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연소 팀' 美, 역대 최다 점수차 우승 도전

    ... 케이시(44)-티럴 해턴(30) 조를 2홀 차로 꺾었다. 포볼 매치에서도 모리카와와 한 조를 이뤄 이언 폴터(45·잉글랜드)-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 조를 4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존슨이 최종일 싱글 매치에서도 승리하면 아널드 파머, 가드너 딕슨(이상 1967년), 래리 넬슨(1979년)에 이어 라이더컵에서 5전 전승을 기록한 네 번째 미국 선수가 된다. 존슨은 27일 경기에서 케이시와 격돌한다. 조희찬 기자

    한국경제 | 2021.09.26 18:01 | 조희찬

  • thumbnail
    미국, 라이더컵 '신기록 우승'할까…둘째 날까지 유럽에 11-5(종합)

    ... 거두면서 유럽을 다시 따돌렸다. 미국에서는 세계랭킹 2위 존슨과 3위 모리카와가 이틀간 3승을 합작했다. 존슨은 첫날 포볼에서 쇼펄레와 승리한 것을 포함하면 개인 4전 4승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존슨이 싱글 매치에서도 이기면 아널드 파머, 가드너 딕슨(이상 1967년), 래리 넬슨(1979년)을 이어 라이더컵 5전 전승을 기록한 4번째 미국 선수로 이름을 남긴다. 존슨은 27일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케이시와 맞붙는다. 이밖에 쇼펄레와 매킬로이, 캔틀레이와 라우리, ...

    한국경제 | 2021.09.26 12:03 | YONHAP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아널드 파머, '골프왕'이자 성공한 기업가

    ‘골프왕’으로 불린 프로골퍼 아널드 파머는 골프라는 스포츠를 대중적으로 널리 알린 사람으로 평가받는다. 선수로서의 역량도 뛰어났지만 오늘날 ‘스포츠 마케팅’의 초석을 다진 인물이기도 했다. 파머는 1929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서 태어났다. 골프클럽 관리 직원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골프에 입문한 그는 대학에 진학해 골프 선수로 활약했다. 1955년 프로골퍼로 데뷔한 파머는 3년 뒤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

    한국경제 | 2021.09.24 17:34 | 배태웅

  • thumbnail
    골프스타가 사랑에 빠진 사람은? 라이더컵 아내·여친도 주목

    ...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는 지난 6월 결혼한 새신랑이다. 웨스트우드는 2015년 이혼 후 새 연인 헬렌 스토리를 만났다. 헬렌 스토리는 2018년 가을부터 웨스트우드의 캐디 역할도 하고 있다. 올해 웨스트우드가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준우승을 거두는 등 좋은 활약을 펼친 데는 아내의 힘이 컸다.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는 20세 연상인 클레어 크레이그와 2017년 결혼했다. 클레어 크레이그는 프로 운동선수 ...

    한국경제 | 2021.09.23 13:59 | YONHAP

  • thumbnail
    캘리포니아 주지사, 소환투표서 생존…유권자 60%대 지지

    ... 확보하면서 '설마' 했던 소환 투표는 현실이 됐다. 공화당은 2003년 치러진 캘리포니아 주지사 주민소환 투표 때 전개됐던 시나리오의 재현을 기대했다. 당시 소환 투표에 공화당 소속 후보로 나선 할리우드 일급 배우 출신의 아널드 슈워제네거는 민주당 소속의 그레이 데이비스 주지사를 쫓아내고 주지사직을 꿰찼다. 민주당 텃밭으로 불리는 캘리포니아주였지만 슈워제네거의 대중적 인기가 이념을 초월한 유권자들의 지지를 끌어내는 원동력이 됐다. 투표 결과를 놓고 보면 낙승처럼 ...

    한국경제 | 2021.09.16 05:59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준우승 잴러토리스, PGA 투어 신인상 수상

    윌 잴러토리스(25·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신인왕에 선정됐다. PGA 투어는 14일(한국시간) "회원들의 투표 결과 잴러토리스가 2020-2021시즌 신인왕에게 주는 아널드 파머 어워드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잴러토리스는 2020-2021시즌 우승은 없지만 올해 4월 마스터스 준우승을 포함해 8차례 '톱10' 성적을 냈다. 시즌 상금 348만7천352 달러(약 40억9천만원)를 벌었다. 지난해 PGA ...

    한국경제 | 2021.09.14 06:11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살라흐, EPL 개인 통산 100호골…'역대 최단경기 5번째'

    ... 후반 15분 파스칼 스트라위크가 리버풀의 하비 엘리엇에게 과격한 태클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는 수적 열세 속에 개막 4경기(2무 2패) 무승의 부진을 이어갔다. 리버풀은 전반 20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의 땅볼 크로스를 살라흐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왼발로 볼의 방향을 바꾸면서 선제 결승골을 꽂았다. 이로써 살라흐는 EPL 무대에서 역대 30번째로 100호골 고지를 밟았다. 살라흐는 첼시에서 통산 2골, 리버풀에서 통산 98골을 ...

    한국경제 | 2021.09.13 07:32 | YONHAP

  • thumbnail
    美 연방고법 판사에 첫 한국계 여성

    ... 2016년 대선 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후보 진영에서 연방대법관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워싱턴DC에서 태어난 고 판사는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1993년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경력을 쌓았다. 이후 법무부로 옮겨 연방검사 등으로 7년간 일했다. 2008년 당시 캘리포니아 주지사인 아널드 슈워제네거의 지명으로 샌타클래라 카운티 법원 판사가 됐다. 한국계 남성으로는 2004년 별세한 허버트 최가 처음으로 연방고법 판사에 올랐다. 맹진규 기자

    한국경제 | 2021.09.09 17:47 | 맹진규

  • thumbnail
    캘리포니아 소환투표 이겼던 슈워제네거 "18년 전과 같다" 일침

    현 주지사에 "위험한 상황, 주민 분노 심각히 받아들여야" 훈수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스타 배우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주지사 주민소환 투표를 앞두고 현직 주지사를 향해 따끔한 일침을 놓았다. 슈워제네거는 "지금 분위기는 내가 (주지사 소환 투표에) 출마했을 때와 정확히 같다"고 말했다고 8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보도했다. 슈워제네거는 캘리포니아 정치 역사상 유일하게 소환 투표를 통해 새 주지사에 오른 인물이다. 영화 '터미네이터', ...

    한국경제 | 2021.09.09 02:46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미 연방고법 판사에 루시 고 지명…첫 한국계 여성(종합)

    ... 워싱턴DC에서 태어난 고 판사는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1993년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이후 법무부로 옮겨 연방검사 등으로 7년을 일했다. 이어 로펌으로 적을 옮겼다가 2008년 당시 캘리포니아주지사였던 아널드 슈워제네거의 지명으로 샌타클래라 카운티 법원 판사가 됐다. 2010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캘리포니아 북부연방지법 판사에 임명됐다. 한국계 중에선 첫 미 연방지법 판사라는 기록을 세웠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6년초 ...

    한국경제 | 2021.09.09 00: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