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지성 후반 교체 출전…맨유는 역전승

    ... 나서 후반 추가시간까지 32분여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지난 23일 열린 위건과 원정 경기에 결장했던 박지성은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이며 공격과 수비에 적극적으로 가담했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맨유는 안드레이 아르샤빈에게 선제골을 내주고도 웨인 루니의 페널티킥 동점골과 상대 자책골에 편승해 2-1 역전승을 낚아 시즌 3승(1패)째를 올렸다. 올 시즌 첫 `빅4' 맞대결에서 선제골은 아스널의 몫이었다. 아스널은 전반 39분 아르샤빈이 페널티 지역 ...

    연합뉴스 | 2009.08.30 00:00

  • 히딩크 러시아, 핀란드 완파…잉글랜드 대승

    ... 더 벌어진 3위에 머물렀다. 러시아는 전반 27분 알렉산데르 케르자코프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고 나서 후반 8분 케르자코프의 추가골, 후반 26분 콘스탄틴 주리아노프의 쐐기골로 완승을 마무리 지었다. 러시아 간판 미드필더 안드레이 아르샤빈과 장신 공격수 로만 파블류첸코도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골을 넣지는 못했다. '종가' 잉글랜드도 유럽 예선 6조 7차전에서 공격수 웨인 루니와 저메인 데포가 각각 두 골씩 넣은 데 힘입어 약체 안도라를 6-0으로 크게 이기며 7전 전승을 ...

    연합뉴스 | 2009.06.11 00:00

  • 맨유, 프리미어리그 3연패…통산 18번째 우승

    ... 페널티지역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날린 라이언 긱스의 왼발 프리킥 등 몇 차례 슈팅 기회가 있었지만 아스널 골문을 쉽게 열지 못했다. 아스널은 사미 나스리가 버틴 오른쪽 측면에서 공격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전반 15분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차올려준 공에 로빈 판 페르시가 머리를 갖다댔지만, 어이없이 골문을 넘기면서 결정적 득점 기회를 날리는 등 아스널 역시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사정이 달라지지 않자 알렉스 퍼거슨 맨유 감독은 21분 테베스를 ...

    연합뉴스 | 2009.05.16 00:00

  • 퍼거슨 '이달의 감독상' 23번째 수상

    ... 23차례로 이 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퍼거슨 감독의 지휘 아래 맨유는 최근 23경기를 치르면서 단 2경기에서 패했고 리그에서도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켜 3년 연속 우승을 눈앞에 뒀다. 이달의 선수에는 아스널 공격수 안드레이 아르샤빈(28)이 선정됐다. 러시아 출신 아르샤빈은 지난달 22일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리버풀과 원정경기에서 혼자 네 골을 터뜨리는 무서운 공격력을 자랑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연합뉴스 | 2009.05.09 00:00

  • thumbnail
    리버풀-아스널, 4-4 무승부…아르샤빈, 혼자 4골 '맹활약'

    러시아출신의 축구스타 안드레이 아르샤빈(28ㆍ아스널)이 한 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리버풀과 아스널이 무승부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아스널의 아르샤빈은 22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리버풀과 원정경기에서 혼자 4골을 터뜨렸으나 4-4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는 리버풀과 아스널은 4-4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saram001

  • 4골 폭발 아르샤빈 `아스널 영웅으로'

    러시아 태생의 '신예' 축구스타 안드레이 아르샤빈(28.아스널)이 화끈한 득점력을 과시하며 아스널의 새로운 영웅으로 떠올랐다. 아르샤빈은 22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08-200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리버풀과 원정경기에서 혼자 네 골을 터뜨리며 팀의 4-4 무승부를 이끌었다. 전반 36분 사미르 나스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연결한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선제골로 연결한 아르샤빈은 1-2로 전세가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해외 스포츠 리플레이] 지붕공사 완공…윔블던 테니스 '우천 연기' 없다

    ... 프리미어리그 강호 리버풀이 아스널전에서 비겼지만 리그 선두에 복귀했다. 리버풀은 22일(한국시간) 2008~2009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홈경기에서 페르난도 토레스와 요시 베나윤이 두 차례씩 골문을 갈라 혼자 네 골을 넣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아스널과 4 대 4로 비겼다. 리버풀은 시즌 20승11무2패(승점 71)를 기록,두 경기를 덜 치른 맨유와 승점이 같지만 골득실(리버풀 38,맨유 33)에서 앞서 선두를 탈환했다. ○…앞으로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비로 인해 지연되는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김진수

  • 김두현 3연속 결장…팀은 리그 4연패

    ...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왼발슛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 기선을 제압당한 웨스트브롬은 3분 뒤 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크리스 브런트가 왼발로 낮게 깔아 찬 공이 골망을 흔들어 균형을 되찾았다. 하지만 전반 38분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프리킥에 이은 콜로 투레의 헤딩골로 다시 리드를 빼앗기고 나서 전반 44분 벤트너에게 추가골을 얻어맞아 점수 차가 벌어졌다. 후반 들어서도 수차례 실점 위기를 넘긴 웨스트브롬은 27분 미드필더 브런트와 모리슨을 빼고 필리페 테셰이라와 ...

    연합뉴스 | 2009.03.04 00:00

  • 히딩크 "승점 10점차라도 불가능은 없다"

    ... 당연히 재계약 제의를 받을 것"이라며 "나는 히딩크 감독이 러시아 팀을 열정적으로 이끌어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발전을 이뤄냈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최근 아스널로 이적한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히딩크 감독이 러시아 대표팀을 그만둘 가능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라고 전했다. ESPN은 "아르샤빈이 스포츠 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히딩크가 러시아 대표팀을 계속 맡는 지가 중요한 일이다. 만일 그가 그만두면 우리 대표팀엔 ...

    연합뉴스 | 2009.02.13 00:00

  • 맨유-제니트 'UEFA 슈퍼컵을 향해 뛰어라'

    ... 투입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제니트의 UEFA 슈퍼컵 첫 우승을 노리는 딕 아드보카트 감독 역시 최근 3천만유로(한화 480억원)의 거금을 들여 영입한 포르투갈 출신 미드필더 다니와 토트넘 이적이 유력한 안드레이 아르샤빈도 맨유전에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UEFA컵 우승 과정에서 든든한 왼쪽 풀백으로 한몫을 했던 김동진도 선발 출격이 유력하고 그동안 그라운드에 나설 기회가 적었던 이호에게도 출전 기회가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

    연합뉴스 | 2008.08.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