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601-181610 / 183,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침의 일생...한국기업사 '축소판'..고박흥식회장 생애조명

    91세의 나이로 유명을 달리한 박흥식 전화신그룹회장의 일생은 국내 기업부침사의 "축소판"을 보는듯 하다. 평남 용강의 2천석군 부농의 아들로 태어난 박회장는 15세때 고향에서 미곡상과 인쇄소를 차려 운영하다 서울로 올라와 28세때인 1931년 당시 귀금속상회인 화신상회를 인수, 유통사업에 손을 대면서 사업가로 성공 하여 한때 "한국 제1의 부자"로 이름을 날렸다. 그러나 해방이후에는 친일파로 몰려 반민특위에 회부되는 등 고초를 겪기도 ...

    한국경제 | 1994.05.11 00:00

  • [한경칼럼] 엄부자모 .. 김욱 <아가방 사장>

    "아바님,아바님, 이제는 하랍시는 대로 하고 글도 읽고 말씀도 다들을 것이니 이리 마소서" 영조가 그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려고 할때 세자는 그렇게 애원했다고 한다. 세자의 어머니 혜경궁 홍씨가 쓴 한중록을 보면 사도세자는 정신병을 앓아 주위에 있던 환관이니 궁녀등을 죽이기도 했던 모양이다. 그런데 그 책을 보면 사도세자의 병은 아버지인 영조가 만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아들을 가까이 두어서 사랑을 느끼게 하면서 가르치지는 않고 ...

    한국경제 | 1994.05.11 00:00

  • [인터뷰] 이금기 <일동제약 회장>..'신약개발 등 최선'

    ... 항균제 항생물질등에 관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현실화시키겠다"고 밝힌 이회장은 "향후 기존의 제약 부문과환경 식품등 비제약부문의 사업구조를 50대 50정도로 조절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 윤용구회장(92년별세)의 둘째아들인 윤원영부회장(57)이 자신에게 회장자리를 넘겨주고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한 것에 대해 "대주주이지만 전문경영인을 대우하려는 덕목"이라고 말하면서 "일동은 어느 한사람에 의한 경영이 아니라 전체사원이 참여하는 가족과 같은 회사"라고 ...

    한국경제 | 1994.05.10 00:00

  • [은행원] (47) 동전교환원..시장누비는 신용파수꾼

    ... 찾는게 이들의 주 임무. 대리가 거액을 횡령하더라도, 전산조작으로 세상이 떠들썩하더라도 시장 바닥을 훑는 이들의 발걸음은 계속된다. 이들이야말로 은행의 기본인 신용을 현장에서 지키고 있는 사람들이다. "가련다 떠나련다 우는 아들 손을 잡고...". 서울중구중림동에 있는 중림시장. 매일 오전7시면 이런 뽕짝 노랫소리가 어김없이 울려 퍼진다. 노랫소리와함께 이곳 상인들은 귀한 "손님"맞을 준비로 부산하다. 오전7시면 새벽3시에 시작한 새벽시장이 한참 무르익어 ...

    한국경제 | 1994.05.10 00:00

  • [천자칼럼] 3대의 화합

    어느 화창한 봄날. 할아버지 형제,아들과 조카,손자들 3대가 마을 근처에 있는 고루암에 올랐다. 빙둘러 모여앉은 가운데 시흥이 도도해진 큰 할아버지가 오언절구 한구절을 읊는다. 그뒤를 이어 작은 할아버지가 화답 하고 아들과 조카가 다시 이어 받는다. 손자들도 뒤질세라 척척 받아 넘긴다. 두어차례 돌아간뒤 큰 할아버지가 마무리를 지으면 고루암을 노래 한 한편의 긴 연구의 시가 완성된다. 지금은 부럽기만 한 정겹고 아름다운 풍경이다. 70여년전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일가족 3명 흉기에 찔려 2명 사망...경기 군포시

    9일 오전 6시20분쯤 경기도 군포시 산본1동 성백현씨(48,회사 원)집에서 성씨와 부인 박복단씨(44)와 딸 훈자씨(21)등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부인과 딸이 숨지고 성씨가 신음중인 것을 아들(17,고2)이 발견,경찰에 신고했다. 아들 성군에 따르면 인근 독서실에서 공부한 뒤 집에 돌아왔으 나 인기척이 없어 현관문을 열쇠로 열고 들어가 보니 흉기에 찔 려 어머니와 누나가 각각 현관문 앞과 거실에서 피를 흘리며 숨 져있었고 아버지는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5월 연극계 대작 잇따라 공연...'세일즈맨의 죽음'등

    ... 그로서는 22년만의 귀향무대.이 연극의 국내초연당시에도 주 인공역을 맡았던 그가 37년만에 다시 타이틀롤을 맡아 보다 원숙한 향기로 원작의 맛을 더해준다. 아내 린다역에는 박혜숙이,백부 벤에는 탤런트 박근형이 출연하며 강태기가 큰아들 비프역을 맡는등 중량급 연기자들간에 뜨거운 연 기대결이 펼쳐진다. 극단 현대예술극장의 "19 그리고 80"은 어머니의 관심을 끌기위해 15번이나 자살을 시도했던 19세소년 해롤드가 80세노파 모드를 만 나며 삶의 가치와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동아투금 대주주 김중민씨 형제 지분율 높여

    ... 높아졌 다. 또 동생인 김중성씨는 지난4월30~5월2일사이에 동사주식 6만5천7백주 를 매 입, 지분율을 5.02%에서 6.11%로 높였다. 김중신씨도 6만5천7백주를 추가매입,5. 52%의 지분을 확보했다. 이들의 주식매입은 유상증자를 앞두고 지분율을 확대,경영권 안정을 꾀하 기위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김씨 3형제는 고 김택수 대한체육회장의 아들로 지난해 금융실명제와함께 위장분산 주식을 실명으로 전환해 동아투금의 대 주주로 등장했었다.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TV하이라이트] '아담의 도시' ; '도깨비가 간다' 등

    ... 가라앉은 뒤 홀가분한 마음으로 조선소 현장을 둘러본 후 세영의 공로를 칭찬한다. 장회장의 동생인 조선회장은 조선소 영빈관으로 장회장을 찾아가 세영의 정체를 털어 놓는다. 장회장은 오명숙이 아직도 살아 있고 세영이 그녀의 아들이라는데 충격을 받고 신음한다. 드라마스페셜 "도깨비가 간다"(SBSTV 밤9시50분)=민강지는 한태우의 말을 듣고 의심의 싹이 트기 시작, 꿈속에서까지 김일환에게 쫓기는 꿈을 꾼다. 유민상은 어딘지 모를 곳으로 납치돼 복면의 ...

    한국경제 | 1994.05.09 00:00

  • 어버이날 맞아 고향가던 일가족 8명 교통사고로 사상

    ... 경기7타 3339호 11t 카고트럭(운전사 김계춘.29)과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합차운전자 정씨와 정씨의 매형 김동옥씨(35.대구시 동구 신 암1동722-72)등 2명이 그자리에서 숨지고 김씨의 부인 정경애씨(32), 아들 재겸군(6)과 성겸군(4)등 일가족 6명이 중경상을 입어 문경병원에서 치료를 받고있다. 사고를 당한 김씨 가족은 어버이 날을 맞아 부모님을 찾아뵙기 위해 처남 인 정씨의 승합차를 타고 대구를 떠나 마성면으로 가던중 변을 당...

    한국경제 | 1994.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