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C&E, 시멘트 맏형의 脫석탄 선언…"종합환경기업으로 변신"

    ... 한앤컴퍼니는 2016년 4월 쌍용C&E 인수 후 1주일 만에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폐열발전 설비에 대한 1100억원대 투자 결정을 내렸다. 이어 국내 최대 규모인 22㎿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도 단행했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시간에 전력을 충전했다가 낮시간에 활용하기 위한 조치다. 덕분에 쌍용C&E는 연간 300억원의 전력비용을 절감하게 됐다. 2017년엔 쌍용머티리얼 쌍용에너텍 등 비(非)시멘트 사업부문을 매각하고 국내 1위 슬래그시멘트업체인 ...

    한국경제 | 2021.04.21 15:09 | 안대규

  • thumbnail
    현대차, 전기차 배터리 대여 사업 실증 나서

    ... 빠진 가격으로 전기차를 구매하는 셈이다. 또 배터리 순환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할 때 확보되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며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차는 실증 사업을 총괄하면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택시 플랫폼 사업자인 KST모빌리티에 판매한다. ...

    오토타임즈 | 2021.02.18 14:32

  • thumbnail
    전기차 배터리 대여 상용화에 현대차·정부·산업계 '맞손'

    ... 보유 기간 월 단위로 배터리 리스비를 지급하게 된다. 또 배터리 순환 모델에 대한 실증도 이뤄진다. 전기 택시에서 사용 후 배터리를 확보한 뒤 이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면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대차는 이 같은 내용의 실증 사업을 총괄하면서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을 ...

    한국경제 | 2021.02.18 12:01 | 신현아

  • thumbnail
    배터리 리스로 전기차 가격 낮춘다…다음달 전기차 택시 실증

    ... 만큼 사업자는 절반 가격으로 전기 택시를 구매하는 셈이다. 전기 택시에 탑재된 배터리를 새로운 배터리로 교체한 뒤 나오는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 충전에 활용하는 사업 모델도 실증한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 시간대에 ESS를 충전하고, 전기료가 비싼 낮 시간대에 ESS를 활용해 전기차를 충전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차는 택시 플랫폼 사업자인 KST모빌리티에 코나EV 20대를 다음달 판매하고, 현대글로비스가 배터리 ...

    한국경제 | 2021.02.18 12:00 | YONHAP

  • thumbnail
    이에스티, 축냉시스템 적용한 물류창고 국내 첫 선

    축냉시스템을 활용한 소형 물류창고가 국내에 처음으로 공급됐다. 전기료를 줄이면서 온도 변화 없이 냉동·냉장식품을 일정한 온도로 장기간 보관할 수 있어 식품업계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 에너지솔루션전문업체인 이에스티(EST)는 ...usmn;3℃)·냉장(5℃±3℃)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고 PCM모듈을 얼릴 때 심야전력을 이용하면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 이정근 이에스티 대표는 "PCM 축냉시스템을 적용한 소형 물류창고는 ...

    한국경제 | 2020.12.10 15:36 | 서기열

  • thumbnail
    쌍용양회, 편견 깬 공격투자…시멘트 불황 뚫고 '깜짝실적'

    ... 과감한 투자였다. 당시 시멘트업계에선 “업황이 안 좋은 상황에서 폐열발전에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반응도 나왔다. 한앤컴퍼니는 아랑곳하지 않고 쌍용양회의 체질 개선 작업을 밀어붙였다.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시간에 전력을 충전했다가 낮시간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국내 최대 규모인 22㎿h급 에너지저장장치(ESS)도 설치했다. 노후화된 킬른(시멘트 제조에 쓰이는 거대한 원통형 가마) 버너 교체, 쿨러(냉각장치) 개조 등을 통해서도 ...

    한국경제 | 2020.05.07 17:29 | 안대규

  • thumbnail
    [사설] 만만한 기업만 전기료 인상…이런 나라 또 어디 있나

    주택용 대비 산업용 전기요금이 지난해 1~11월에 역대 처음으로 101.0%로 역전됐다. 철강 자동차 전자 등 제조업체들이 주로 사용하는 산업용 전기요금이 주택용보다 비싸진 것이다. 대량으로 공급하는 데다 심야 전력을 많이 쓰기 때문에 원가가 훨씬 낮은 산업용 전기요금을 주택용보다 높게 책정하는 것은 제조업 수출 경쟁력을 갉아먹는 조치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05년만 해도 주택용의 절반 정도였던 산업용 전기요금이 비싸진 이유를 주목할 필요가 ...

    한국경제 | 2020.01.29 18:38

  • thumbnail
    한전 적자 메우려 또 올리나…주택용보다 비싸진 산업현장 전기요금

    ... 40~70% 정도로 낮다. 손양훈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산업용 전기는 대량 공급하는 데다 값싼 심야 전력을 많이 쓰기 때문에 원가가 가정용보다 훨씬 낮다”며 “산업용 요금을 주택용보다 높거나 ... 주택용(14.0%) 농사용(3.6%) 교육용(1.6%) 등이 뒤를 이었다. 美·日은 내리는 산업용 전기료 정부, 한전 적자 메우려 또 올리나 지난해 산업용 전기요금이 처음으로 주택용보다 비싸진 건 정부가 요금 제도에 ...

    한국경제 | 2020.01.28 17:43 | 조재길

  • thumbnail
    GS25 매출 1위 비결…수도권 공략·점주와 상생

    ... 높은 이유는 또 있다. 24시간 영업을 경쟁사에 비해 많이 한다. GS25의 24시간 운영 매장 비중은 전체의 약 86% 수준이다. 100곳 중 14곳 정도만 심야에 문을 닫는다. 이에 비해 CU는 이 수치가 80%에 불과하다. GS25는 24시간 운영 매장에 지원을 몰아준다. 전기료를 전액 지원하고, 신선식품 폐기 지원금도 대준다. 상품면에서는 원두커피 덕을 봤다는 분석도 있다. GS25의 원두커피 ‘카페25’는 작년 한 해에만 ...

    한국경제 | 2019.12.02 17:29 | 안재광

  • thumbnail
    한전 "도축시설 할인 전기료 토해내라"

    ...국전력이 전국 도축장을 대상으로 전기요금 할인특례 현황을 조사한 뒤 그동안 할인받은 10억원 이상을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 애초 특례 적용 대상이 아닌 ‘육류 가공시설’이 포함됐다는 이유에서다. 저렴한 심야전력을 써온 법인·공장 60여 곳도 별도 조사한 뒤 수백만~수억원씩 추징했다. 최악의 재무 위기를 겪고 있는 한전이 ‘마른 수건 쥐어짜기’에 나선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도축장 “2014년엔 ...

    한국경제 | 2019.08.04 17:55 | 조재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