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0061-180070 / 191,5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러즈 백화점 소유주 알 파예드 영국 떠난다

    ... 백화점의 소유주 모하메드 알 파예드가 상류사회의 박대에 시달리다 마침내 영국을 등지기로 결심했다. 알 파예드는 29일 성명을 통해 지난 35년간의 영국 생활을 접고 스위스 제네바로 거처를 옮기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랑하는 아들 도디의 비극적인 죽음 이후 나에 대한 영국 지배층의 공격이 심해졌다"면서 "아쉽지만 이제 가족들을 위해 떠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알 파예드는 1985년 해러즈백화점을 인수하며 영국 체제에 적응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영국 정부의 ...

    연합뉴스 | 2003.03.30 00:00

  • [이라크戰] 미, 이라크전범들 군사법정 재판 준비

    ... 이라크내의 범죄들을 상세하게 수집하고 분류하도록 지시받은 상태이다. 현재의 이라크전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전쟁 범죄나 전쟁전의 잔혹한 행위로 재판을 받을 것인지 아직 불확실하다. 지금까지 미 행정부는 사담과 그의 두 아들을 포함해 10여명의 전범 리스트를가지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추가로 약 200명의 당 지도부와 사담의 보안 책임자들이 리스트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AP=연합뉴스)미 smlee@yna.co.kr

    연합뉴스 | 2003.03.30 00:00

  • [이라크戰] 부시의 개전 명령 순간

    ... 마무리지었다. 프랭크스 사령관도 "신이여 미국을 축복하소서"라는 말로 응답했으며 이때 부시 대통령 옆에 있던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그의 손을 가볍게 잡았다고 한 고위 관리가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같은 날 저녁에는 후세인 대통령과 두 아들이 잠들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미국 첩자로부터 정보보고된 바그다드의 지하 벙커 폭격 명령도직접 내렸다. 부시 대통령은 현지 일출 시간과 폭격기 또는 미사일의 비행 시간 등을 고려해 프랭크스 사령관이 제시한 공격시한이 마감되기 ...

    연합뉴스 | 2003.03.30 00:00

  • 장애인 아들 둔 40대주부 장기기증,5명 새삶 찾아

    청각장애 아들을 남기고 뇌사 상태에 빠진 40대 주부가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죽음을 맞아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있다. 지구 한편에서는 서로 죽고 죽이는 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저녁 강원도 강릉 아산병원에서는 김순금(金順琴.45.경기도 부천시)씨가 자신의 장기를 기증하고 생을 마감했다. 두통을 호소하다 쓰러진 김씨는 지난 22일 오후 속초의료원을 통해 이 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심장정지와 호흡정지 상황에서 심폐 소생술로 겨우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황금곰' 니클로스, 마스터스 출전할 듯

    ... 것으로 보인다. 2주후 마스터스대회가 열릴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에서 2차례 연습라운드를 마친 니클로스는 29일(한국시간) 자신의 웹사이트(www.nicklaus.com)를 통해 마스터스 출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3명의 아들 그리고 영원한 맞수 아널드 파머(73) 등과 함께 2차례 연습라운드를 한 니클로스는 "체력적으로 좋은 상태이며 경기를 할 수 있을 만큼 멀리 공을 쳐낸다"고 건재를 알렸다. 허리 부상으로 대회를 걸렀던 니클로스가 올해 대회에 출전할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이라크戰] 이라크지도자 망명추진 美계획 "실패작"

    ... 지휘통제구조는 전혀 틈을 보이지 않았다며 바그다드 지도부 균열 가능성을 일축했다고신문은 덧붙였다. 이 관리는 전날 LA 타임스에 "(후세인) 측근그룹은 오랜 시간을 함께 해온 이들"이라고 말했다. 그 핵심그룹에는 후세인 대통령의 두 아들 우다이와 쿠사이, 다른가족, 숱한 숙청에서 살아남은 아랍사회주의 바트당 골수멤버 등 20여명이 포함돼있다. 타임스는 미 국방부와 중앙정보국(CIA)이 공동으로 전개해 온 바그다드 고위급인사들의 망명추진은 지난 주말이후 급격히 위축됐다고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이라크戰] 美특수요원들 '후세인 친.인척 제거활동'

    ... 이라크전 개전 이후 1주동안 `상당수의' 이라크 요인들을 암살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세운 공적중 하나는 이라크전 개전 전날 CIA가 입수한 정보에 따라 미군이 개전 다음날인 지난 20일 후세인 대통령 및 쿠사이와 우다이 등 그의 아들들이 은신중인 한 지하벙커를 폭격한 것이었다. 이라크내 3개 전선을 통해 영내로 진입한 미영 연합군은 최근 이라크 정규.비정규군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라크 정부의 신속한 붕괴가 종전이 앞당길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이라크전쟁] 현지인이 전하는 '바그다드 표정'

    ... 시민들은 슬픔과 분노에 절규하지만 대부분 자기의 일터를 지키면서 평상심을 잃지 않으려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쟁 전과 비교해 보면 지금 제 삶은 80% 정도가 정상이에요. 정상적으로 회사에 가고 초등학교 1학년인 큰 아들도 평소와 다름없이 학교에 갑니다. 어제 저녁에는 집 근처 레스토랑에서 가족들과 외식도 했어요." 샤리프는 "이라크 국민들은 전쟁에 이골이 나 있어 공포를 실감하지 못하고 있다"며 "두려워한다고 해도 바뀌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

    한국경제 | 2003.03.28 00:00

  • [이라크戰] 바트당, "최대의 피해 안기겠다"

    ... 물적.인적 피해를 입힐 것"을 맹세했다고 이라크 국영 텔레비전이 27일 보도했다.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은 또 이날 최고위 군 간부 및 정부 각료들이 참석한 회의를 주재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후세인 대통령의 아들로 정예 공화국수비대를 지휘하고 있는 쿠사이와 타하 야신 라마단 부통령, 타리크 아지즈 부총리 등이 참석했다고 방송은 밝혔다. 이외에도 술탄 하심 국방장관과 모하마드 사이드 알-사하프 공보장관, 모하마드메디 살레 무역장관, 아메르 ...

    연합뉴스 | 2003.03.28 00:00

  • [토요영화] (29일) '함정' ; '007 문레이커'

    함정 (MBC 오후 11시10분) =헐리웃의 단골 메뉴인 '음모'를 주제로 다룬 영화. 마이클(제프 브리지스)은 부인을 잃고 9살 된 아들 그랜트와 워싱턴의 근교에서 살고 있다. FBI요원인 아내는 2년 전 잘못된 정보로 직무수행중 살해당했고 마이클과 그랜트는 그 충격에서 아직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마이클은 아내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테러리즘에 관한 강의에 열중한다. 차츰 생활의 안정을 되찾아가던 어느 날 마이클은 귀가 길에 한 아이를 ...

    한국경제 | 2003.03.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