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동진, 2연속 풀타임…제니트는 4-1 대승

    ... 제니트는 4-1로 대승을 거뒀다. 제니트는 전반 28분 콘스탄틴 지리아노프의 선제골에 2분 뒤 알렉산더 아뉴코프의 추가골로 여유있게 앞서갔다. 제니트는 후반 35분 1골을 허용했지만 8분 뒤 빅토르 파이줄린의 골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경기 종료 직전에는 안드리 아르샤빈이 네번째 골을 뿜어내 압승을 자축했다. 제니트는 3승4무2패 승점 13으로 13위에서 11위로 2계단 뛰어올랐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8.07.14 00:00

  • 첼시 구단주 "아르샤빈을 뽑아라"

    잉글랜드 프로축구 '부자구단' 첼시의 로만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를 통해 '샛별'로 등장한 러시아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안드레이 아르샤빈(27.제니트)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4일(한국시간) "첼시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이번 시즌부터 팀을 이끌게 될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에게 적어도 1명 이상의 러시아 출신 선수를 선발할 것을 주문했다"며 "1순위는 러시아 대표팀의 아르샤빈"이라고 ...

    연합뉴스 | 2008.07.04 00:00

  • 러시아 축구스타 아르샤빈 "제니트 떠나겠다"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에서 러시아 대표팀의 4강 신화 창조에 앞장섰던 골잡이 안드레이 아르샤빈(27.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이 딕 아드보카트 제니트 감독과 결별을 준비하고 있다. 아르샤빈은 3일(한국시간) 모스크바 근교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주최로 열린 대표팀 초청 행사에 참석한 직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나는 다른 클럽으로 떠나고 싶다"며 이적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아르샤빈은 유로2008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8.07.03 00:00

  • [유로2008] 뜬 별과 진 별은…사령탑도 희비 교체

    ...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와 8강에서 신들린 듯한 선방으로 승부차기 승리에 주역이 된 스페인 수문장 이케르 카시야스(27)도 이 대회를 통해 빛을 내뿜었다. 구 소련 해체 이후 처음으로 4강에 진출한 러시아의 안드레이 아르샤빈(27)과 로만 파블류첸코(27) 역시 떠오른 별들이다. 아르샤빈은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받은 경고 누적으로 본선 조별리그 1,2차전에는 결장했지만 복귀전을 치른 스웨덴과 3차전, 네덜란드와 8강에서 연속으로 골을 터뜨리며 팀의 ...

    연합뉴스 | 2008.06.30 00:00

  • [유로2008] 스페인, 러시아 완파…독일과 결승 격돌

    ... 2-0으로 스페인을 이겼다. 굵은 빗줄기 속에 킥오프된 경기에서 스페인은 러시아와 첫 대결과 마찬가지로 다비드 비야와 페르난도 토레스를 투톱으로 내세운 4-4-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안드레이 아르샤빈과 로만 파블류첸코를 전방에 배치해 스페인에 맞서 싸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러시아는 그러나 네덜란드와 8강전을 넘어 구 소련 해체 이후 처음으로 준결승까지 진출, 막판까지 투지를 불태웠지만 FIFA 순위 4위인 스페인의 ...

    연합뉴스 | 2008.06.27 00:00

  • [유로2008] 결승행 좌절에도 빛난 히딩크

    ... 본선 무대에 올려 놓은 히딩크 감독은 본선에서도 조별리그 1차전 패배를 딛고 지난 대회 우승 팀 그리스, '바이킹 군단' 스웨덴을 연파한 뒤 8강에서는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마저 제압했다. 평균 26.1세로 젊은 선수가 주축인 러시아 공격진을 안드레이 아르샤빈과 로만 파블류첸코를 중심으로 개편했고 느슨했던 조직력을 강인한 체력을 앞세워 유기적으로 탈바꿈시켰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gogo213@yna.co.kr

    연합뉴스 | 2008.06.27 00:00

  • [유로2008] '히딩크마법' 러시아, 스페인과 재격돌

    ... 의욕은 하늘을 찌른다. 히딩크 감독은 준결승을 앞둔 기자회견에서 "우리 선수들의 기술이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 스페인과 1차전에서 보여줬던 것과는 전혀 다른 플레이를 보여주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여기에 공격의 핵 안드레이 아르샤빈이 두 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고 장신 스트라이커 로만 파블류첸코 역시 갈수록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파블류첸코는 스페인 공격수 다비드 비야(4골)에 이어 3골로 득점 공동 2위. 하지만...

    연합뉴스 | 2008.06.25 00:00

  • thumbnail
    히딩크, 조국을 향해 날린 '어퍼컷'…러시아, 네덜란드 꺾고 4강行

    ... 정상 탈환에 도전한 조국에 비수를 꽂았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22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의 상크트 야콥파크에서 열린 2008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8강전에서 연장 후반 드미트리 토르빈스키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연속골 등으로 우승후보 네덜란드를 3-1로 돌려세웠다. 러시아가 이 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른 것은 구소련 해체 이후 처음이다. 소련 해체 이전을 포함하면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한 1988년 이후 20년 만이다. ...

    한국경제 | 2008.06.22 00:00 | 김경수

  • '히딩크 마법' 러시아, 네덜란드 꺾고 4강

    ... 일으켰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2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의 상크트 야콥파크에서 열린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8강에서 연장 후반 7분 드미트리 토르빈스키의 결승골과 4분 뒤 터진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쐐기골로 네덜란드를 3-1로 꺾었다. 구 소련 해체 이후 러시아가 대회 준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조별리그에서 이탈리아(3-0 승), 프랑스(4-1 승) 등 2006 독일월드컵 우승.준우승국들을 대파하고 3전 ...

    연합뉴스 | 2008.06.22 00:00

  • [유로2008] 조국마저 홀린 '마법사' 히딩크

    ... 탈환에 도전한 조국에 비수를 꽂았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는 22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바젤의 상크트 야콥파크에서 열린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8) 8강에서 연장 후반 드미트리 토르빈스키와 안드레이 아르샤빈의 연속골 등으로 우승 후보 네덜란드를 3-1로 돌려 세웠다. 러시아가 이 대회에서 준결승에 오른 것은 구 소련 해체 이후 처음. 소련 해체 이전을 포함하면 결승에서 네덜란드에 패해 준우승을 차지한 1988년 이후 20년 만이다. ...

    연합뉴스 | 2008.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