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 / 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유로 2012' 러시아, 개막전서 체코 4-1 완승

    ... 참가하면서 예상대로 탄탄한 조직력을 과시하며 우승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 15분 알렉산드르 케르자코프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알란 자고예프가 오른발로 차넣어 첫 골을 기록했다. 이어 전반 23분 중앙에서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우측 최전방으로 패스한 공을 로만 시로코프가 쇄도하면서 가볍게 밀어넣었다. 러시아는 후반 24분과 26분 자고예프와 로만 파를류첸코가 중앙에서 수비수를 따돌리고 강한 슛으로의 골대를 갈라 체코를 침몰시켰다. 체코는 후반 7분 중앙에서 ...

    한국경제 | 2012.06.09 00:00 | jhkim

  • 박주영, 볼턴과 칼링컵 경기서 데뷔골 폭발

    ... 섰다. 그러나 전반 중반이 지날 때까지 양팀 모두 이렇다 할 슈팅이 나오지 않는 탐색전이 계속됐다. 박주영은 전반 24분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때려 볼턴의 보그단 골키퍼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전반 41분에는 아르샤빈의 패스를 받아 골대구석으로 찬 공이 아슬아슬하게 골키퍼 손에 걸리는 등 활약을 이어 나갔다. 이후에도 아스널은 아르샤빈과 베나윤, 박주영 등을 활용해 공격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선제골을 터뜨린 것은 볼턴이었다. 후반 3분 ...

    한국경제 | 2011.10.26 00:00 | janus

  • thumbnail
    아스널, 2-1로 바르셀로나 격파…아르샤빈, 후반 38분 역전골

    아스널이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역전골을 앞세워 FC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를 격파했다. 아스널은 17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르사와의 2010/201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후반 38분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역전골로 바르셀로나를 2-1로 물리쳤다. 이날 경기서 아스널은 전반 26분 바르사의 다비드 비야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반 33분 로빈 판 페르시의 왼발 슈팅으로 ...

    한국경제 | 2011.02.17 00:00 | leesm

  •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 (2) "월드컵 놓칠 수 없다"…공식 스폰서 뺨치는 '800억弗 짝퉁 마케팅'

    아프리카 초원마을에서 티에리 앙리가 소년에게 "나도 펩시를 마실 수 있을까"라고 묻는다. 소년이 "그럼 우리랑 경기를 해야 해요"라고 답하자 사람들이 몰려와 축구장을 연상시키는 사각 대열을 만든다. 리오넬 메시,안드레이 아르샤빈,카카 등의 드리블에 이어 디디에 드로그바가 슛을 날리자 사람들은 대열을 180도 회전해 자살골로 만든다. 코카콜라에 밀려 월드컵 파트너에 들지 못한 펩시가 지난 3월 공개한 TV광고다. 유튜브에서 'pepsi,africa'를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김진수

  • thumbnail
    리버풀-아스널, 4-4 무승부…아르샤빈, 혼자 4골 '맹활약'

    러시아출신의 축구스타 안드레이 아르샤빈(28ㆍ아스널)이 한 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리버풀과 아스널이 무승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아스널의 아르샤빈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리버풀과 원정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렸으나 4-4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는 리버풀과 아스널은 4-4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saram001

  • [해외 스포츠 리플레이] 지붕공사 완공…윔블던 테니스 '우천 연기' 없다

    ... 프리미어리그 강호 리버풀이 아스널전에서 비겼지만 리그 선두에 복귀했다. 리버풀은 22일(한국시간) 2008~2009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경기에서 페르난도 토레스와 요시 베나윤이 두 차례씩 골문을 갈라 혼자 네 골을 넣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아스널과 4 대 4로 비겼다. 리버풀은 시즌 20승11무2패(승점 71)를 기록,두 경기를 덜 치른 맨유와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리버풀 38,맨유 33)에서 앞서 선두를 탈환했다. ○…앞으로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비로 인해 지연되는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김진수

  • thumbnail
    히딩크, 조국을 향해 날린 '어퍼컷'…러시아, 네덜란드 꺾고 4강行

    ... 정상 탈환에 도전한 조국에 비수를 꽂았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22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의 상크트 야콥파크에서 열린 2008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8강전에서 연장 후반 드미트리 토르빈스키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연속골 등으로 우승후보 네덜란드를 3-1로 돌려세웠다. 러시아가 이 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른 것은 구소련 해체 이후 처음이다. 소련 해체 이전을 포함하면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한 1988년 이후 20년 만이다. ...

    한국경제 | 2008.06.22 00:00 | 김경수

  • thumbnail
    히딩크 조국에도 '마법'걸까…유로2008, 8강 진출국 확정

    ... 다시 한번 효력을 발휘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 축구 대표팀은 19일 새벽(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티볼리 슈타디온에서 열린 조별리그 D조 최종전에서 전반 24분 로만 파블류첸코의 선제골과 후반 5분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추가골로 스웨덴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러시아는 스페인과 1차전에서 패배한 뒤 2,3차전에서 그리스 스웨덴을 잇따라 격파하며 2승1패로 스페인(3승)에 이어 조 2위를 확정,8강행 막차를 탔다. 러시아는 전체 8개팀이 두 ...

    한국경제 | 2008.06.19 00:00 | 한은구

  • 다시 '히딩크의 마법' … 유로 2008 D조 최종전 2:0 승리

    ... 측면 돌파를 자주 시도했던 러시아는 전반 24분 파블류첸코의 오른발 슈팅으로 첫 골을 가져왔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러시아는 후반 5분 2선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유리 지르코프가 왼쪽 측면에서 페널티 지역 중앙으로 찔러주자 아르샤빈이 오른발에 정확하게 갖다대 다시 한번 네트를 갈랐다. 스웨덴은 후반 거센 반격을 시도했지만 러시아의 탄탄한 수비진과 아킨페예프의 선방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다. 히딩크 감독은 오는 22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조국 네덜란드와 ...

    한국경제 | 2008.06.19 00:00 | saram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