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시즌 6호골 작렬' 맨유, 아스날 꺾고 리그 1위 탈환

    ... 이 경기에서 맨유는 루니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나니와 박지성이 양쪽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플레처, 캐릭, 안데르손은 중원을 구성했다. 이제 맞서는 반면 아스날은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부상의 여파로 선발출전하지 못한 채 아르샤빈, 샤막, 나스리가 공격진을 구성해 맨유에 맞섰다. 라이벌전 답게 팽팽한 대결을 펼치던 양팀의 균형은 전반 40분 무너졌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나니가 전반 41분 오른쪽 측면에서 왼발로 날카롭게 올린 공이 수비수 다리를 ...

    bntnews | 2010.12.14 00:00

  • 지단 "카타르 월드컵 유치는 아랍의 승리"

    ... "나는 방금 내 역할을 마쳤다.이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기다리며 지켜보겠다"면서 "중요한 것은 지금을 만끽하는 것이다.승리한 팀의 일원이었다는 게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월드컵을 유치한 러시아 대표팀의 주장 안드레이 아르샤빈(29) 역시 발표가 나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며 환희를 표현했다. 아르샤빈은 "월드컵 유치로 스포츠는 물론이고 경제, 정치까지 러시아에 큰 영향이 올 것이다.러시아를 바라보는 국내외의 시선도 바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하면서 ...

    연합뉴스 | 2010.12.03 00:00

  • [챔피언스리그] 강호들의 순항 '이변은 없다'

    ... 마르세유 수비스 스테판 음비아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니콜라 아넬카가 추가골로 만들어 2-0 승리를 거두고 2연승으로 조 1위를 지켰다. 또 H조의 아스널도 파르티잔(세르비아)와 원정 2차전에서 전반 15분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마루안 샤마크와 세바스티앙 스킬라치의 연속골이 이어지며 3-1로 승리해 기분 좋은 2연승을 챙겼다. 한편 샤크타르 도네츠크(우크라이나)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러시아)도 '빅클럽'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2연승 행진을 ...

    연합뉴스 | 2010.09.29 00:00

  • 이청용, 시즌 2호 도움…볼턴은 시즌 첫 패배

    ... 선발로 내세운 볼턴은 패싱 게임을 앞세운 아스널의 파상공세에 시달리다 결국 전반 24분 선제골을 내줬다.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떨어뜨려 준 공을 로랑 코시엘니가 골문 앞에서 수비수와 몸싸움을 벌이며 왼발로 차 넣었다. 이후 안드레이 아르샤빈, 파브레가스, 토마시 로시츠키 등의 결정적 슈팅이 이어졌지만, 골키퍼 보그단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 위기를 넘긴 볼턴은 전반 44분 이청용의 발끝에서 동점골을 만들어 균형을 되찾아왔다. 상대 수비수가 백헤딩한 공을 가로챈 이청용이 골키퍼 ...

    연합뉴스 | 2010.09.12 00:00

  • thumbnail
    기성용, 소개팅 시켜주고 싶은 선수 1위

    ... 김C, 차승원이 뽑혔다. 현실에서라면 절대 불가능하지만 상상은 자유. 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한 해외 선수 중 한국 대표팀이면 좋겠다는 설문에는 브라질의 호나우두와 잉글랜드의 베컴이 선두를 차지했고, 스웨덴의 이브라히모비치와 러시아의 아르샤빈도 예비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최고의 매력남에는 비야(스페인), 산타크루즈(파라과이), 호날두(포르투갈), 토레스(스페인) 등 라틴계 미남들이 각축을 벌였다. 네티즌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한 상상 월드컵 설문조사는 ...

    bntnews | 2010.06.29 00:00

  •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 (2) "월드컵 놓칠 수 없다"…공식 스폰서 뺨치는 '800억弗 짝퉁 마케팅'

    아프리카 초원마을에서 티에리 앙리가 소년에게 "나도 펩시를 마실 수 있을까"라고 묻는다. 소년이 "그럼 우리랑 경기를 해야 해요"라고 답하자 사람들이 몰려와 축구장을 연상시키는 사각 대열을 만든다. 리오넬 메시,안드레이 아르샤빈,카카 등의 드리블에 이어 디디에 드로그바가 슛을 날리자 사람들은 대열을 180도 회전해 자살골로 만든다. 코카콜라에 밀려 월드컵 파트너에 들지 못한 펩시가 지난 3월 공개한 TV광고다. 유튜브에서 'pepsi,africa'를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김진수

  • [챔피언스리그] 아스널, 포르투 꺾고 8강

    ... 전반 9분과 25분, 후반 45분에 한 골씩 넣어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대승에 일등공신이 됐다. 아스널은 지난 주말 번리FC와 경기 때 허벅지를 다친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결장했지만 장신 스트라이커 벤트너를 최전방에 세우고 안드레이 아르샤빈과 토마스 로시키를 좌우 날개로 배치해 초반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에 벤트너의 두 골로 8강 진출의 희망을 살린 아스널은 후반 18분 사미르 나르시, 21분 에마뉘엘 에보우에의 연속골이 터지며 포르투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

    연합뉴스 | 2010.03.10 00:00

  • 이청용 페널티킥 유도…볼턴은 역전패

    ...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고 20분에는 토마스 베르말렌이 역전 결승골을 뽑아냈다. 역전 골까지 내주고도 좀처럼 반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하던 볼턴은 후반 36분에 이청용을 빼고 이반 클라스니치를 투입했지만 오히려 후반 40분에 안드레이 아르샤빈에게 쐐기골까지 내줬다. 홈에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둔 아스널은 지난해 12월부터 프리미어리그 9경기에서 7승2무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15승3무4패(승점 48점)가 돼 리그 선두에 올랐다. 한 경기를 덜한 첼시(15승3무3패)와 ...

    연합뉴스 | 2010.01.21 00:00

  • 아스널, 리버풀에 역전승…3위 도약

    ... 리그 3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리버풀은 승점 24로 7위에 머물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권에 5점차까지 뒤떨어졌다. 아스널은 전반 41분 디르크 카윗에게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5분 리버풀 수비수 글렌 존슨의 자책골을 헌납받고 8분 뒤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아스널이 리버풀의 홈구장 안필드에서 이긴 것은 2003년 이후 처음이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9.12.14 00:00

  • "여성병사 탄생?"…인터넷서 뜨거운 논쟁

    ... 화장실, 부대시설을 만들어야 하는 등 예산 낭비가 심할 것이다. 군내 성폭력 등의 문제도 많이 발생할 것"이라며 반대했다. `꿈꾸는 아해'도 병사들의 열악한 인권상태를 지적하며 "누가 지원해서 그런 고생을 하겠는가"라고 지적했고 `아르샤빈'도 "남자들이 `유급지원'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로, 여성들이 병사로 지원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정책의 취지 자체를 문제 삼는 의견도 많아, 아이디 `범이'는 "한쪽에서는 군대가 현대화돼 많은 병사가 필요 없다고 ...

    연합뉴스 | 2009.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