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861-179870 / 184,8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제장관 5명 '군 무경험' .. '누가 어떻게 면제받았나'

    ... 29일 국회의원과 장.차관 등 고위공직자들의 병역이행 사항을 관보에 게재함으로써 지도층 인사들의 병역의무 이행여부가 처음으로 밝혀졌다. 이번 조치로 지도층의 병역기피 사례가 그대로 드러났으며 앞으로 지도자가 되려면 본인은 물론 아들까지 병역의무를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는 국민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 이번 공개 결과 면제자들의 사유 중 절반이상이 질병으로 나타났으며 국회 의원과 아들의 면제비율이 현저히 높게 나타나 석연치 않은 부분으로 남는다. ...

    한국경제 | 1999.10.29 00:00

  • "국회의원등 고위공직자 10명중 3명은 현역복무 안해"

    ...) 등이었다. 병역을 면제받은 비율은 국회의원이 28.2%로 가장 높았고 외무공무원 26. 7% 장.차관 23.6% 검찰 18.7% 대통령 비서.경호실 17.4% 시.도지사 12.5% 등의 순이었다. 고위공직자의 아들 6천7백89명 가운데 현역복무를 마치거나 현재 복무중인 사람은 3천8백36명(56.5%)이었고 6백85명(10.1%)이 병역을 면제받았다. 국회의원 아들의 병역면제 비율이 19%로 가장 높았다. 일반인들이 병역을 면제받은 주요 사유는 ...

    한국경제 | 1999.10.29 00:00

  • 류찬우 풍산회장, 242만주 장내매도 .. 아들이 181만주 매입

    풍산의 창업주인 류찬우 회장이 아들 류진 사장에게 회사 주식을 증여하려던 당초 계획을 취소하고 주식을 장내에서 넘겼다. 증여세를 아끼기위한 것으로 증시 관계자들은 풀이했다. 류찬우 회장은 지난 9월 풍산주식 4백50만주를 류진 사장에게 증여했다가 이달 6일 돌연 증여를 취소했다. 류 회장은 이어 증여하려던 주식중 2백42만주를 최근 시간외매매로 처분했다 이중 1백81만주를 류 사장이 받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시간외매매는 오후 3시 장이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천자칼럼] 통치사료 보존

    ... 소임은 극간하는 일이었다. 서거정의 표현대로 "벼락이 떨어져도 목에 칼이 들어가도 서슴지 않는다"는 것이 이들의 기본정신이었다. 왕을 비롯한 권력층도 이들을 포용하는 넓은 아량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비록 부유한 집안의 아들들이라도 토홍빛 옷을 입고 떨어진 안장에 비루먹은 말을 타고 다녔다. 이들이 기록해온 조선의 역사는 객관성을 인정받아 지금 세계문화유산의 하나로 지정돼있다. 대통령이 물러나면 청와대에는 빈 캐비닛만 남는 것이 우리 관행이었다.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톱브랜드] 명품과 영화 : (브랜드 스토리) '샤넬'

    ... 외모를 지닌 샤넬은 스무살 무렵부터 타고난 스타로서의 끼를 발휘한다. 낮에는 온천에서 치료하는 사람들에게 물을 길어다 주고 밤에는 싸구려 카페에서 노래를 부르는 샤넬을 수많은 남성들이 흠모하게 되었다. 그중 부르주아 집안의 아들 에티엔느 발상은 샤넬을 상류사회로 이끌어 주었다. 이후 자유분방하고 매력적인 이 젊은 여성의 주변에는 소설가 시인 배우 등 당대의 스타일리스트들이 자연스럽게 몰려들었으며 특히 코코가 보여주는 개성적인 옷차림에 반해버리고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톱브랜드] 패션 근대사 : 명작 고전은 사라지지 않는다

    ... 같은 거리 10번지로 자리를 옮긴 불가리 매장 전경은 이탈리아판 백과사전 트레카니(Treccani)에서 스토어라는 개념을 설명하기 위한 그림 사진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1896년 루이비통 모노그램 캔버스 탄생 루이비통의 아들 조르주 비통은 그의 아버지 이름의 머리글자인 LV를 결합시키고 꽃과 별의 무늬가 반복되는 모노그램 캔버스를 선보였다. 탄생후 1백년이 지난 지금까지 루이비통의 심벌로 자리하고 있다. 1912년 파리 캉봉가에 샤넬 모드 오픈 샤넬은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톱브랜드] 명품과 광고 : (브랜드 스토리) '불가리'

    ... 스타일을 구축하고 있는 불가리. 고대 그리스의 은 세공업자에 뿌리를 두고 있는 이탈리아 브랜드 불가리는 1894년 소티리오 불가리가 로마의 시스티나 거리에 최초의 상점을 오픈하면서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1905년 그의 아들 콘스탄티노와 조르지오의 도움으로 탄생한 두번째 상점은 콘도티 거리에 자리잡고 바로 오늘날의 불가리 본점으로 남아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몇년간은 불가리의 역사에서 중요한 전환점이 된다. 당시 보석계의 중심이라 할 수 있었던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부음] 이태희 전 검찰총장 별세 .. 향년 88세

    ... 향년 88세. 평양고보 출신으로 일본 동북제대 법과를 졸업한 이 변호사는 일본 고등문관시험 사법과 합격후 미 군정청 감찰국장, 이화여대 법정대학 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90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유족으론 부인 김성은씨와 아들 대황 토탈해운 사장, 대우 고합 부사장 대철 농장경영인과 딸 이희영씨(미국거주)가 있다. 빈소 삼성서울병원 발인 30일 오전9시 3410-6916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톱브랜드] 뷰티/메세나 : (브랜드 스토리) '에르메스'

    ... 에르메스 마구 제품의 섬세함과 튼튼함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에르메스는 1880년경 부자 고객들이 많이 사는 동네에서가까운 곳에 자리잡은 포부르 쌩또노레(Faubourg Saint-Honore)에 매장을 열었다. 티에르의 아들인 샤를 에밀 에르메스는 선친의 일을 계승, 도시 발전에 따른 새로운 사업을 창출해 냈다. 에르메스가 부티크 사업으로 확장하게 된 것이 바로 이때다. 샤를 에밀과 그의 아들은 1892년 켈리 가방의 원형인 오뜨 아 크루아(Haute ...

    한국경제 | 1999.10.28 00:00

  • 보험 하나로 가족안전 지킨다..가족보장형 보험상품 잇달아

    ... 2만7천1백원이다. 동양생명도 가족재해보험인 "무배당 수호천사 아파트안전생활보험"을 판매 중이다. 아파트의 승강기사고나 추락사고 화재사고 등을 집중 보장한다. 손자 손녀를 포함해 2명까지 자녀에게도 보험혜택이 주어진다. 어머니가 아들과 함께 가입해 10년동안 매달 1만3천6백원의 보험료를 내면 교통재해 장해때 최고 2억원(아들은 1억원)을 보장받는다. 대한생명은 가족형 교통재해보험으로 "OK 밀레니엄보장보험"을 내놨다. 부부형및 어린이 재해보장특약에 가입하면 온가족이 ...

    한국경제 | 1999.10.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