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4,7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선 의원' 김원길 前 복지부 장관 별세

    3선 국회의원으로 10년 이상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총재를 지낸 훤석(煊石) 김원길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오전 3시53분 서울 강북구 자택에서 급성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8세. 독립운동가 김상겸 선생(1908∼1948)의 1남2녀 중 외아들로 서울에서 태어난 김 전 장관은 경기중·경기고·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대한전선에 들어가 부사장까지 올랐다. 1992년 제14대 총선에서 서울 도봉을 ...

    한국경제 | 2021.06.02 18:46 | 이동훈

  • thumbnail
    실화 바탕 엑소시즘 공포의 귀환…영화 '컨저링3:악마가 시켰다'

    ... 악령 들린 집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는 1·2편과 달리 이번 편에서는 에드(패트릭 윌슨)와 로레인(베라 파미가)이 어니의 몸에 들어간 악령이 누군가 불러낸 주술 때문이란 점을 초반에 알아채고 이를 파헤치는 과정에 집중한다. 심장마비를 겪은 에드를 대신해 로레인이 전면에 나서고, 두 사람의 애틋한 감정선이 부각된 것도 달라진 점이다. 영화는 탄탄한 전개로 실화 바탕의 이야기에 설득력을 더하면서도 촘촘하게 섞은 허구로 공포감을 불러일으킨다. 마을에 일어난 두 소녀의 ...

    한국경제 | 2021.06.02 01:01 | YONHAP

  • thumbnail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공로상에 故이춘연 이사장

    ... 1983년 영화계에 입문한 그는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황진이', '더 테러 라이브' 등 수십 편의 영화를 기획·제작했고, 씨네2000 대표로서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해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 이 대표는 지난달 11일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했다가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느끼고 귀가한 뒤 집에 도착하자마자 심장마비로 쓰러져 별세했다. 이 대표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1 16:16 | YONHAP

  • thumbnail
    한국화가 이영지 개인전…선명한 직관적 아름다움, 2030 마음을 사로잡다

    ... 작업을 무수히 반복해 완성된 그림에서는 선명한 나뭇잎 빛깔이 톡톡 튀는 매력을, 오랜 시간의 흐름이 담긴 듯한 배경이 한국화의 편안함과 깊이를 선사한다. “대학원생 시절 어머님이 교통사고로 돌아가시고 2년 뒤 아버지께서 심장마비로 돌아가셨어요. 그 충격 때문에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야 붓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15년 전 처음 나무 그림을 그릴 때는 허공에 홀로 붕 뜬 나무를 그렸어요. 하지만 나뭇잎을 하나하나 그려넣으면서 자기치유를 경험하게 됐고, 그림도 ...

    한국경제 | 2021.05.30 17:00 | 성수영

  • thumbnail
    6·25 참전…리즈 테일러의 남편, 존 워너 前 미국 상원의원 별세

    한국전 참전용사로 미국 정계에 이름을 남긴 존 워너 전 공화당 상원의원이 지난 25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AP통신에 따르면 1927년생인 워너 전 의원은 17세 때 해군에 자원해 2차 대전에 참전했다. 1949년 공학 전공으로 리대학을 졸업한 뒤 버지니아대 로스쿨에 진학했다. 그러나 이듬해 6·25전쟁이 터지자 해병대에 자원해 중위이자 통신장교로 복무하며 휴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7월까지 전장에서 싸웠다. 해군 장관으로 ...

    한국경제 | 2021.05.27 18:39 | 이지현

  • thumbnail
    한국전 참전 존 워너 전 美상원의원 별세…리즈 테일러 전 남편

    ... 기념·한인이민 100주년 결의안 주도…한국정부 훈장도 받아 테일러의 6번째 남편으로 6년만에 이혼…독립성향 강한 중도파 의정활동 평가 한국전 참전용사로서 미국 정계에 이름을 날린 존 워너 전 공화당 상원 의원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AP통신에 따르면 1927년생인 워너 전 의원은 17세 때 해군에 자원해 2차 대전에 참전했고, 1949년 공학 전공으로 리대학을 졸업한 뒤 버지니아대 로스쿨로 진학했다. 그러나 이듬해 한국전쟁이 터지자 ...

    한국경제 | 2021.05.27 00:29 | YONHAP

  • thumbnail
    '세기의 탈주극' 곤, 무죄 증명할까…일본 탈출후 첫 조사

    ... 경호원을 대동한 채 닛산의 SUV 차량을 이용하는 그는 은둔생활에도 불구하고 과거 경영자 시절의 으스대는 듯한 모습을 전혀 잃지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잘 나가는 경영진에서 도망자로 전락한 자신의 상황에 대해 그는 "어디선가 심장 마비가 오고, 버스에 치이는 것 같다. 인생이 바뀌는 것"이라며 "어느 날 갑자기 완전히 다른 현실을 맞이하는데, 적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곤 전 회장은 2018년 11월 자신의 보수를 축소 신고해 금융상품거래법을 위반한 혐의 ...

    한국경제 | 2021.05.26 17:21 | YONHAP

  • thumbnail
    한국에 삼성전자 같은 회사가 3개만 더 있었으면… [Dr.J's China Insight]

    ... 위성탐사선을 올리는 정밀기술로 정확하게 TSMC의 반도체 생산라인과 전기시설만 선별 공격해 파괴시키면 미국IT산업을 마비시켜 버릴 수도 있습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업체인 TSMC의 고객 63%가 미국입니다. 만일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 미국으로 이전하는 순간 대만은 토사구팽의 수순으로 갈 수 밖에 없어서 입니다. 지금 반도체는 '산업의 심장'으로 불립니다. 세상에 자기의 심장을 남에게 맡기는 바보는 없습니다. 미·중의 전쟁에 끼인 대만은 ...

    The pen | 2021.05.26 06:03 | 전병서

  • thumbnail
    이웃 사랑 본보기 '착한 사마리아인' 사람·동물 구조 잇따라

    ... 생각했고,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하러 다가갔다. 운전석에는 운전대에 머리를 박고 쓰러진 커샌드라 스미스(40)가 있었다. 캠벨은 차 문을 열고 들어가 보려고 했지만 실패했고, 곧바로 긴급전화로 신고했다. 구조 당국은 "스미스는 심장마비로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며 "캠벨이 아니었다면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커샌드라는 지난 21일 결국 숨을 거뒀지만, 캠벨 덕분에 가족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 수 있었다. 그의 아들 세드릭 마이어스(19)는 ...

    한국경제 | 2021.05.25 12:00 | YONHAP

  • thumbnail
    작년 숨진 '축구전설' 마라도나 의료진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

    ... 탓에 사망했다고 보며 그가 생애 마지막 몇 달간 마리화나를 피우고 정신과 약을 먹으며 술을 마신 사실을 의료진도 알았다는 점을 증명하는 음성녹음과 메시지도 확보했다. 마라도나는 작년 11월 뇌수술을 받고 자택에서 회복하던 중 심장마비를 일으켜 60세를 일기로 숨졌다. 직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사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검찰의 요청으로 마라도나의 사망을 조사한 전문가 위원회는 이달 제출한 보고서에서 "마라도나가 위독하다는 징후가 무시됐다"라면서 ...

    한국경제 | 2021.05.21 09: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