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4581-184590 / 186,9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방화, 폭력/에로물 위험수위..재미에만 치중, 내용 등 없어

    ... 등의 흥행성공이 이같은 바람을 부채질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형식도 "레옹"과 같은 투톱시스템이 주류를 이룬다. 광주민주화운동을 담은 "꽃잎"까지 비슷한 형태를 취하고 있을 정도. 아태필름의 고길수 홍보팀장은 ""장군의 아들"이후 "게임의 법칙" "테러리스트" 등이 성공하면서 제작자와 감독들이 액션영화의 시대가 왔다고 판단한 것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최근 국내에서 제작되는 액션물은 지나치게 대중적 재미에만 치중, 깊이가 없을 뿐만 아니라 내용과 ...

    한국경제 | 1996.01.12 00:00

  • [TV하이라이트] (12일) '종합병원' ; '천사들의 합창' 등

    ... 노을의 부모인 종진과 미영은 실의에 빠지나 골수 이식을 통해 치료될수 있다는 말에 희망을 잃지 않는다. 가족들을 대상으로 골수 검사를 한 결과 종진의 어머니만이 노을에게 골수 이식이 가능하다는 게 밝혀진다. 그러나 처음부터 아들의 결혼을 반대했고 현재까지도 미영을 며느리로 인정하지 않는 종진의 어머니는 골수 이식을 선뜻 허락하지 않는다. "엄마는 못말려" (SBSTV 오후 7시05분) = 오구만은 가족들을 모아놓고 전원주택으로 이사를 가게 됐다는 ...

    한국경제 | 1996.01.12 00:00

  • [새 비디오] '스위퍼' ; '꼬리치는 남자' 등

    ... 사건을 코믹하게 그렸다. 허동우 감독. "수탉" "아래층여자와 위층남자"를 조감독했던 허동우 감독의 데뷔작. 콩고 (CIC) = 어드벤� 어드벤처 영화. 통신회사 사장인 트래비스가 레이저용 블루다이아몬드를 찾기 위해 아들 찰스가 이끄는 탐험대를 콩고에 파견하면서 벌어지는 끝없는 위험과 블루다이아몬드를 둘러싼 음모를 담았다. "쥬라기공원"의 마이클 클라이튼 원작. "잃어버린 성궤를 찾아서"를 제작한 프랭크 마샬 감독.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한국경제 | 1996.01.11 00:00

  • [여성/아동신간] '이시대를 사는 따뜻한 부모들의 이야기'

    ( 이민정 저 김영사 간 ) "고3인 제 아들은 지각할것 같아서 깨워주면 엄마 목소리만 들어도 머리카락이 한꺼번에 곤두선대요. 저는 이름만 불렀는 데도요"(어느 수험생 어머니) "우리 부모님은 말을 마음대로 만드세요. 제가 TV를 보고 있으면 "너는 공부나 숙제는 할 생각도 않느냐"고요. 저도 마음속으로는 숙제 공부생각을 다 하고 있고 TV도 매일 보는건 아녜요"(중학교 2학년 여학생) 자녀들의 입시문제는 부모들에게 가장 어려운 숙제이다. ...

    한국경제 | 1996.01.09 00:00

  • [여성/아동신간] '아이가 당신을 닮아도 좋은가' .. 에세이

    ( 정송 저 문화환경 간 6,500원 ) 한국자녀교육상담소 소장이며 95년 "좋은 아버지상"을 받은 저자의 현장 에세이. 술만 마시면 엄마와 자녀를 함부로 때리는 아버지, 화가 나면 "너를 유산 시키려다 아들이길 바라고 낳았는데 딸이어서 실망했다"고 말하는 어머니. 문제아 뒤에는 반드시 문제부모가 있다는 말을 떠올리게 하는 사례들이다. 자녀를 건전하게 성장시킬수 있는 바람직한 가족관계와 대화법을 실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

    한국경제 | 1996.01.09 00:00

  • 프랑스에 사회주의 도입 실험..미테랑 전프랑스대통령 인생

    ... 평가하는 수준이다. 그러나 그는 2차대전당시 비시정부 기관지에 반유대주의를 역설한 글을 쓴 나치주의자였다는 사실이 말년에 폭로되면서 "신념" 아닌 "시류"에 영합한 정치인이란 평가를 얻기도 했다. 이는 그가 레지스탕스로 활동한 사실조차 빛바래게 했다. 미테랑은 1916년 10월 프랑스 남서부의 작은 마을 자르냑에서 역장의 아들 로 출생했고 파리정치대학(시앙스포)에서 법학 문학 정치학등을 공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9일자).

    한국경제 | 1996.01.09 00:00

  • 현대 정세영명예회장, 몽규씨 대동 일본 방문 "눈길"

    정세영현대자동차명예회장이 이례적으로 아들 정몽규자동차회장을 대동하고 일본을 방문키위해 8일 출국해 눈길. 현대그룹문화실과 자동차관계자는 정명예회장이 정몽규자동차회장과 함께 일본의 자동차합작파트너인 미쓰비시자동차를 방문해 자동차협력증진방안을 협의키위해 이틀간의 일정으로 이날 출국했다고 설명. 이번 방문에는 전성원자동차부회장 박병재자동차사장등 자동차최고경영진이 수행. 정명예회장의 일본방문은 미쓰비시자동차경영진과 새해 인사를 나누면서 그룹회장에서 ...

    한국경제 | 1996.01.08 00:00

  • ['더블인컴'시대] (1) 혼자선 힘들다 .. 가계는 적자

    ...======================================== 지난 88년 대학졸업후 N사에 입사, 직장생활 9년째를 맞은 박석태 과장(36)은 요즘 아내의 부업 선언을 듣고 고민에 빠져 있다. 3돌을 갓넘긴 아들을 인근 영재학원에 맡기고 자신은 보험 생활설계사로 나서겠다는 아내를 말릴 수도, 모른체 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상계동에 25평 전세 아파트를 마련하면서 시작된 적자 가계를 생각하면 아내의 부업고민도 이해를 해야겠지만 세살박이 ...

    한국경제 | 1996.01.08 00:00

  • [인터뷰] 조동혁 <한솔흥진 사장> .. 한솔그룹 편입

    ... 있으며 나는 한솔흥진의 사장으로서 활동할 것이다. 그룹의 성장 발전을 위해 합류하는 정도로만 이해해줬으면 좋겠다" 50년생인 조사장은 미국 미들베리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삼성물산 고려흥진을 거쳐 94년엔 부친인 조운해씨의 뒤를 이어 고려병원이사장에 취임하기도 했었다. 이번 조사장의 참여로 이인희고문의 세아들은 모두 한솔그룹경영에 관여 하게 됐다. 한솔은 그룹으로선 드물게 아직 회장이 없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8일자).

    한국경제 | 1996.01.07 00:00

  • [TV하이라이트] (7일) 일요명화 '최후의 승자' 등

    "일요명화" (SBSTV 낮 12시10분) = 아르헨티나의 괴짜 재벌인 서지오 크리스토포로는 심장병 때문에 자신이 오래 살지 못할 것을 알게 된다. 그는 몇년 전 죽은 아들을 대신할 후계자를 찾기 위해 친구인 나이즐 판사에게 부탁해 먼 친척까지 수소문을 한다. 결국 찾아낸 친척 두명은 미국에서 사는 증권 매매인 헨리 크리스토퍼 군과 농장에서 살고 있는 피터 크리스토퍼양이다. "개성시대" (KBS2TV 오전 9시) = 인준과 실희는 ...

    한국경제 | 1996.0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