었고, 나치 체제는 질서와 절도가 있는 ...

    한국경제 | 2021.09.16 18:08 | 김동욱

  • thumbnail
    코로나 봉쇄에도 호주 실업률 낮아진 이유는?…구직포기 많은 탓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시드니·멜버른 등 양대 도시가 장기 봉쇄된 상황에서도 지난 8월 호주의 실업률이 13년래 최저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봉쇄 여파로 15만개 가까운 일자리가 한꺼번에 증발한 가운데 구직활동 중단으로 통계에서 제외된 미취업자가 늘어나면서 생겨난 기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16일 호주통계청(ABS) 자료를 인용해 호주의 8월 실업률이 ...

    한국경제 | 2021.09.16 17:41 | YONHAP

  • thumbnail
    9월 FOMC에 쏠리는 눈, 테이퍼링 '찍고' 조기 금리인상으로? [허란의 경제한끼]

    ... 둔화됐다고 보는 것은 잘못”이라며 “Fed가 기준으로 삼는 근원 물가(PCE)는 내년 2.5~3%로 유지되면서 물가 요건을 충족하고도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용 지표에 대해서는 “지금 실업률은 가짜실업률”이라며 “실업수당, 델타변이 바이러스 등으로 지금 고용지표는 통계적 소음이 많은 시기”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8월 신규고용이 23만5000명으로 예상보다 저조하게 나왔지만 ...

    한국경제 | 2021.09.16 12:40 | 허란

  • thumbnail
    브라질 경제 정국혼란에 발목…성장 전망 악화로 대선 변수

    ... 브라질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독단적 행태에서 비롯된 정국 혼란으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내년 성장 전망이 악화하고 대선에서도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정치적 위기와 실업률·물가 상승, 전력난 등 악재가 겹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주요 금융기관과 시장 전문가들은 내년 성장 전망치를 일제히 하향 조정하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이 발표하는 주례 경제 동향 보고서에서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초 2.5%였으나 ...

    한국경제 | 2021.09.16 09:12 | YONHAP

  • thumbnail
    AI로 대체되는 일자리, AI로 채울 수 있다

    ... 엔지니어, AI 개발자, 데이터분석가와 AI로 인해 파생될 새로운 직업군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AI와 로봇 분야의 인력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데 비해 새로운 인력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한다면 미스매칭으로 인한 실업률 증가가 심화될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상황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 것인가? 공급이 수요 따라가지 못하는 현상 해결해야 가장 먼저 부족한 공급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기관이 나서서 크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AI, 빅데이터, 반도체 ...

    한국경제 | 2021.09.16 07:32

  • thumbnail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양질 일자리는 되레 줄어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50만 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실업률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하지만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대면 서비스 업종의 고용 사정은 악화됐고, 보건서비스업 등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양질의 일자리인 제조업 분야 일자리도 큰 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통계지표와 현실 간 괴리가 크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1.09.15 17:11 | 정의진

  • thumbnail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도소매·음식숙박 -15.1만명(종합2보)

    직원 둔 자영업자 33개월째 감소…자영업 타격 장기화 실업률 1999년 통계작성 이래 최저…"취업자수 99.6% 회복"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8월 취업자 수가 52만명 늘었다. 증가 폭이 석달 연속 50만명대를 유지했지만 증가 폭은 넉 달째 조금씩 줄어들었다. 코로나 대유행의 영향이 도소매업, 숙박·음식업 등 대면 서비스업에 집중되며 자영업자들의 타격이 장기화했고, 제조업 고용도 위축됐다. ◇ 8월 취업자 51.8만명 증가…증가폭 넉달째 ...

    한국경제 | 2021.09.15 11:14 | YONHAP

  • OECD, "한국 백신 수급 취약…경제 회복 더디게 할 것"

    ... OECD 회원국의 고용률 및 경제활동 참가율의 중위값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3%p, 1%p 하락했으며 고객 대면서비스의 총노동시간은 펜데믹 이전 수준을 대폭 하회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올해 1분기 OECD 회원국의 실업률은 6.75%를 하회하는 수준으로 전망되며, 대부분 국가의 실업률은 여전히 위기 이전 수준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통화 및 재정정책은 선진국의 경우 기존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했으나, 지난해 말 이후 정책금리와 ...

    조세일보 | 2021.09.15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