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92,3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돈 몰리는 친환경 원전, SMR株가 뜬다

    ... 건설 엔지니어링 에너지 분야의 자회사를 둔 미국의 지주회사다. 올해 2분기 매출은 32억36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13% 줄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플로어는 코로나19로 여러 프로젝트가 취소되면서 실적에 타격을 받았다”며 “백신 접종률이 늘면서 업황도 좋아지고 있어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플로어의 주가는 지난 1년 새 약 55% 뛰었다. 英 정부라는 ‘든든한 뒷배’ 갖춘 ...

    한국경제 | 2021.10.24 18:13 | 맹진규

  • thumbnail
    금리 오르면 전통 금융주가 수혜?…온라인금융 패러다임 변화에 더 주목

    코로나19는 금융주의 양극화를 초래했다. 대다수의 전통적인 금융주는 투자자로부터 외면을 받았다. 각국 중앙은행의 연이은 금리 인하와 더불어 가계 소득의 감소와 이에 따른 소비 감소는 전통 금융업의 실적 후퇴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반면 결제와 핀테크, 금융 플랫폼 등으로 대변되는 신금융 관련 기업의 주가는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온라인 결제 기반이 빠르게 확대됐고, 개인들은 주식은 물론 암호화폐로까지 투자처를 확대했으며, 일련의 금융 활동이 소수의 ...

    한국경제 | 2021.10.24 18:11

  • thumbnail
    테슬라 시총 1000조원 돌파…"전기차 시장 여전히 지배"

    ... 애플(2조4570억달러) 마이크로소프트(2조3210억달러) 사우디아람코(1조9950억달러) 알파벳(1조8420억달러) 아마존(1조6890억달러)이 있다. 테슬라 주가가 ‘900슬라’ 고지에 다시 오른 것은 좋은 실적 덕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회사는 지난 3분기에 16억2000만달러의 순이익을 거뒀다. 반도체 칩 공급 부족 사태 속에서도 사상 최대 순익을 올렸다. 블룸버그는 “테슬라 주가는 6월 초부터 분기별 실적 호조에 힘입어 ...

    한국경제 | 2021.10.24 18:09 | 박상용

  • thumbnail
    배당株의 계절 왔다…증권사 톱픽은 하나·KB금융

    ... 계절이 돌아왔다. 연말 배당시즌을 앞두고 있는 데다 지지부진한 장세에서 배당이라는 안전마진을 확보하고자 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 24일 한국경제신문은 미래에셋증권과 NH투자증권, 삼성증권으로부터 배당주 포트폴리오를 추천받았다. 실적도 좋고 배당 매력도 높은 24개 종목이 추천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추천주 3분의 1이 금융주 세 증권사가 가장 많이 추천한 배당주는 금융주였다. 먼저 은행주는 전통적으로 고배당주에 해당할 뿐 아니라 금리 상승으로 순이자마진(NIM)이 ...

    한국경제 | 2021.10.24 18:07 | 이슬기

  • thumbnail
    반도체 업황 부진 속…해성디에스 77% 뛴 비결

    ... 분석이다. 업황 둔화 우려가 제기되는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패키지기판 공급 부족은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패키지기판 업체들이 비메모리 패키지기판 증설에 주력하고 있어 메모리 투자가 적기 때문이다. 올 들어 매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하는 등 실적 개선세도 뚜렷하다. 해성디에스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3.2% 증가한 170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24.9% 급증한 280억원으로 집계됐다.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내년에도 좋은 실적을 이어갈 ...

    한국경제 | 2021.10.24 18:05 | 서형교

  • 뉴욕증시, 애플·아마존·알파벳…3분기 실적 관심 집중

    이번주 뉴욕증시에서 시장의 관심은 기업 실적 발표에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들어 시장의 투자 심리는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지금까지 3분기 실적을 공개한 정보기술(IT) 헬스케어 금융 통신서비스 기업들이 좋은 실적을 내놓은 덕분이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난주까지 S&P500 기업 중 23%가 실적을 발표했다. 이들 기업 중 84%가 월가 추정치를 웃도는 주당순이익(EPS:순이익/주식수)을 올렸다. 이는 지난 5년 평균인 76%를 웃돈다. ...

    한국경제 | 2021.10.24 18:04 | 강영연

  • thumbnail
    르노 "한국 생산 XM3, 유럽서 기대 이상"

    르노삼성자동차가 생산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수출명 아르카나)가 유럽에서 기대 이상의 판매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그룹은 지난 22일 3분기 실적 발표에서 “3월 이후 유럽에서 XM3 주문량이 4만1000대를 넘어섰다”며 “XM3가 당초 기대보다 더 잘 팔리고 있다”고 밝혔다. XM3는 러시아를 제외한 전 세계 공급 물량이 부산공장에서 생산된다. 한때 ...

    한국경제 | 2021.10.24 17:59 | 김형규

  • 6000억으로 돌아온 포스코 '인고의 세월'

    ... 100달러 선을 돌파하면서 로이힐홀딩스는 그해 1조639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부활했다. 철광석 가격이 100달러 중반을 오간 작년엔 2조3000억원을 벌었다. 5월께 t당 200달러를 넘길 정도로 호황을 누린 올해는 역대 최대 실적이 예상된다. 이 같은 투자 성과에 힘입어 포스코는 3분기까지 7조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내며 1968년 창사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 중이다. 업계는 철광석 가격이 요동치는 가운데서도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마련한 것을 실적의 핵심 ...

    한국경제 | 2021.10.24 17:58 | 황정환

  • thumbnail
    럭스피아 "플라즈마로 코로나 박멸"

    ... 덧붙였다. 앞으로는 플라즈마를 제2 성장동력으로 본격 육성하겠다는 얘기다. 럭스피아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출신인 성 대표가 2000년 창업한 회사다. 가전과 자동차, 의료살균기용 LED(발광다이오드)가 회사의 핵심 성장동력이다. LG전자에서 생산하는 오브제컬렉션을 비롯한 세탁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 표시등과 현대자동차 그랜저 등 완성차의 공조기 표시등에 이 회사 LED가 적용되고 있다. 작년 실적은 매출 224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이다. 김진원 기자

    한국경제 | 2021.10.24 17:54 | 김진원

  • thumbnail
    "스태그플레이션 우려는 과도…반도체 내년 2분기께 반등할 것"

    ... 시행과 함께 공급 병목현상이 완화되며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반도체와 친환경, 콘텐츠 업종으로 서서히 눈을 돌리라고 조언했다. 반면 원자재 가격 급등을 등에 업고 실적이 크게 개선된 철강 등 경기민감주는 피해야 할 업종으로 꼽혔다. 원자재 가격이 안정화되면서 실적이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 다시 기회 올 것” 24일 한국경제신문이 주요 10개 운용사·연기금 ...

    한국경제 | 2021.10.24 17:34 | 심성미/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