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0,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주간전망] 고용보고서 소화…9월 조정 위험은 경계

    ... 지표는 9월 노동절 이후 학교와 기업들이 다시 문을 열어 일시적으로 고용을 짓눌렀던 요인들이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를 앞두고 나왔다. 8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23만5천 명 증가해 시장의 예상치인 72만 명 증가를 크게 밑돌았다. 실업률은 5.2%로 전달의 5.4%보다 낮아졌다. 이번 수치는 5~7월 평균인 월 87만6천 명보다도 크게 낮다. 이 같은 소식에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9월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

    한국경제 | 2021.09.05 07:00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테이퍼링 걱정 끝, 그런데 스태그플레이션?

    ...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월가의 72만 명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수십 개 월가 금융사 가운데 가장 적은 수치를 예상했던 TD아메리트레이드의 40만 명보다도 훨씬 적습니다. 델타 변이의 타격이 예상보다 컸던 겁니다. 실업률은 5.2%로 전월 5.4%보다 소폭 하락했습니다. 수치가 발표되자마자 0.1% 수준 상승세를 보이던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 선물은 약보합세로 돌아섰습니다. 채권 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1.32% 수준에서 순식간에 1.28%로 ...

    한국경제 | 2021.09.04 07:16 | 김현석

  • thumbnail
    뉴욕증시, 고용지표 충격…다우 0.21% 하락

    ... 105만3000개와 6월 96만2000개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다. 앞서 전문가들은 8월에 최소 70만 개 정도의 순증을 예상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시상 예상치 집계 결과 72만 명 정도 증가를 기대한다고 보도했다. 가계 조사를 통한 실업률은 0.2%포인트 떨어진 5.2%로 나타났다. 8월 고용 집계가 예상보다 부진한 배경으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꼽히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용 부진은 델타 ...

    한국경제 | 2021.09.04 07:16 | 김소연

  • thumbnail
    뉴욕증시, 고용지표 부진에 충격…다우 0.21%↓

    ... 명에서 96만2천 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6월과 7월 고용이 100만 명 내외로 상향 수정됐으나 델타 변이의 여파가 본격 지표에 반영되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큰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8월 실업률은 5.2%로 집계돼 월가의 예상치인 5.2%와 같았다. 전월 실업률인 5.4%는 수정 없이 그대로 유지됐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달보다 0.56% 올랐고, 1년 전보다는 4.28% 올랐다. 많은 전문가는 임금 상승률이 예상치인 전달 ...

    한국경제TV | 2021.09.04 07:04

  • 뉴욕증시, 고용 깜짝 충격…다우 0.21%↓ 마감

    ... 명에서 96만2천 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6월과 7월 고용이 100만 명 내외로 상향 수정됐으나 델타 변이의 여파가 본격 지표에 반영되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큰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8월 실업률은 5.2%로 집계돼 월가의 예상치인 5.2%와 같았다. 전월 실업률인 5.4%는 수정 없이 그대로 유지됐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달보다 0.56% 올랐고, 1년 전보다는 4.28% 올랐다. 많은 전문가는 임금 상승률이 예상치인 ...

    한국경제 | 2021.09.04 05:42 | YONHAP

  • thumbnail
    [유럽증시] 미국 고용증가세 둔화에 하락

    ... 4,201.98로 장을 끝냈다. 미국 고용 증가세 둔화로 미국의 경제 성장이 둔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소비와 여행 관련 주식이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앞서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23만5천개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8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7개월 만에 증가세가 가장 둔화해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다. 실업률은 5.2%로 전월 5.4%보다 소폭 하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4 02:4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고용증가세 하락에 "델타변이탓…美경제회복 지속 여전"

    ... 아니라 늘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미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23만5천 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들어 8개월 연속 증가세이지만 7개월 만에 최소폭 증가를 기록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다. 실업률은 5.2%로 전월 5.4%보다 소폭 하락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고용 증가 폭 감소 원인으로 델타 변이 확산을 꼽았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감염이 감소하며 급격한 경기 회복 조짐을 보였지만 델타 변이 확산으로 감염이 ...

    한국경제 | 2021.09.04 01:17 | YONHAP

  • thumbnail
    8월 美 고용 '델타쇼크'…테이퍼링 연말로 미뤄질 듯

    ... 이전에는 비농업 고용자 수가 월 최대 100만 명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며 “이제는 정말 어려운 일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노동시장의 불확실성이 제거되기 전까지는 제롬 파월 Fed 의장이 테이퍼링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비농업 고용자 수와 함께 발표된 실업률은 5.2%로 전월(5.4%)보다 소폭 내려갔고, 경제활동 참가율은 61.7%로 전월과 동일했다. 박상용 기자

    한국경제 | 2021.09.03 23:30 | 박상용

  • 뉴욕증시, 비농업 고용 부진 속에 하락 출발

    ... 명에서 96만2천 명으로 상향 조정됐다. 6월과 7월 고용이 100만 명 내외로 상향 수정됐으나 델타 변이의 여파가 본격 지표에 반영되면서 코로나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더 큰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8월 실업률은 5.2%로 집계돼 월가의 예상치인 5.2%와 같았다. 전월 실업률인 5.4%는 그대로 유지됐다. 고용이 부진하게 나오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 축소인 테이퍼링 발표 시점도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제롬 ...

    한국경제 | 2021.09.03 23:06 | YONHAP

  • thumbnail
    8월 고용보고서 충격···3대지수 하락 출발 [뉴욕증시 나우]

    여기는 미국 동부시간 9월 3일, 금요일 오전 9시 31분 맨해튼입니다. 이번주 미 증시 마지막 장 출발흐름 보기 전에, 개장 직전 증시를 움직인 큰 지표부터 먼저 살펴보죠. 이번주 가장 중요한 지표인 8월 실업률 숫자가 나왔습니다. 5.2%입니다. 시장 컨센서스보다 높지도 낮지도 않은, 예상에 부합하는 수치고요. 미국 실업률은 4월부터 5개월 연속으로 낮아지고 있습니다. 실업률보다는 8월에 고용창출을 얼마나 했는가, 이 부분에 대해서 월가에서는 ...

    한국경제TV | 2021.09.03 2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