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491-184500 / 191,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빈 라덴 새 은신처로 급히 이동...파키스탄 정보통

    ... 아프간의 인접국인 파키스탄은 탈레반 정권을 승인한 3개국중 하나이며 아프간에서 활동중인 이슬람 군사조직에 대해 훌륭한 첩보들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빈 라덴은 케냐 주재 미 대사관 폭탄테러로 미국이 아프간 동부에 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98년 8월 이후 종적을 감췄다가 지난 2월 아프간 남부 칸다하르시에서 열린 아들의 결혼식에 참석하며 대중 앞에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었다. (카불 AP=연합뉴스) choibg@yna.co.kr

    연합뉴스 | 2001.09.14 08:12

  • [천자칼럼] 종말론

    ... 사고로 눈이 먼 젊은 대원에게 "허먼 멜빌의 "백경"과 마크 트웨인 소설을 읽었느냐"고 묻는다. 미혼의 여성앵커는 추첨에서 떨어진 아기엄마에게 생존의 자리를 양보하고,천재과학자는 애인을 구하려 결혼하고,애인을 찾으러 사지로 뛰어드는 아들에게 아버지는 필요할 지도 모른다며 고급시계를 풀어준다. 모든 게 끝난 듯한 상황에서도 사람들은 나름대로 내일을 기약하며 산자의 도리를 다하려 애쓴다. 현실과는 다른 영화속 얘기일 뿐일까. 미국에서 발생한 끔찍한 테러사건을 ...

    한국경제 | 2001.09.13 18:15

  • [古典서 찾는 지혜] 본심의 차이

    ... 즉부자이차원. .............................................................. 이롭게 해주려는 마음으로 대하면 먼 나라 사람도 쉽게 가까워지고,해치려는 마음으로 대하면 아버지와 아들 사이라도 멀어지고 원수가 된다. .............................................................. '한비자 외저설(韓非子 外儲說)'에 있는 말이다.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다. ...

    한국경제 | 2001.09.13 18:12

  • [美 테러 '大慘事'] 구본석씨 등 소식 '캄캄' .. 실종자가족 표정

    ... 친지,이웃들의 생사를 확인하기 위한 전화문의가 빗발쳤다. 뉴욕 맨해튼의 국제무역센터(WTC)에 근무하다 실종된 LG화재 구본석 뉴욕지점장의 국내 가족들은 충격속에 생존소식만 애타게 기다리는 상황이다. 구씨 가족들은 "큰 아들과 함께 아일랜드에 살고 있는 노모의 충격을 우려해 아직 아무 말도 하지 않은 상태"라며 눈시울을 적셨다. 뉴욕 롱아일랜드대학에서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밟고 있는 아들 강일씨(28)의 실종소식을 접한 가족들도 생존에 대한 ...

    한국경제 | 2001.09.13 17:58

  • 테러직전 승객들 죽여

    ... 승객들로부터 나온 내용들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고 말했다. 피랍기에 타고 있던 사업가 피터 핸슨은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여승무원이 흉기에 찔렸다고 말했으며 곧 전화가 끊겼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샌프란시스코의 앨리스 호글란은 자신의 아들이 펜실베이니아에 추락한 비행기에 타고 있었으며 전화를 걸어 "우리는 납치당했다. 범인은 3명이며 폭탄을 가졌다고 말한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피랍기 탑승객들이 전화로 동료 승객들이 살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1.09.12 19:48

  • 美, 전화통화 추적 통해 빈 라덴 수사집중

    ... 사용했다고 전했다. 세계무역센터에 첫번째 충돌한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타고 있던 한 사업가는 납치 된 뒤 자신의 아버지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걸었다고 한 수사관계자는 전했다. 희생자의 아버지는 연방수사국(FBI)의 조사에서 아들이 첫 통화에선 스튜어디스가 칼에 찔렸다고 말했으며 두번째 통화에선 비행기가 `추락중'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세계무역센터를 두번째로 들이받은 여객기의 한 여승무원도 비행기 뒤쪽에서 응급전화번호를 가까스로 눌렀다고 아메리칸항공의 ...

    연합뉴스 | 2001.09.12 15:47

  • 미, 전화통화 추적통해 빈 라덴에 수사 집중

    ... 사용했다고 전했다. 세계무역센터에 첫번째 충돌한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에 타고 있던 한 사업가는 납치 된 뒤 자신의 아버지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걸었다고 한 수사관계자는 전했다. 희생자의 아버지는 연방수사국(FBI)의 조사에서 아들이 첫 통화에선 스튜어디스가칼에 찔렸다고 말했으며 두번째 통화에선 비행기가 `추락중'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세계무역센터를 두번째로 들이받은 여객기의 한 여승무원도 비행기 뒤쪽에서 응급전화번호를 가까스로 눌렀다고 아메리칸항공의 ...

    연합뉴스 | 2001.09.12 11:55

  • 아카마이 공동설립자 항공기납치 테러로 사망

    ... 보잉767 항공기에 타고 있었으며 이 항공기가 뉴욕의 세계무역센터에 충돌하면서 사망했다고 아카마이의 회장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조지 H. 콘레이즈가 밝혔다. 아카마이의 대변인은 "르윈은 이날 사업차 LA로 향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부인과 두 아들을 둔 르윈은 지난 98년 아카마이를 설립했으며 지난 7월에는 미국 IT산업에 가장 영향력이 큰 10인중 한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humane@yna.co.kr

    연합뉴스 | 2001.09.12 09:40

  • [부음] 이규동 前대한노인회 회장 별세 .. 향년 91세

    ... 이사장은 육사(2기)를 졸업한 뒤 육군본부 경리감 등을 지내다 61년 준장으로 예편한 뒤 대한노인회 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지난 85년 성강문화재단을 설립,우수학생들을 상대로 장학사업을 벌여왔다. 화랑무공훈장(50년) 금성충무무공훈장(53년) 유엔종군기장(53)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아들 창석(삼원코리아대표)씨와 딸 순자(전 전대통령부인),신자,정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영안실이며 발인은 13일. (02)590-2537

    한국경제 | 2001.09.11 17:44

  • 김홍일의원 자서전 출간

    김대중 대통령의 장남인 민주당 김홍일 의원이 "대통령 아들의 멍에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심경을 토로한 '나는 천천히,그러나 쉬지 않는다'란 자전에세이집을 11일 발간했다. 김 의원은 이 책에서 "우리나라에서 대통령의 아들은 당사자 입장에선 명예라기보다는 멍에요,행복쪽이라기보다는 불행쪽이지 않았나 싶다"며 대통령 아들로서 겪는 고충을 쏟아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의 자녀라는 이유만으로 숨죽이며 살라는 주장엔 잔인한 독선이 깔려 있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01.09.11 17: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