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81-184490 / 191,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적60분」 버려지는 노인 밀착취재

    ... 오후 9시40분 '버려지는 노인들'을 주제로 노부모 봉양 기피 현상을 조명한다. 최근 시각장애를 지닌데다 중풍을 앓는 늙은 아버지를 폐가에 방치해 죽음에 이르게 한 사건과 팔십 노모를 부양하는 문제로 형제간에 갈등을 빚던 큰아들이 노모와 동반자살한 사건이 발생해 세상에 충격을 던졌다. 제작진은 "전통적인 효 사상이 사라지면서 부모 부양을 점점 기피하는 우리 사회의 분위기에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라고 지적한다. 부모를 버리지는 않아도 자식들이 의도적으로 ...

    연합뉴스 | 2001.09.22 11:49

  • 메이저리그 밀워키, "우리는 삼진 아웃 왕"

    ... 것은 밀워키가 메이저리그 사상 처음으로 삼진 아웃이 안타보다 많은 팀이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현재 밀워키의 삼진 아웃수는 안타수보다 21개나 많다. 그래도 선수들은 삼진 아웃 비율을 낮추려고 전전긍긍하고 있는 코칭 스태프들과 달리 태평스럽다. 에르난데스 조차 "야구를 하다보면 삼진 아웃을 당할 수도 있다"며 "아들과 손자에게도 삼진 아웃 1위였다고 말 할 수 있다"는 식이다. (밀워키 AP=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1.09.22 10:26

  • [천자칼럼] 아르마니와 호랑이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1934년 이탈리아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의과대학에 진학했지만 군에 갔다온 뒤 진로를 바꿔 백화점 디스플레이어를 거쳐 디자이너로 변신했다. 니노 세루티 남성복 디자이너로 기초를 닦은 뒤 75년 아르마니사를 설립하고 여성복에도 손을 댔다. 81년 서브 브랜드 '엠포리오 아르마니'를 런칭한 뒤 승승장구, 이탈리아 패션을 세계 최고로 만들었다. '패션의 시작은 아르마니로부터' '20년대엔 샤넬,30년대엔 디오르,80년대부턴 ...

    한국경제 | 2001.09.21 17:26

  • 빈 라덴-노리에가 對美관계 변천 흡사

    ... 이유가 되고 있다. 미국이 파나마 운하협정 체결을 위해 운하 부근을 폭파시켰다고 노리에가가 진술한 지난 1976년 당시 CIA 국장은 부시 현(現) 대통령의 아버지인 조지 부시였으며 아버지 부시는 노리에가에 대한 재판을 대통령으로서 지켜봤다. 아들인 조지 W. 부시 현 대통령은 지금 오사마 빈 라덴이라는 제1의 테러리스트를 놓고 전면전이냐 특수작전이냐를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지일우 기자 ciw@yna.co.kr

    연합뉴스 | 2001.09.21 16:53

  • [해외유머] '아들의 항변'

    ... 점수 notice:눈여겨 보다,주목하다 grade:등급 shocking inadequacy:충격적인 미흡함. --------------------------------------------------------------- 아들이 학교성적표를 가지고 왔다. 성적표를 들여다본 그이 부모는 그의 한심스런 점수들을 보고는 어이가 없어 그만 말문이 막혀버렸다. "이런 성적표를 받아온 데 대해 넌 뭐 할 말이 없어?"하고 아버지가 물었다. "이 걸 알아주셔야 ...

    한국경제 | 2001.09.21 16:35

  • [TV 하이라이트] (23일) '일요스페셜' ; '아버지와 아들' 등

    ... 등교에서부터 오후 하교까지 학생과 교사들의 생활을 밀착취재해 아이들의 꾸밈없는 모습을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다. 아이들이 처음으로 학교에 발을 들여놓은 후 학교라는 공간과 교육제도에 어떻게 적응해 나가고 있는지 살펴본다. □아버지와 아들(SBS 오후 8시50분)=명진은 박 사장에게 종두의 앞에서 연인처럼 행동해달라고 부탁한다. 박 노인은 집안일이 힘에 겨워 못하겠다며 혜숙에게 집으로 돌아오라고 한다. 친구들과 여행에서 일찍 돌아온 은주는 들뜬 마음에 재두를 ...

    한국경제 | 2001.09.21 15:48

  • 타격왕 그윈, 은퇴 뒤 모교에서 감독

    ... 파드리스)이 모교에서 지휘봉을 잡게됐다. 그윈은 21일(한국시간) 모교인 샌디에이고 주립대학과 연봉 10만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3년간 사령탑을 맡기로 했다. 대학 시절 자신을 지도한 짐 디에츠의 뒤를 이어 감독을 맡게된 그윈은 아들인 앤서니도 이 팀에서 외야수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래 저래 감회가 새롭게 됐다. 통산 8차례나 내셔널리그 타격왕에 오르며 최고의 교타자로 이름을 떨친 그윈은"내가 항상 꿈꿔왔던 일이다"며 "내가 아는 모든 것을 전수하겠다"고 ...

    연합뉴스 | 2001.09.21 11:13

  • 테러범 전체가 가짜 신분 가능성

    ... 말했다. 그는 지난 95년 덴버에 있던 자신의 아파트가 도둑을 맞았을 때 여권을 분실,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 과거 위싱턴에 주재했던 사우디 아라비아 외교관 1명은 알-에크티사디아 신문에 납치범 1명의 신원이 자신의 아들 왈리드와 일치한다며 그는 사우디아라비아항공의 조종사로 4년전 플로리다의 엠브리-리들 항공대학을 졸업하고 현재는 모로코에산다고 밝혔다. 또다른 사우디항공 조종사인 사이드 후세인 알-그함디는 CNN에 납치범으로 얼굴이 방송됐으나 현재 튀지니에 ...

    연합뉴스 | 2001.09.21 08:12

  • 이라크, 美공격 구실주지 않기 위해 중립지켜야

    이라크의 대표적 신문인 '바벨'은 미국이 아프가니스탄에 대해 테러 보복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라크로서는 미국이 이라크를공격할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20일 주장했다. 사담 후세인 대통령의 아들인 우다이가 운영하는 바벨은 "적들이 우리를 계속지켜볼 것이기 때문에 우리 이라크는 관전자의 입장에 머물러 있어야 하며 신중한자세로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미국은 원유가 풍부한 걸프지역에서 문제를 야기하지는 ...

    연합뉴스 | 2001.09.20 20:49

  • 한국과 IT분야 투자합의 이뤄지길...왕융칭 회장 來韓

    ... 진사산업단지,통영안정공단 등을 둘러본다. 거제 장목관광단지 부지와 거가대교 건설현장,삼성조선 등도 시찰한다. 왕 회장의 이번 방문은 김 지사가 지난 6월 대만총통 초청으로 현지를 방문한 김영삼 전 대통령을 통해 전달한 방문요청을 받아들여 성사됐다. 김 지사는 "경남의 관광분야와 산업인프라 등 투자환경을 소개하고 싶다"며 한국방문을 요청했었다. 포모사그룹은 자산 3백83억달러(약 49조원)에 국내외 38개 계열사를 거느린 대만 최대기업이다. 종업원 7만2천명. ...

    한국경제 | 2001.09.20 1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