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7,6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 칼럼] 160년 이민史의 '미나리'들

    ... 멕시코에 도착했다. 이들은 선인장의 일종인 에네켄 농장에서 밤낮 없이 땀을 흘렸다. 영화 ‘애니깽’으로 잘 알려진 이들 중 300여 명은 1921년 쿠바로 재이민을 떠났다. 1963년 이후에는 브라질 아르헨티나까지 이민 행렬이 이어졌다. 이들에 앞서 1860년부터 수많은 농민이 기근을 피해 간도와 연해주로 대거 이주했으니 한인 이민역사는 160년이 넘는다. 연해주 한인들은 얼어붙은 땅을 개간해 밭을 일궜다. 논에 물을 채우고 벼를 재배하는 ...

    한국경제 | 2021.04.26 18:03 | 고두현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캐나다의 테이퍼링, 미국 금리는 잠잠했다

    ... 제시했습니다. ① 글로벌 백신 접종은 신규 감염을 억제할 것이고, 경제는 정상화될 것이다 최근 전염병에 대한 실망스러운 뉴스가 나왔고, 지난주 세계의 신규 감염자는 520만 명이 넘어 사상 최고 수준으로 높아졌다. 또 인도, 터키, 아르헨티나, 일본 등 확산된 지역도 지리적으로 다양하다. 이는 백신에 대한 내성을 지난 변종 출현, 새로운 경제 봉쇄가 취해질 수 있는 가능성을 제기한다. 하지만 영국 등 백신 접종에서 앞서가는 나라들에선 긍정적 소식이 계속되고 있다. 입원환자수는 ...

    한국경제 | 2021.04.22 08:09 | 김현석

  • thumbnail
    러시아 백신 도입 되나…文 대통령, '스푸트니크V' 도입 검토 지시

    ... '그렇게 하라'고 언급했다.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예방 백신으로 승인 받았다. 현재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UAE), 이란,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60여개국이다.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고, 우리나라는 아직 사용승인신청이 들어오지 않았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스푸트니크V 백신의 사용 실태 및 부작용에 대해 점검하고 ...

    한국경제 | 2021.04.21 22:37 | 이보배

  • thumbnail
    '방역수칙 위반' 국가비·조쉬, 나란히 사과…건보료 '먹튀' 논란도 해명

    ... 공개적으로 말씀드렸다. 그런 내 무지가 너무나 부끄럽고, 또 그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혼란을 드리게 된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자신의 국적에 대해서도 밝혔다. 국가비는 "채널을 통해 말씀드린 것처럼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났고, 여러 나라에서 살아야했지만 부모님께서 나를 한국인으로만 키우고 싶어했고, 나도 그렇게 살아왔다"며 "성인이 되자 대한민국대사관에서 외국국적불행사 서명서에 서명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적을 박탈당한다고 했다. ...

    연예 | 2021.04.21 09:29 | 김수영

  • 갤럭시리소시스 품은 오로코브레…세계 5위 호주 리튬회사 탄생

    ... 페레즈 드 솔레이가 합병회사의 CEO를 맡는다. 두 회사는 이날 성명을 통해 “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유형의 리튬 생산을 포함해 제품 다각화를 추진하고, 글로벌 사업을 확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오로코브레는 아르헨티나 북부 올라로즈 광구 등에서 리튬 채굴을 하고 있다. 갤럭시리소시스는 호주, 아르헨티나, 캐나다 등을 거점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두 회사는 아르헨티나 광산 프로젝트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정락 기자 jran...

    한국경제 | 2021.04.20 17:10 | 안정락

  • thumbnail
    작년 지구 기온 역대 '최고'…유엔 "기후 재앙" 경고

    ... 지난해 기온은 역대 가장 더운 3개년 중 한해에 속한다. 라니냐(적도 동태평양에서 저수온 현상)에도 기온이 가장 높았던 2016년, 2019년과 비슷하다. 지구 평균 기온은 산업혁명 이전보다 1.2도 높았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아르헨티나 북부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남미의 많은 지역에 심각한 가뭄이 일어났다. 러시아도 시베리아를 중심으로 유난히 따뜻했다. 지난해 러시아의 평균 기온은 3.2도로 2007년 세워진 종전 최고치보다 1.0도나 상승했다. 또 지난해 7∼9월 ...

    한국경제 | 2021.04.20 16:06 | 고은빛

  • thumbnail
    샤이니 태민, 5월 31일 軍입대 "우울하게 보내고 싶지 않다"

    ... K팝을 대표하는 가수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 9일 공개된 태민의 정규 3집 '네버 고나 댄스 어게인 : 액트 2(Never Gonna Dance Again : Act 2)'는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미국, 아르헨티나, 바레인,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핀란드,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카자흐스탄, 룩셈부르크 등 전 세계 31개 지역 1위에 올랐다. 45개 지역에서는 TOP10을 기록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

    한국경제 | 2021.04.20 01:25 | 김정호

  • thumbnail
    포스코, 철강 넘어 전기車·2차전지 등 친환경 선도기업으로 발돋움

    ... 니켈 10만t을 자체 공급해 양극재 40만t, 음극재 26만t 생산체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양극재, 음극재 등 2차전지소재 사업과 함께 리튬, 니켈 및 흑연 등 2차전지 핵심원료 사업도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 평가매장량 증가 △친환경 니켈 제련 사업 추진 △흑연 광산 지분 투자 등을 연계해 2차전지소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광양 경제자유구역 율촌산업단지에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연간 4만3000t ...

    한국경제 | 2021.04.19 16:24 | 강경민

  • '48세의 관록' 스튜어트 싱크, RBC헤리티지 우승

    ... 품에 안았다. 싱크는 19일(한국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로 공동2위 헤럴드 바너 3세(미국),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를 4타차로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으로 127만8000달러(약 14억 2700만원)를 받았고 페덱스컵 랭킹 3위가 됐다. 싱크는 이날 경기를 5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해 2위그룹과 타수를 유지하며 내내 여유있는 플레이를 ...

    한국경제 | 2021.04.19 08:32 | 조수영

  • thumbnail
    휴온스글로벌, 스푸트니크V 생산…기술이전 계약 체결

    ...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한 60여개국에 공급해 K바이오의 우수성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에서 개발한 스푸트니크V는 지난해 8월에 코로나19 예방 백신으로 승인받았다. 현재 러시아 이란 아랍에미리트(UAE) 아르헨티나 알제리 헝가리 등 세계 약 60개국이 스푸트니크V 사용을 승인했다.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부터 심사에 들어갔다. 지난 2월에는 스푸트니크V가 91.6%의 예방 효과를 나타냈다는 임상 3상 결과가 국제학술지 란셋에 게재됐다.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16 08:53 | 박인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