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61-184470 / 187,1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아들의 지능

    ... 입시경쟁이 너무 치열해지면서 일류대학을 나온 신부감을 선호하는 경우를 주위에서 때때로 보게 된다. 그것은 여성의 지능이 배우자의 요건으로서 그 위상이 높아졌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할수 있다. 때마침 호주의 한 유전학자가 아들의 지능이 어머니로부터 전적으로 유전된다는 보고서를 내놓아 흥미를 끌고 있다. 아들은 어머니의 X염색체로부터 지능 유전자를 물려받기 때문에 아들의 지능은 여성의 지능 수준에 좌우된다는 것이다. 반면에 딸은 어머니와 아버지로부터 ...

    한국경제 | 1996.07.02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일) '오박사네 사람들' 등

    ... 4시) = 갑자기 나타난 레지던트 이규복이라는 남자때문에 사위 윤승원과 장모 김수미가 한판 대결을 벌인다. 돈도 없고 볼것도 없는 사위가 못내 아쉬운 김수미는 사사건건 사위에게 핀잔을 준다. 어느날 치과병원에는 오지명의 친구아들인 이규복이 실습차 온다. 허우대가 멀쩡한 그 남자를 보고 안문숙과 최간호사는 마음을 설레고 김수미는 이규복을 초대해 찬찬히 본다. 사위가 더욱 초라해 보이는 김수미,마침 점심을 먹으로 온 사위를 찬밥대접하는 윤승원과 박지영은 ...

    한국경제 | 1996.07.02 00:00

  • [신상민칼럼] 고정관념으로부터의 해방 .. 본사 논설위원

    ... 병원의 수급부균형해소에는 상당한 효과가 있을 것만은 명확하다. 그러자 그것은 우리사회의 관념상 용납되기 아마도 어려울 것이다. 사회보보장제도로서의 의료보험 그 본질을 저해하는 것이란 비판이 거세게 제기될게 뻔하다. 부로조아들만의 병원이 생길 경우 기존병원의 서비스도 그 문제점이 질과 양에서 더욱 분명해져 개선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동시에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가능성도 크다. 어느 쪽이 더 바람직한 것인지는 판단의 문제다. 현실적인 이익과 ...

    한국경제 | 1996.07.02 00:00

  • [방송가] MBC 베스트극장 '달수...' 5일 방영..차문화 고발

    ... 것. 오현창PD는 "하루평균 120대의 자동차가 양산되는 한편 다른 한쪽에서는 교통사고로 32명이 목숨을 잃는 우리사회 자동차문화의 현주소를 있는 그대로 그리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달수시리즈"에서는 그동안 힘없는 시민이 집짓는 과정에서 겪게 되는 갖가지 공사현장의 비리를 고발한 "달수의 집짓기", 초등학교 선생님들의 촌지문제를 정면에서 다룬 "달수아들 학교가다" 등을 방영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일자).

    한국경제 | 1996.07.01 00:00

  • [한경인터뷰] 프란시스 후쿠야마 <박사>에게 들어본다

    ... 직접 챙긴다. 일본의 게이레쓰보다 훨씬 중앙집권적이라는 얘기다. 더욱이 일본의 경우 16,17세기에 이미 기업에 대한 가족통제가 약해지기 시작했다. 비혈연인 양자를들이는 경우도 허다했다. 당시 오사카 상인층에는 사업을 아들에게 물려 주지 않는다는 암묵적인 약속이 있었다. 2대째 내려오면 이미 전문적인 경영자가 등장했다. 이런 현상은 메이지 유신이전, 산업화 이전에 이미 일어났다. 일본은 상당히 일찍 전문경영쪽으로 옮겨간 셈이다. 이런 차이는 ...

    한국경제 | 1996.07.01 00:00

  • [홍루몽] (458) 제10부 정염과 질투의 계절 (60)

    ... 지장이 없었다. 시녀들이 자기머리를 땋아올리는 동안 원앙은 멍하게 고개를 치켜든 채 눈물만 흘리고 있었다. "그놈이 내가 원앙을 애지중지하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첩으로 데려가려고 해? 불효막심한 놈" 대부인은 아들 가사를 그놈이라고 욕을 해대며 화가 잔뜩 난 눈으로 좌우를 둘러보았다. 희봉과 왕부인이 슬그머니 대부인의 시선을 피하였다. "너희들도 마찬가지야. 그놈의 장단에 춤을 추면서 나를 속이고 따돌렸어. 원앙이 저애의 마음을 돌려놓으려고 ...

    한국경제 | 1996.07.01 00:00

  • [방송주평] MBC-TV드라마 '동기간' .. 순수한 가족애 돋보여

    ... 모습을 풀냄새 나는 전원풍경속에 담아냄으로써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아름다운 옛생각에 젖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불륜이나 비상식적인 상황을 다룬 드라마가 많은 가운데 보기 드문 건강한 가족극인 셈. 이 드라마는 아버지와 아들, 형과 아우, 동서지간등 전통적인 대가족관계 속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개성있는 출연진들의 연기속에 무리없이 담아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어내고 있다. 자수성가한 아버지역의 이대근이 묵직한 캐릭터를 자랑하며 가부장제사회의 ...

    한국경제 | 1996.06.30 00:00

  • 홍콩비디오 색다른 "볼거리" .. 신비한 동양의 에로티시즘

    ... 시네마트의 "소녀경 유정보감"은 무공수련법이 담긴 소녀경을 둘러싼 원한과 복수, 이승을 초월한 사랑을 그린 작품. 사교교주 여곤은 소녀경으로 무공을 높일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 영천호를 급습한다. 신변의 위협을 느낀 영천호는 아들 영봉에게 소녀경을 맡긴다. 한편 봉변을 당하려던 아풍을 구해준 영봉은 그녀와 혼인을 약속하고 명의 활신선의 제자로 들어가 무공을 전수받는다. 그러나 부잣집도령에게 납치된 아풍이 불에 타죽고 영봉은 귀신을 퇴치 하러온 여곤과 운명의 ...

    한국경제 | 1996.06.30 00:00

  • [TV하이라이트] (29일) '송지나의 취재파일 세상속으로' 등

    ... 강진으로 샌프란시스코와 오클랜드를 잇는 대교인 베이 브리지가 무너지고 880번 주간도로의 이층 구간이 내려앉는 엄청난 사고가 발생 많은 사상자를 냈다. 한편 여느때 처럼 버루만은 출근하고 그의 부인 페트라는 여섯 살난 아들 홀리오와 여덟 살난 딸 캐시 남매를 데리고 치과에 다녀오던중 이 충격적인 지진과 만난다. 위험을 무릅쓰고 생존자를 찾아내기위한 구조 작업이 필사적으로 펼쳐지고 많은 시민과 자원 봉사자들이 이 구조작업에 참여한다. "대하드라마" ...

    한국경제 | 1996.06.29 00:00

  • 미국, '인도네시아 국민차' 정책 변경 요구

    ... 정책을 WTO 규정과 일치시키기 위해 협력키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든 승용차에 대해 차량가격의 60%가 넘는 수입세 및 호화세를 부과하고 있으나 국민차 육성책의 일환으로 수하르토대통령의 아들 후토모 만델라 푸트라가 소유한 "PT 티모르 푸트라 내셔널"사가 생산하는 승용차에 대해 세금을 면제키로 했다. 미국, 유럽연합(EU), 일본의 자동차회사들과 정부는 이에 대해 경쟁사들 에게 불리한 조치로 WTO 규정에 위배된다고 ...

    한국경제 | 1996.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