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01-184410 / 191,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빈 라덴 쫓아 동굴 하나하나 뒤진다" .. 타임

    ...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빈 라덴이 항복할 것으로 기대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빈 라덴 추적을 위해 아프간 공습이 개시된 이후 미군 수뇌부는 빈 라덴이 생포되느니 장열하게 죽음을 택할 것으로 가정해왔다. 빈 라덴은 측근들과 자신의 아들들에게 미군이 들이닥치면 자신을사살, 영광스럽게 순교하도록 만들어줄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여전히 빈 라덴의 소재지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나 최근 아프간의 전황이 급박하게 돌변, 탈레반이 패퇴함에 따라 빈 ...

    연합뉴스 | 2001.11.19 11:11

  • 광주 가정집 화재사건, 종업원 자작극

    ... 새벽 광주의 한 가정집에서 발생한 방화 추정사건은 방화범을 목격했다고 신고한 10대 다방 남자 종업원의 자작극으로 밝혀졌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7일 자신이 일하는 다방 주인 조모(33.여)씨의 집에 불을 질러 조씨의 둘째 아들을 숨지게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김모(14.주거부정)군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군은 지난 16일 오전 0시 5분께 광주 광산구 송정동 조씨 집에 불을 질러 방에서 잠을 자고 있던 조씨의 작은 아들(8)을 숨지게 ...

    연합뉴스 | 2001.11.17 09:48

  • 빈 라덴 측근 아프간서 피살

    ... 관리는 아테프가 죽었다는 믿을만한 증거가 있다면서 아테프의 사망이 알-카에다 조직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집트 출신인 아테프는 9.11 테러에 연루돼 있으며, 지난 1998년 아프리카 주재 미국 대사관 폭파 사건에 관련된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아테프는 올해 초 자신의 딸을 빈 라덴의 아들과 결혼시켜 사돈 관계를 맺는 등빈 라덴과의 돈독한 관계를 과시하기도 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hongtae@yna.co.kr

    연합뉴스 | 2001.11.17 07:18

  • 美, 빈 라덴 도주 기도 우려

    ...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이동시 수행하는 수십명의 참모와 경호병 숫자를 대폭 줄인 것으로 믿고 있다. 한편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정보특별위원(민주.샌프란시스코)은 정보 관리들의말을 인용, 빈 라덴은 자신이 체포될 것으로 보일 경우 아들과 측근들에게 자신을죽이도록 명령을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원은 따라서 빈 라덴 등 외국 테러리스트들을 비밀군사법정에 세우는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며 군사재판 문제는 논의할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오연 특파원 ...

    연합뉴스 | 2001.11.17 07:17

  • 빈 라덴 추종자들 카불서 고층건물 공격계획 수립

    ... 신문은 말했다. 이 아랍인 가족들이 살던 구역은 빈 라덴 열성추종자들의 중심지였음이 분명하다고 신문은 말했다. 이 가족들이 살던 집중 하나는 아랍어로 "보스니아인 아부 오사마"라는 표식이있었는데 이는 집주인 압둘 라흐만이 빈 라덴의 이름을 본 따 지은 첫아들의 이름이라고 신문은 말하고 이 집에서는 폭약, 뇌관, 시한장치 등의 제조방법이 적힌 노트가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런던=연합뉴스) 김창회특파원 chkim@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1.16 21:01

  • 의성 막걸리 독극물 투입사건은 이웃 소행(속보)

    ... 청산염을 투입, 5일 오후 이를 모르고 막걸리를 마신 장씨와 이웃 주민 하모(67.여.농업)씨 등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수사결과 김씨는 평소 자신을 업신여기던 이씨가 지난 5월께 농사 문제로 자신의 아들과 다툼을 벌인데 앙심을 품고 이씨를 살해하기 위해 독극물을 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한편 집주인 이씨는 숨진 장씨 등이 막걸리를 먹기 전인 4일 오후 7시께 문제의 청산염이 든 막걸리를 소량 마신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

    연합뉴스 | 2001.11.16 18:02

  • [공병호의 책이 있는 풍경] '공지영의 수도원 기행'

    ... 것이 아님을 알았고,그래서 나는 구덩이에 빠진 기분이었고 그러니 사방이 막혀버려서 하는 수 없이 하늘을 올려다보아야 했는데,그때 거기 하느님이 나 여기 언제나처럼 네 곁에 있다"고 털어 놓는다. 책의 중간 부분에 대단히 부유한 집안의 아들로 태어나 25세에 전미국 골프대회를 휩쓸고 난 후 10년간 세 번의 이혼을 하고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다가 재기한 한 인간의 고백이 나온다. "인생에서 제가 깨달은 사실은 삶이란 무엇인가를 깨닫기 전에 우리는 35세를 넘어버린다는 ...

    한국경제 | 2001.11.16 17:37

  • [일요영화] (18일) '리플리' ; '위대한 전략'

    ... 영화다. '밤에는 피아노 조율사,낮에는 호텔보이'. 별볼일없는 리플리(맷 데이먼)의 삶이다. 어느날 리플리는 화려한 파티석상에서 피아니스트 흉내를 내다 선박부호 그린리프의 눈에 띈다. 그는 믿음직해 보이는 리플리에게 망나니 아들 디키(주드 로)를 이탈리아에서 찾아 달라고 부탁한다. 리플리는 이탈리아로 가서 프린스턴대학 동창이라며 디키에게 서서히 접근한다. 어느새 디키의 연인 마지(기네스 팰트로)와도 친해진 리플리. 리플리는 마치 자신이 상류사회의 ...

    한국경제 | 2001.11.16 15:23

  • 병역면제 청탁 축구선수 아버지 벌금형

    서울지법 형사4단독 윤남근 판사는 16일 아들에 대한 병역면제 청탁과 함께 병무담당 직원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제3자 뇌물교부)로기소된 유명 프로축구 선수의 아버지 이모(51)씨에 대해 벌금 2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씨로부터 병역면제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인천.경기지방병무청 직원 김모(44)씨에 대해서는 징역6월 및 추징금 2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씨에 대해 "병역면제 청탁을 했지만 실제로 아들이 병역면제를 받지못했던 점을 유리한 ...

    연합뉴스 | 2001.11.16 14:35

  • [비즈니스 유머] 사마리아사람과 스코틀랜드인

    ... "Indeed, man, where's his cap?" ----------------------------------------------------------------------------- "실례합니다만 어제 호수에서 우리 아들아이를 건져내준 분이시죠?"하고 스코틀랜드 사람이 물었다. "네 그렇습니다만"라고 아이를 구해준 그 사람은 어리둥절했다. "그 일이라면 신경 쓰실 것 없습니다. 잊어버립시다" "잊어버리자구요?"라며 스코틀랜드사람은 언성을 높였다. ...

    한국경제 | 2001.11.16 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