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9961-179970 / 186,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碧眼 에드워드 셀씨 태권도 9단 도전

    ... 국기원에서 태권도 최고수인 9단 자격심사를 받는다.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이다. 셀씨는 자격심사에 대비,부인과 함께 신라호텔에서 비지땀을 흘리고 있다. 올해 환갑인 셀씨는 현재 비공인 9단,부인 브랜다 셀(48)씨는 공인 7단,큰아들과 막내아들은 각각 5단과 3단으로 모두 합치면 24단이다. 셀씨가 태권도와 인연을 맺은 것은 1961년. 5살 때 텔레비전에서 격파시범을 보고 태권도에 매료된 셀씨는 경기도 오산기지에서 공군으로 근무하면서 태권도를 정식으로 배우기로 ...

    한국경제 | 2001.09.07 14:35

  • SF소설 고전 '듄'번역출간

    ... SF의 거장 프랭크 허버트(1920 1986)가 1965년부터 20년에 걸쳐 완성한 대작이다. 3만년의 인류 역사를 담은 '듄'은 예지력과 통찰력을 주는 물질인 '멜란지'의 유일한 생산지인 사막 행성 '듄'을 놓고 벌어지는 여러 세력의 치열한 다툼을 그렸다. 프랭크는 마지막 부분을 집필하던 중 66세로 사망, '듄'의 세계는 미완으로남겨졌다. 그러나 프랭크의 아들 브라이언이 그 이후의 이야기를 쓰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9.07 11:47

  • 사주&궁합& 풍수 인테리어

    ... 있느냐"니까 그렇다고 하더군요. 얼굴 본 지 30분도 안돼 맞췄더니 어이없는 표정을 짓더군요. 별 것 아닙니다. 여자에게 지욱이라는 이름을 지어줬을 땐 보나 마나 남동생을 보라는 뜻이었을 테니까 언니가 있는 게 틀림없고 그런 식으로라도 아들을 원한 건 할머니가 계셨기 때문이었을 거라는 정도는 사실 상식에 가까운 겁니다. 두 번째 화가의 경우엔 겉으로 드러난 상황과 달리 그림의 붓질이 상당히 거칠고 사납길래 아마도 개인적으로 폭발시키고 싶은 그 무엇인가가 있나 보다 ...

    The pen | 2001.09.07 10:46

  • 마라도나 Jr. 도메인, 6만8천달러에 팔려

    ... 팔렸다고 축구전문인터넷 사이트 '사커리지(Soccerage)'가 7일 보도했다. 사커리지는 마라도나의 도메인이 최근 그의 이탈리아청소년대표팀 선발을 계기로 `꽤 많은 돈'에 팔렸다고 분석했다. 93년 친자 확인 소송 끝에 아버지 디에고 마라도나(41.아르헨티나)의 아들로 판명된 그는 작은 키와 두꺼운 가슴 등 외모는 물론 드리블 등 축구 재능까지 아버지를 빼닮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1.09.07 09:12

  • [경영인 탐구]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 '장 회장 A to Z'

    ... 싱글로 거의 프로수준이다. 지난 94년 한 언론사가 주최한 아마추어 골프대회에서 우승할 정도의 실력을 갖췄다. 골프를 시작하기 전 항상 준비해 뒀던 기본수칙 7가지를 적은 메모를 보고 경기에 임한다. 선친인 장상태 회장도 아들이 적어준 기본 수칙을 읽고 경기했다. 장상태 회장이 이사회에서 기본을 잘하라고 곧잘 강조한 것도 장세주 회장의 골프카드 아이디어가 많은 영향을 줬다. 겨울에는 스키를 즐기는데 스노보드에도 능숙하다. ◇ 효심 =전통적인 불교집안이라 ...

    한국경제 | 2001.09.06 17:37

  • [경영인 탐구]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 '유리알 경영'

    ... 사장 시절 이사회를 노조는 물론 협력업체 사장들에게까지 공개하는 투명경영과 임원들의 업무성적을 1등부터 꼴찌까지 공표함으로써 책임감을 유도하는 책임경영을 펴보였다. 장 회장은 무려 23년 동안 경영수업을 받았다. 오너의 아들들이 중견간부나 임원부터 시작한 것과 달리 그는 78년 사원으로 입사했다. 동국제강 회계·기획과 근무가 그룹내 첫 직장이었다. 동기들과 격의 없이 지내던 일이며 점심시간에 직원들과 어울려 족구 배구 등을 하던 모습은 영락없는 보통 ...

    한국경제 | 2001.09.06 17:30

  • [김제 '벼골.망해사'] (여행수첩) 심포항 '백합구이' 별미

    ... 석련대(보23호), 혜덕왕사진응탑비(보24호) 등 국보 1점, 보물 10점 등의 문화재가 있다. 신라의 경애왕을 살해하고 경순왕을 세우는 등 기세등등했던 후백제의 견훤이 고창(안동)전투에서 고려 왕건에게 패한 뒤 왕위 계승문제로 맏아들 신검에게 유폐되었던 역사의 현장이기도 하다. 고부 출신의 증산 강일순이 이곳에서 도를 깨쳤다고도 전한다. 인근에 귀신사(믿음이 돌아온다는 뜻)가 있다. 1908년 건립된 기와집 형태의 금산교회도 있다. 강단을 중앙에 둔 기역자 ...

    한국경제 | 2001.09.06 17:18

  • [한경에세이] 닥치는 대로 산다 .. 이용경

    이용경 추석이 오면 남양으로 성묘를 간다. 요즘은 제부도 대부도로 주말 나들이를 많이 가지만 얼마전까지만 해도 남양이라고 하면 남태평양을 연상하곤 했다. 남양 홍씨인 어머니는 82년 전에 홀어머니(할머니)의 넷째아들에게 시집왔다. 사춘기때 한번쯤은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던 시절이 있었을 것이다. 고등학생 시절 "인생은 무엇입니까?"하고 어머니께 물은 적이 있다. "인생은 속아 사는 거다"라고 했던 어머니의 말씀이 ...

    한국경제 | 2001.09.06 16:00

  • "부모는 형편맞는 자식이 모셔야" .. 동부화재 직원 설문조사

    부모님은 누가 모셔야 하나. 꼭 장남이 아니라 여러 형제중 형편에 맞는 아들이 부모님을 모셔야 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와 노부모 부양에 대한 전통적인 의식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동부화재가 사내 인트라넷을 통한 직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3백38명중 66%인 2백23명이 "형편에 맞는 아들이 부모를 모셔야 한다"는 응답이 나왔다. 반면 "꼭 장남이 모셔야 한다"는 응답은 19%에 불과했다. 또 설문 응답자의 14%는 "아들들이 ...

    한국경제 | 2001.09.06 11:11

  • 검찰, 전 기무사령관 소환

    병역비리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는 6일 전직 기무사령관 A씨를 이날 오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한뒤 귀가조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근 모 건설업체 대표가 자신의 아들을 카투사로 배치시키기 위해 국방부 직원에게 1천만원을 건넨 혐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 A씨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병역비리에 연루된 건설업체 대표가 A씨와 친분 관계가 있는 것은 사실이나 병역비리에 연루된 사실이 전혀 ...

    연합뉴스 | 2001.09.06 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