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0101-180110 / 191,3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라토너 이봉주, 아버지 됐다

    ... 아버지가 됐다. 지난해 4월 결혼한 이봉주는 21일 오후 강남의 산부인과에서 부인 김미순(33)씨가 자연분만으로 2.9㎏의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 아버지가 되는 기쁨을 누렸다. 이봉주는 "내심 딸을 기대했지만 산모가 건강하고 아들을 품에 안으니 너무 기쁘다"며 "이제는 런던마라톤대회에 대비한 훈련에 열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봉주는 다음 달 3일 중국 쿤밍으로 건너가 3주간 전지훈련을 한 뒤 4월 13일열리는 런던마라톤에서 한국최고기록에 도전한다. ...

    연합뉴스 | 2003.02.21 00:00

  • [천자칼럼] 파라21

    ... 시대였다. 대학생 특히 인문과학 전공생 치고 '창작과 비평' '문학과 지성' '세계의 문학'중 한가지쯤 안끼고 다닌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 '분례기'(방영웅)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공'(조세희) '순이삼촌'(현기영) '사람의 아들'(이문열)이 실린 것도 이들 잡지였다. 참여와 순수,중도의 거센 논쟁 속에서도 수많은 작가 및 학자들이 이들 문예지를 통해 각기 또렷하고 날카로운 목소리를 내놓음으로써 사회의 버팀목 역할을 한 것은 물론 젊은세대에게 세상을 보는 눈을 ...

    한국경제 | 2003.02.21 00:00

  • "시장시절 장남 벤처지원 의혹".."친인척간에 청탁않는게 家風"

    ... 신두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고 후보자가 20일이나 출근을 하지 않은 행적은 고위공직자의 무단근무지 이탈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런 행동은 해임이나 파면에 해당하는 것이지만 당시 최규하 대통령이 아버지가 아들을 보는 마음으로 젊은이의 장래를 보는 후덕한 마음으로 의원면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당시 위치상 사표제출 여부를 모를 수도 있으며,잠적이라고 밝힌 것은 이후 비서관들의 모임에서 얘기를 듣고 판단한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3.02.21 00:00

  • thumbnail
    "얼마나 뜨거웠노.."

    대구시민회관에서 차려진 합동분향소에서 대구지하철 방화참사로 아들을 잃은 유가족들이 얼마나 뜨거웠냐며 오열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3.02.20 10:26

  • thumbnail
    "아들아 얼마나 뜨거웠노..."

    대구시민회관에서 차려진 합동분향소에서 대구지하철 방화참사로 아들을 잃은 유가족들이 얼마나 뜨거웠냐며 오열하고 있다. /(대구=연합) ?

    연합뉴스 | 2003.02.20 09:35

  • 기아차, 정의선 부사장 등기이사 선임키로

    기아차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부사장(기획실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키로 했다. 정 부사장은 내달 15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기아차 등기 이사로 정식 등재된다. 이에 따라 기아차 사내등기이사는 정몽구 회장,김뇌명 사장,구태환 전무(재경본부장),정의선 부사장 등 4명이 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 연초 임원인사에서 등기 임원인 정 회장의 사위 정태영 전무가 현대카드 부사장으로 승진 전보되면서 결원이 생겨 ...

    한국경제 | 2003.02.20 00:00

  • 노무현 대통령 당선자, 주치의 서울대 송인성교수 내정

    ... 당선자는 20일 주치의로 서울대병원 내과 송인성 교수(57)를 내정했다. 황해도 출신으로 경기고,서울대 의학과를 졸업한 송 내정자는 위암 진단 등 소화기 질환 권위자로 서울대병원 내과 과장과 대한소화기학회 이사장을 맡고 있다. 아들까지 4대가 의사 집안인 송 내정자는 "대통령 주치의로서 최고통치자의 건강을 잘 보살펴 국가경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새 대통령의 주치의 자리를 놓고 이번에도 서울대 의대와 연세대 의대가 물밑에서 자존심 대결도 치열하게 벌였던 ...

    한국경제 | 2003.02.20 00:00

  • "이젠 훌훌 털고 떠나야지" .. 'THE HOURS'

    ... 여성의 삶을 보여준다. 1923년 영국에서 "댈러웨이부인"을 집필중인 울프(니콜 키드먼),1951년 로스앤젤레스에서 "댈러웨이부인"을 읽으며 인생관에 변화를 겪고 있는 만삭의 주부 로라(줄리안 무어),2001년 뉴욕 맨해튼에서 로라의 아들이자 자신의 옛애인 리처드의 문학상 수상축하연을 준비중인 출판인 클래리사(메릴 스트립)의 하루가 긴밀하게 병치된다. "댈러웨이 부인"으로 연결된 세 여성의 일상은 적어도 겉으로는 평온하다. 화창한 날씨와 장미꽃이 만발한 정원을 ...

    한국경제 | 2003.02.20 00:00

  • 99세 일본인, 생일 자축 몽블랑 스키 활강

    ... 게이조라는 이 노인은 20일(한국시간) 몽블랑 바로 밑 해발 3,842m의 케이블카 역에서 출발, '백색 계곡' 빙하를 타고 약 5시간 동안 22km를 활강하며 지난15일로 99살이 된 자신의 생일을 자축했다. 이 노인은 70세의 아들과 37세의 손자 등 자신의 '팬클럽 회원', 관광 가이드등 40여명과 함께 활강하며 사진을 찍기 위해 잠시 멈춰 서는 등 여유만만한 모습을보여줬다. 한편 관계 당국은 이 노인이 샤모니에서의 역대 스키 활강자 가운데 최고령이됐다고 ...

    연합뉴스 | 2003.02.20 00:00

  • thumbnail
    '미혼모'라는 굴레를 안고 살아가는 여자..MBC '그대 아직도...'

    ... 뒤 재혼할 여자를 찾고 있다. 그러던중 문경은 혁주의 아이를 임신하게 된다. 그러나 혁주는 문경을 버리고 선을 봐서 알게 된 애숙과 결혼한다. 조건이 좋아 결혼을 했지만 둘은 순탄치 못한 결혼생활을 한다. 나중에 문경이 아들을 낳은 사실을 알게 된 혁주와 혁주의 어머니 황여사는 아들을 빼앗으려고 소송을 제기하게 된다. 이혼녀와 미혼모라는 굴레를 안고 세상의 약자로 살아가는 여주인공 차문경역은 탤런트 배종옥이 맡았다. 사랑을 믿지 않는 현실적인 남자 ...

    한국경제 | 2003.0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