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8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병살타 5개 유도' 소형준 "대표팀 탈락했지만, kt 위해 열심히"

    ... 부상했다. 올해도 소형준은 땅볼을 자주 유도한다. 2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소형준은 절정의 땅볼 유도 능력을 뽐냈다. 소형준은 이날 7이닝 동안 7안타와 2볼넷을 내주고 1실점(비자책) 했다. 4회를 제외하고, 매 이닝 주자를 내보냈지만 병살 5개를 잡아내며 타자와 주자를 한꺼번에 몰아냈다. 소형준의 투심 패스트볼과 컷 패스트볼이 두산 타자들의 배트에 닿으면 대부분 땅볼이 됐다. 두산 타선은 소형준이 ...

    한국경제 | 2021.06.20 21:01 | YONHAP

  • thumbnail
    LG, 두 번의 만루서 적시타 없이 4득점…KIA 상대로 5연승(종합)

    ... 희생플라이를 날렸다. LG의 샛별 문보경은 5회말 KIA 세 번째 투수 박준표의 투심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총알처럼 뻗어가 우측 담을 넘기는 2점 아치로 쐐기를 박았다. 켈리는 6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볼넷 2개를 주고도 무실점으로 역투해 4승(3패)째를 거뒀다. kt wiz는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공격팀 기준 한 경기 최다 타이인 병살타 6개를 치며 자멸한 두산을 4-1로 눌렀다. kt는 SSG 랜더스와 함께 공동 2위가 됐다. 결승타는 8회에 나왔다. ...

    한국경제 | 2021.06.20 20:53 | YONHAP

  • thumbnail
    kt 강백호, 역전 결승타…두산은 병살타 6개 치며 자멸

    ... 안착했다. 허도환은 1사 2루에서 홍건희의 직구를 받아쳐 좌익수 앞으로 향하는 동점 적시타를 만들었다. kt는 8회 강백호의 적시타와 박경수의 쐐기포로 3점을 뽑아 승기를 굳혔다. 두산 임시 선발 김민규는 5⅓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팀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소형준도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이인 7이닝을 던지며 7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역투하고도 승패 없이 물러났다. 하지만 소형준은 병살 5개를 유도하며, 팀 승리의 ...

    한국경제 | 2021.06.20 19:53 | YONHAP

  • thumbnail
    LG, 두 번의 만루서 적시타 없이 4득점…KIA 상대로 5연승

    ... 1회초 안타 2개와 볼넷으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프레스턴 터커의 1루수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에서 잡힌 뒤 김민식이 삼진으로 돌아서 밥상을 걷어찼다. 2회초 2사 1, 2루에선 김태진의 짧은 좌전 안타 때 2루 주자 최정용이 홈을 파다가 잡힌 뒤 LG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에게 묶여 더는 주자를 득점권에 보내지 못했다. 켈리는 6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볼넷 2개를 주고도 무실점으로 역투해 4승(3패)째를 거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0 19:44 | YONHAP

  • thumbnail
    K리그1 선두 울산, 성남과 '장군멍군 혈투 끝에 2-2 무승부

    ... 45초 만에 뮬리치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슛이 골키퍼 조현우의 슈퍼세이브에 막혀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흘러나오자 논스톱 오른발슛으로 2-2를 만들었다. 이태희는 앞선 전반 31분 홍철에게 가랑이 사이로 볼을 통과 당해 실점의 빌미가 됐던 굴욕을 동점 골로 씻어냈다. 기세가 오른 성남은 후반 9분 뮬리치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때린 오른발슛이 울산 수비수 맞고 굴절돼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역전승 기회를 날렸다. 성남은 후반 44분 페널티지역에서 이태희가 김인성을 ...

    한국경제 | 2021.06.20 17:58 | YONHAP

  • thumbnail
    김태형 두산 감독 "곽빈, 자신감도 안 보이고…선발 재편 고민"

    ... 있게 던지는 모습도 보이지 않는다"며 "오늘 김민규가 던지는 모습을 본 뒤에, 선발진 재구성을 고민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곽빈은 19일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4개와 사사구 4개를 내주고 4실점 했다. 13일 LG 트윈스(3⅓이닝 4피안타 1실점)전에 이은 두 경기 연속 조기 강판이다. 김 감독은 "제구가 되지 않으니까, 구속을 낮추더라. 구속을 줄여서 제구를 잡으면 곽빈의 장점이 없어지는 것"이라며 "경기가 잘 풀리지 ...

    한국경제 | 2021.06.20 16:04 | YONHAP

  • thumbnail
    이강철 감독 "쿠에바스, 중간계투 이동 검토…이길 경기 잡아야"

    ... 선발로 등판해 2승 3패 평균자책점 6.40으로 주춤했다. 전날(19일) 더블헤더 2차전에 선발 등판한 심재민을 보며 이 감독은 쿠에바스의 보직을 바꾸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심재민은 19일 두산전에서 4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잘 던졌다. 2017년 9월 23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5이닝 3실점) 이후 1천365일 만에 선발 투수로 등판한 심재민이 무난한 투구를 하자, 이 감독은 시선을 불펜으로 돌렸다. kt 불펜진은 19일까지 평균자책점 5.17(8위)로 ...

    한국경제 | 2021.06.20 15:02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만화 같은 이야기…최근 5경기서 홈런 5개·선발승(종합)

    ... 팀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최근 오타니의 경기력은 무시무시할 정도로 좋다. 그는 16일과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날린 뒤 18일엔 디트로이트전에 투수로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하며 승리 투수가 됐다. 그는 해당 경기에서 타격도 했는데, 3타석 1타수 무안타 볼넷 2개를 골랐다. 그리고 19일 디트로이트 전에서 2개의 홈런을 터뜨린 뒤 20일에도 홈런을 기록하며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6.20 14:31 | YONHAP

  • thumbnail
    점유율만 높은 스페인·최악실점 포르투갈…이베리아반도의 슬픔

    ...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2-4로 대패했다. 유로 2016 우승팀인 포르투갈은 1차전에서 헝가리를 3-0으로 완파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전차군단' 독일을 상대로 자책골 2개를 합쳐 무려 4실점 했다. 포르투갈의 '캡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선제골이 무색해진 패배였다. 포르투갈의 이날 4실점 패배는 상대가 '천적' 독일이라 더 뼈아프다. 옵타에 따르면 역대 유로 대회에서 디펜딩 챔피언이 4골을 허용한 것은 ...

    한국경제 | 2021.06.20 11:26 | YONHAP

  • thumbnail
    직구 평균 136㎞…백정현, 노련한 투구로 6월 평균자책점 1위

    KBO리그에서 6월 가장 좋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는 투수는 백정현(34·삼성 라이온즈)이다. 평균 구속은 시속 136㎞로 리그 평균(142㎞)보다 떨어지고, 출루도 자주 허용하지만 실점은 최소화한다. 백정현은 6월 들어 4경기에 등판해 2승 평균자책점 0.34로 호투했다. 26⅓이닝 동안 안타 16개와 볼넷 13개를 내줬지만, 실점은 단 한 개만 허용했다. 올 시즌 성적은 13경기 6승 4패 평균자책점 2.72다. 6월 역투로 시즌 성적도 ...

    한국경제 | 2021.06.20 09: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