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3451-233460 / 485,7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델타항공 "고유가 대처 위해 긴축경영"

    ... 20% 감축 운항하는 등 항공운항을 감축해 나갈 계획이다. 델타 항공의 2.4분기 순익 1억9천800만달러는 주당 23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58% 감소한 것이며, 올해초 4억6천700만달러의 이익을 낸 당시 보다 저조한 실적이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델타항공은 전 세계에 8만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조지아주에만 2만7천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델타 항공은 지난 6월 임직원 사업분할(EBO·Employee BuyOut) 및 조기퇴직제를 시행해 ...

    연합뉴스 | 2011.07.28 00:00

  • 농협, 하나로마트 이용하면 금융혜택 제공

    농협(www.nonghyup.com)은 농협판매장을 이용하면 각종 금융혜택을 제공하는 '장바구니 통장·예금'을 출시합니다. 입출식예금인 농협장바구니통장은 예금 평잔 50만원이상이면서 하나로마트, NH쇼핑 등 농협판매장 이용실적이 있는 경우 최고 3%의 우대금리가 제공되고 수수료 면제와 포인트 적립의 혜택을 주는 상품입니다. 또 거치식사품인 농협장바구니복리예금은 정기예금이자를 월복리로 계산해 만기시 지급하는 고금리 상품으로 농협판매장 이용시 우대금리를 ...

    한국경제TV | 2011.07.28 00:00

  • '衣형제'를 주목하라

    ... 모멘텀에 힘입어 추가 상승여력이 여전히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NH투자증권은 28일 국내 의류산업이 저성장 국면에 있지만 아웃도어 시장의 고성장세,소비 고급화,해외 성장동력 등 세 가지 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의류업체들은 양호한 실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며 '비중 확대' 투자의견을 제시했다. 배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소비심리 하락 우려에 의류주들은 4월 말 이후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업황 호조가 이어진 덕분에 최근 다시 상승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안상미

  • 삼성證 "LG전자 주가 지나치게 저평가"

    LG전자[066570]의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에 부합하며 현재 주가는 실적 지속 우려를 반영하고 있고 자산가치 수준에 불과해 추가 하락은 제한적이라고 삼성증권이 28일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가격경쟁 심화와 원가 상승으로 2분기 가전사업 이익률이 전분기 3.8%에서 1.8%까지 훼손됐음에도 휴대전화 사업부의 적자 축소와 TV사업의 매출 증대 등으로 상당 부분 만회됐다"고 말했다. 이어 "수익성 회복 속도가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지만 점진적으로 ...

    한국경제TV | 2011.07.28 00:00

  • "우리금융, 사모펀드로 매각 부정적이지 않다"-SK

    ... 매각이 무산될 경우에도 주가에는 부정적이지 않을 것으로 봤다. 지배구조 변화 이슈를 제외하고도 기업가치의 본격적인 회복이 기대되는 국면이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배 연구원은 "우리금융은 2분기 예정된 자산건전화 작업으로 인해 실적에 대한 부담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상태"라며 "자산 건전성 부문의 개선이 이뤄져 다른 은행 대비 할인 요인이 해소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2분기 경상적 순이익은 1분기보다 8% 증가한 5427억원으로 추정했다. 현대건설 매각이익 ...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hms

  • [특징주]해덕파워웨이, 저평가 분석에 3%↑

    ... "해덕파워웨이는 국내 시장점유율 90%를 기록 중인 선박방향타업체"라며 "업황 하락기에 조선기자재 관련주의 수익성은 급감했지만 해덕파워웨이는 20% 수준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했다"고 전했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 대비 23%와 28% 증가한 750억원과 173억원이 예상되는 상황으로, 전날 종가는 2011년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5.6배로 저평가됐다는 판단이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hms

  • thumbnail
    [Stock & Talk] LG전자, 애플에 날아간 7조…2년간 시가총액 급감

    ... 대변되는 애플의 약진에 주목하는 동안 LG전자 노키아 등 전통의 강자들은 급격한 기업가치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 LG전자는 28일 2.74%(2300원) 떨어진 8만1500원에 마감했다. 시장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2분기 실적을 전날 발표한 탓이다. 이날 주가는 2년 전보다 36%나 낮은 수준이다. 시가총액도 18조4000억원에서 11조800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지난 2년 동안 애플에 빼앗긴 기업가치가 7조원에 육박하는 셈이다. LG전자의 휴대폰 사업부는 2009년에 ...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이태호

  • thumbnail
    절대 비밀유지! 이 종목 상한가 치솟기 전 조용히 매수할 것!

    ... 30-50% 급등세가 손쉽게 나오고 있다. 이런 좋은 장세에서도 소외되어 있다면, 오늘 종목으로 단번에 수익률을 만회하기 바란다. 오늘은 정말 중요하다. 필자가 1년 동안 잡아드린 그 어떤 종목들보다도 더 가슴떨리는 종목이다. 실적뿐만이 아니다. 세력들의 매집세는 15년 이상 종목 분석만 해 온 필자로서도 깜짝 놀라 한동안 말문이 막혔을 정도다. 바이오테마부터 시작해서 대선, 자원개발 테마가 폭등세를 보인 이후 새로운 테마로 세력들의 매집이 급속하게 들어오고 ...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uone

  • thumbnail
    [사설] 장관들의 기발한 아이디어가 경제 망친다

    ... 것이 본업이다. 정부가 해서 될 게 있고 해도 안되거나,처음부터 해서는 안되는 일도 있는 것이다. 대통령이 발상의 전환을 통해 아이디어를 개발하라고 독려하는 것은 지금 같은 작위적 사업을 벌이라는 뜻이 아닐 것이다. 아이디어랍시고 실적을 올리듯 무언가를 억지로 내놓게 되면 결국 사고를 칠 수밖에 없고 민간영역은 갈수록 쪼그라들 게 뻔하다. 박 장관의 어투를 흉내내자면 과연 탁자 위에 공짜 돈이 놓여 있겠는가. 누가 뭐래도 국가는 권력이다. 자꾸 저잣거리로 내려가 ...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문희수

  • thumbnail
    [취재여록] 미래 설계자가 된 '대책반장'

    ... 차단했다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이런 뒷말을 잠재우기 위해선 시행령을 마련할 때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 정부가 의도하는 M&A가 활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각종 지원책도 마련해야 한다. 자격이 되는 증권사를 수시로 IB로 지정하고,실적이 없는 IB는 탈락시키는 등 진입퇴출을 자유롭게 해야 한다. 이 과정만 잘 거치면 김 위원장은 '자본시장 설계자'라는 새로운 닉네임을 얻을 것 같다. 서정환 증권부 기자 ceose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7.28 00:00 | 서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