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641-181650 / 194,3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주 `신.한 대선자금' 공세강화

    ... 최도술(崔導術)의혹 등을 민주당이 앞장서서 밝혀내자"고 말했다. 김성순(金聖順) 대변인은 최도술 사건 논평에서 "정경유착을 통한 권력형 비리사건임과 대통령이 재신임 카드를 꺼내 든 이유가 드러났다"며 "20년 집사가 대통령아들의 결혼식날 돈을 받았다면, 당선축하금이거나 결혼축의금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대선 빚을 갚았다'는 최씨의 주장을 수용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특히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구속된 직후인 지난 2월26일 청와대첫 수석비서관회의에서 ...

    연합뉴스 | 2003.10.16 00:00

  • "교도소로 보내주오" .. 강도짓 뒤 스스로 신고

    ... 전부터 가정 살림을 내팽개치고 종교생활에 열중하는 것이 못마땅해 수없이 부부싸움을 하기도 했지만 부인은 끝내 마음을 고쳐먹지 않고 가산을 탕진했다. A씨 가족은 점점 생활형편이 어려워졌고 설상가상으로 2주일전 군대에서 제대한 A씨의 아들마저 어머니를 따라 종교단체에 빠져 A씨를 등한시했다. 이러한 환경을 비관한 A씨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하려고 했으나 차마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집에 돌아와 보니 오히려 부인은 "자살도 못 하느냐"며 핀잔을 주기도 했다. A씨는 이렇게 ...

    연합뉴스 | 2003.10.16 00:00

  • 이집트 대통령 아들 암살 미수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의 아들로 강력한 후계자로 거론되고 있는 가말 무바라크(39)가 최근 암살위기를 모면했으며 총격으로 그의 경호원 2명이 숨졌다고 아랍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집트 야당 소식통들은 가말을 겨냥한 암살공격으로 경호원 2명이 숨지고 승용차 운전사가 부상했다고 밝혔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신문 알바와는 가말 일행이 알렉산드리아 방문을 마치고 카이로로 돌아오던 중 그가 탄 차량 행렬이 고속도로에서 총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

    연합뉴스 | 2003.10.15 00:00

  • 훈센 총리, 연립정부 구성 위한 3자회담 거부

    ... 풀이했다. 소식통들은 또 이경우 반정부 성향이 강한 삼렝시당보다는 지난 5년 동안 CPP와 함께 국정을 운영해온 푼신펙당의 참여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관측했다. 푼신펙당은 캄보디아의 명목상 국가원수인 노로돔 시아누크 국왕의 아들인 노로돔 라나리드가 이끌고 있으며, 최근 국회개원 과정에서 CPP측과 연립정부 참여에 따른 정치지분을 놓고 일련의 비밀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CPP는 하원의원 123명을 선출하는 지난 7월29일의 총선에서 73명의 당선자를 ...

    연합뉴스 | 2003.10.15 00:00

  • 아내에 극약주사 60대 처벌 '관심'

    ...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중이다. 이씨는 경찰에서 "지난 2001년 12월께 아내가 5년째 뇌졸중으로 투병중인 것을비관해 '함께 죽을것'을 결심하고 아내에게 먼저 극약을 투여한 뒤 남은 양을 마셨다"고 말했다. 이씨는 당시 큰 아들(43) 마저 전선작업 중 감전사고로 팔, 다리를 잃어 가족들의 불행이 겹친데다가 고물수집으로 얻는 20여만원 상당의 월수입에 의존하는 자신의 처지를 비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의 진술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씨는 ...

    연합뉴스 | 2003.10.15 00:00

  • 검찰, 최도술씨 구속수감 ‥ 대검 중수부 "받은돈 뇌물ㆍ정치자금" 확인

    ... 15일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인 최도술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수감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고교선배인 부산지역 은행간부 출신 이영노씨의 소개로 작년 12월25일 노 대통령 아들 노건호씨 결혼식 뒤에 서울 P호텔 일식당에서 손길승 SK그룹 회장을 직접 만나 손 회장으로부터 기업활동 지원 등 청탁과 함께 양도성예금증서(CD) 11억원을 받은 혐의다. 최씨는 이 돈을 이씨에게 건넸고 이씨는 자신의 처 배모씨(부산 ...

    한국경제 | 2003.10.15 00:00

  • 아제르바이잔 大選 순조롭게 진행

    ... 유권자 수는 438만여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날 낮 12시 현재 33% 이상의 유권자가 한 표를 행사하는 등 투표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현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다. 이번 대선에는 게이다르 알리예프(80) 현(現) 대통령의 아들인 일함 알리예프(42) 총리를 비롯해 이사 감바르(46) 무사바트당수, 에티바르 마메도프(48) 아제르바이잔독립당수 등 8명이 출마했으나, 알리예프 총리가 50-60%의 지지율로 무난히 당선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잠정 ...

    연합뉴스 | 2003.10.15 00:00

  • 손녀를 딸로 호적신고

    강원도 춘천경찰서는 14일 손녀를 사망한 것으로 처리한 뒤 딸로 출생신고한 혐의(사문서 위조 등)로 안모(46.여.춘천시 신사우동)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2001년 1월 아들 김모(23)씨 부부가 딸을 낳은 뒤파경을 맞자 진단서를 위조, 4개월짜리 손녀를 사망한 것으로 신고한 뒤 자신의 딸로 호적에 올린 혐의다. 안씨는 "손녀가 엄마없이 살아갈 것을 걱정해 잘못을 저질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안씨는 딸이 호적등본에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홍대 괴담' 강도범 검거

    ... 벌였다. 그러나 범인 김씨는 실제 이 영화를 본 일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에서 "동대문에서 7년째 의류봉제 사업을 했으나 부도가 나면서 2억5천여만원의 빚을 지게 됐고 지난 2월부터는 빚 독촉을 피해 아내 및 두 아들과 도떨어져 혼자 살면서 범행을 결심하게 됐다"면서 "인적이 드물고 소리가 잘 나지 않아 비오는 새벽 시간대를 이용해 범행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구치소 수감 시 동료 수감자로부터 퍽치기 수법을 배운 뒤 청계천의 한 철공소에서 길이 ...

    연합뉴스 | 2003.10.14 00:00

  • 빚 안갚는다며 채무자 가족 납치

    경기도 부천중부경찰서는 14일 빌려간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채무자의 아들과 형수를 납치, 감금한 혐의(인질강도 등)로 조모(50.무직)씨 등 5명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 등은 지난 10일 낮 부천시 원미구 중동 채무자 권모(47)씨의 집 앞에서 권씨의 아들(20.대학2년)을 승용차로 납치, 시흥의 원룸에 데려가 '아버지 소재를 대라'며 4일간 감금하고 빼앗은 직불카드로 현금 1천400여만원을 인출한 혐의다. 이들은 지난 7월21일 ...

    연합뉴스 | 2003.10.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