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英축구협회, 루니 징계 줄이기에 총력

    ... 유로2012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결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UEFA에 탄원서를 넣어 징계 경감을 요청했고, 이번 청문회에서 경감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법무팀이 대동해 억울한 상황을 UEFA에 호소할 계획"이라며 "유로2008 당시에도 러시아의 안드레이 아르샤빈(아스널)의 징계가 경감된 사례가 있어 낙관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11.12.06 00:00

  • thumbnail
    박주영 데뷔골, 칼링컵 베스트 골 선정

    ... '기브미풋볼'은 칼링컵 16강전에서 터진 골 가운드 베스트 골을 선정해 발표했다. 공개된 결과에는 26일 볼턴과 16강전에서 터져나온 박주영의 데뷔골이 베스트 5위로 선정됐다. 당시 박주영은 1-1 동점 상황에서 후반 11분 아르샤빈의 패스를 이어받아 그래도 감아차며 슈팅으로 연결, 한폭의 그림같은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편 '기브미풋볼'은 박주영의 데뷔골을 비롯해 루이스 수아레스(리버풀), 요한 카바예(뉴캐슬 유나이티드), 안토니오 발렌시아(맨체스처 유나이티드)의 ...

    한국경제 | 2011.10.28 00:00

  • 웽거 감독 "박주영 정규리그 출전 준비 끝났다"

    ... "정규리그에 출전할 준비가 됐다"며 높이 평가했다. 웽거 감독은 26일 새벽 영국 런던 에미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2012 칼링컵 4라운드(16강)을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경험 많은 선수들이 경기를 책임졌다. 특히 아르샤빈, 박주영, 베나윤이 차이를 만들어냈다"며 칭찬했다. 박주영은 이날 경기에서 1-1로 맞서고 있던 후반 12분 아르샤빈에게서 받은 패스를 침착하게 반대편 골대 안으로 차 넣으며 2-1 역전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골은 박주영의 영국 무대 ...

    연합뉴스 | 2011.10.26 00:00

  • 박주영, 볼턴과 칼링컵 경기서 데뷔골 폭발

    ... 섰다. 그러나 전반 중반이 지날 때까지 양팀 모두 이렇다 할 슈팅이 나오지 않는 탐색전이 계속됐다. 박주영은 전반 24분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때려 볼턴의 보그단 골키퍼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전반 41분에는 아르샤빈의 패스를 받아 골대구석으로 찬 공이 아슬아슬하게 골키퍼 손에 걸리는 등 활약을 이어 나갔다. 이후에도 아스널은 아르샤빈과 베나윤, 박주영 등을 활용해 공격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선제골을 터뜨린 것은 볼턴이었다. 후반 3분 ...

    한국경제 | 2011.10.26 00:00 | janus

  • thumbnail
    박주영 데뷔골, 볼턴전서 짜릿한 역전 골! 팀은 8강진출

    ... 선발 출전해 그라운드를 누볐으며 아스널 이적 이후 첫 데뷔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골은 1-1 동점을 이루고 있던 후반 11분 터져나왔다. 아스널의 역습 상황에서 박주영은 골문으로 쇄도, 전력으로 드리블하며 찬스를 만들어낸 아르샤빈은 박주영을 보고 패스했다. 패스를 이어받은 박주영은 침착하게 공을 감아차 볼턴을 골망을 흔들며 역전에 성공했다. 골을 성공시킨 박주영은 두 팔을 벌리며 기쁨을 표시 했고, 동료 선수들이 몰려와 축하해 주었다. 벵거 감독과 경기장을 ...

    한국경제 | 2011.10.26 00:00

  • 박주영, 아스널 이적 후 통쾌한 데뷔골… 평점은 6.5점

    ... 보였다. 경기 종료 이후 영국 축구전문매체 골닷컴은 박주영에게 평점 6.5점을 부여하며 "초반 오프사이드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지만, 과감한 돌파로 기회를 만들었고 결국 골을 터뜨렸다"라고 설명했다. 동점골을 만들어낸 안드레이 아르샤빈은 박주영보다 높은 7.5점을 부여 받았으며, 이날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한편 아스널은 박주영의 역전골에 힘입어 볼턴을 2-1로 물리치고 8강전에 진출했다. 또한 박지성이 1도움을 기록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올더숏 타운을 3-0으로 ...

    bntnews | 2011.10.26 00:00

  • "박주영, 10번 달고 1번 골기퍼 제쳤다"

    ... 섰다. 그러나 전반 중반이 지날 때까지 양팀 모두 이렇다 할 슈팅이 나오지 않는 탐색전이 계속됐다. 박주영은 전반 24분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오른발 중거리슛을 때려 볼턴의 보그단 골키퍼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전반 41분에는 아르샤빈의 패스를 받아 골대 구석으로 찬 공이 아슬아슬하게 골키퍼 손에 걸리는 등 활약을 이어 나갔다. 이후에도 아스널은 아르샤빈과 베나윤, 박주영 등을 활용해 공격 주도권을 쥐었다. 그러나 선제골을 터뜨린 것은 볼턴이었다. 후반 3분 ...

    한국경제TV | 2011.10.26 00:00

  • 박주영, UEFA 챔피언스리그 원정 명단서 제외

    ... 벨로드롬에서 열릴 마르세유와의 2011-2012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3차전 원정경기를 앞두고 박주영이 빠진 18명의 엔트리를 19일 구단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아르센 웽거 감독은 원정 명단에 로빈 판 페르시, 안드레이 아르샤빈, 요시 베나윤, 시오 월콧 등 주전급 공격수들을 모두 포함했다. 박주영은 애초 햄스트링 부상이었던 애런 램지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램지가 원정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박주영이 빠졌다. 박주영으로서는 지난 ...

    연합뉴스 | 2011.10.19 00:00

  • '발길질' 루니, 유로2012 세 경기 출전정지 징계

    ... 개막하는 유로2012 본선 무대에 3경기 출전 정기 처분을 받은 루니를 기용할 수 없게 돼 전력 운용에서 큰 차질을 보게 됐다. 이 때문에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UEFA 상벌위원회에 루니의 처벌 수위를 낮춰 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유로2008에서도 러시아 대표팀 공격수인 안드레이 아르샤빈(아스널)이 예선전에서 폭력적인 행동으로 퇴장당했지만 2경기 출전 정지 처분에 그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11.10.14 00:00

  • 지동원, 첼시전서 프리미어리그 데뷔골

    ... 워크퍼밋(노동허가증)이 나오지 않아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다. 경기 직전 워크퍼밋이 발급돼 박주영은 극적으로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벤치에서 동료의 경기를 지켜보는데 만족해야 했다. 아스널은 전반 40분 상대 골키퍼의 실책을 틈탄 아드레이 아르샤빈이 전반 40분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1-0으로 승리, 이번 시즌 4경기(1승1무2패)째 만에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한 스완지시티는 4경기 동안 단 한 골도 넣지 못하는 부진 속에 2무2패의 부진을 이어갔다. ...

    연합뉴스 | 2011.09.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