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7,8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양 저수지 '쇠줄 감긴' 시신, 10년 전 마을 떠난 주민이었다

    ... 부패한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10여년 전 마을을 떠났다는 주민들 진술을 토대로 사망 경위 파악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내의와 셔츠는 입고 있었으나 신발은 벗겨진 상태라 일대에서 유류품을 찾는 작업도 벌이고 있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저수지 인근 CCTV를 확인하고 증거 등을 찾기 위해 현재 수중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4 17:20 | 이보배

  • thumbnail
    `허리에 쇠줄 묶인` 저수지 시신은 50대 청양 주민

    충남 청양 한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을 두른 채 발견된 남성 시신의 신원이 파악됐다. 충남경찰은 사체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청양에 주소지를 둔 50대 남성 A씨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저수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저수지 수중 수색을 펼칠 계획이다. 경찰은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

    한국경제TV | 2021.06.14 16:15

  • thumbnail
    청양 저수지 쇠줄 두른 시신은 50대 지역 주민(종합)

    ... 시신은 청양에 주소지를 둔 50대 남성 A씨로 확인됐다. 충남경찰은 사체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A씨에 대한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발견된 저수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저수지 수중 수색도 펼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다"며 ...

    한국경제 | 2021.06.14 14:52 | YONHAP

  • thumbnail
    손씨 부친 "직접 듣고 싶다"…친구 측 "여러번 연락드렸다"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모(22)씨 사건과 관련 손씨 부친은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의 입장을 직접 듣고 싶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A씨 측은 "이미 여러번 연락을 했지만 부친 측의 답변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14일 손씨 부친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5월 28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이 50만명 동의를 돌파했다. 많은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 관심이 없었다면 이 사건은 ...

    한국경제 | 2021.06.14 14:43 | 김명일

  • thumbnail
    청양 저수지 쇠줄 두른 시신 부검 예정…수중 수색도

    충남 청양 한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을 두른 남성 시신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충남경찰이 신원과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청양지역을 중심으로 접수된 실종신고 내용과 저수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저수지 수중 수색도 펼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청양군 대치면 ...

    한국경제 | 2021.06.14 11:47 | YONHAP

  • thumbnail
    '보쌈' 이재용의 반격→정일우♥권유리 강제 이별…최고 시청률 9.7%

    ... 김자점(양현민)역시 더 이상 맞설 수 없었다. 빤히 보이는계략에 수경은 눈물로 바우를 말렸지만, 세자의 명을 거부할 명분이 없었다. 이에 바우는 반드시 살아 돌아오겠다며 약조하며 길을 떠났다. 이이첨은 대엽에게 “김대석을 죽이고 실종된 것으로 처리하면 군량과 군자금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의 모문룡에게 보낼 서신을 건네며, “너에게 주는 마지막 기회다. 돌아올 땐 반드시 혼자여야 할 것”이라 지시했다. 또다시 가문과 양심 사이에서 아버지의 ...

    스타엔 | 2021.06.14 08:11

  • thumbnail
    한강 실종 의대생 父 "관련 의혹, A 씨 본인이 직접 답해야"

    한강 실종 의대생의 아버지 손모 씨가 다시 한번 아들의 죽음과 관련된 의혹이 해소되길 바란다는 취지의 글을 게재하면서 가장 마지막까지 함께 있었던 친구 A 씨에게 공개적으로 답변을 요구했다. 손 씨는 14일 자신의 블로그에 '50일과 50만'이라는 제목으로 "어제가 49재니까 오늘이 50일"이라며 "5월 28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가 50만 명을 돌파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손 씨는 경찰 ...

    한국경제 | 2021.06.14 07:40 | 김소연

  • thumbnail
    CU, 몽골서도 실종아동 예방 캠페인

    편의점 CU가 몽골에서 아동실종·학대 예방 캠페인에 나섰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13일 몽골에 진출한 CU 점포에서도 ‘아이CU(I Care for yoU)’ 캠페인(사진)을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몽골에서 CU 운영을 맡은 센트럴익스프레스와 울란바토르 경찰청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울란바토르에는 110개 CU 점포가 있다. 울란바토르의 모든 경찰서(30여 개)를 합친 숫자보다 세 배 이상 많다고 BGF리테일은 ...

    한국경제 | 2021.06.13 17:35

  • thumbnail
    11년 전 실종된 소녀…500m 떨어진 남친 집에서 몰래 '동거' [글로벌+]

    2010년에 실종됐던 한 십대 소녀가 집에서 불과 500미터 떨어진 남자친구 집에서 11년 동안 함께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인도 사회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외신 등에 따르면 인도 아얄루르 마을에서 2010년 18세였던 사지타가 실종됐다. 하지만 최근 그녀는 집에서 불과 500미터 떨어진 남자친구인 알린추바틸 라흐만의 집에서 11년간 함께 살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지타는 라흐만의 방 안에서 헤드폰으로 ...

    한국경제 | 2021.06.13 15:49 | 신현보

  • 갯벌서 실종된 60대 무사히 집으로…"깜빡 잠들어서"

    조개를 캐러 갯벌에 나갔다가 실종된 60대가 무사히 귀환했다. 13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1시 17분께 고창군 심원면 한 음식점 인근에서 일행으로부터 실종신고가 접수된 A(68) 씨를 발견했다. A씨는 "근처에서 깜빡 잠이 들었다"며 일행과 수색팀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날 오후 10시 56분께 고창군 심원면 한 갯벌에서 일행들과 함께 조개를 잡던 중 홀로 사라졌다. 조시형기자 ...

    한국경제TV | 2021.06.13 1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