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7,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천자 칼럼] '미나리'와 병아리 감별사

    ... 함께 ‘아메리칸 드림’의 주역이 됐다. 베트남인은 손톱미용, 캄보디아인은 도넛가게로 생활기반을 다졌다. 캐나다로 간 한인은 낚시용 지렁이잡이와 샌드위치 가게를 주로 했다. 쿠바와 멕시코에서는 사탕수수밭 노동,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에선 의류판매업으로 자리를 잡았다. 호주 한인들은 청소부와 페인트공, 용접공으로 돈을 벌어 자식 공부를 시켰다. 이후 배관공과 에어컨 수리공이 많아졌고 요즘은 전기·전자, 의료 영역의 전문직이 늘었다. 영화 ...

    한국경제 | 2021.03.11 17:58 | 고두현

  • thumbnail
    [책마을] 국가(國歌)논쟁, 우리만의 이야기가 아니었네

    ... 떠난 합리적 해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국가 논쟁이 벌어진 건 한국만이 아니다. 프랑스를 상징하는 ‘라 마르세예즈’는 가사가 문제였다. 프랑스혁명 당시 투쟁가로 불리다 보니 호전적이고 선동적이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가 국가를 제창하지 않는 걸 두고 ‘애국심’ 논쟁이 벌어졌다. 메시는 “국가를 듣는 게 나만의 표현방식이다. 자유로운 나라에선 각자의 선택을 존중하는 게 바람직한 일 아닌가”라고 ...

    한국경제 | 2021.03.11 17:48 | 오현우

  • thumbnail
    나에게 탱고는 발보다 귀를 위한 것이다

    ... 계속된다. 관객들도 신나게 몸을 흔든다. 이 때문에 탱고가 유럽에 퍼졌을 때 사교계에선 조잡하고 속된 음악이라고 치부했다. 오늘날 탱고의 위치는 달라졌다. 더 이상 저급하게 보지 않고 클래식처럼 깊이를 갖춘 음악으로 바라본다. 아르헨티나 부둣가 클럽에서 울려 퍼지던 음악을 이렇게 바꾼 것은 아스토르 피아졸라(1921~1992)였다. 그는 속되면서도 아름답고, 대중적이면서도 예술성 있는 탱고를 선보였다. 우리가 탱고를 떠올릴 때 흥얼거리는 멜로디가 대부분 그에게서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오현우

  • thumbnail
    우리는 이미 피아졸라를 즐기고 있었다…김연아 프리곡, 아디오스 노니노

    ... 탱고’를, 현악기 선율에 실린 애수를 느끼려면 ‘망각’을 들어보자. 남미의 정취를 간접 체험하는 데 제격인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도 있다. 나른한 봄부터 스산한 겨울까지 아르헨티나의 사계절을 한 곡에 담아냈다. 첫술에 배부르고 싶다면 ‘탱고의 역사’부터 감상하면 된다. 피아졸라가 탱고 변천사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풀어낸 곡이다. 악장마다 탱고 역사를 시대별로 나눠 담았다. 변주로 느끼는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오현우

  • thumbnail
    "탱고로 클래식과 대중 음악을 넘나든…그는 경계에 선 예술가"

    ... 뱃사람과 삯일꾼들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추던 춤이었다. 비록 하층민들의 춤이었지만 고독을 잠시 몰아내는 순간의 열정이라는 탱고 특유의 감수성은 더 높은 예술의 자양분이 되기에 충분했다. 피아졸라는 1921년 2월 11일 아르헨티나의 마르델플라타에서 태어났다. 유년을 미국 뉴욕에서 보내며 1929년 처음으로 피아노와 반도네온을 배운 것이나 1934년 위대한 탱고 가수 카를로스 가르델을 만나 교류한 것은 클래식과 탱고 모두를 품에 안을 그의 운명을 예견해주는 사건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thumbnail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 "반도네온은 악마의 악기…연주자에 따라 전혀 다른 곡이 탄생한다"

    ... 날카로운 음색이 내겐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했다. 고상지는 국내에 몇 안 되는 반도네온 연주자다. 2005년 KAIST를 중퇴하고 반도네온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거장 반도네오니스트 고마쓰 료타를 스승으로 모셨고, 아르헨티나 탱고 오케스트라 학교에서 유학했다. 반도네온은 연주자들 사이에서 ‘악마의 악기’라고 불린다. 연주하기가 까다로워서다. 70여 개의 건반(키)을 조합해 140여 개 음을 낸다. 정확한 음표를 짚기도 어렵다. 앞선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오현우

  • thumbnail
    국민연금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 반대 안하자…與 "직무유기"

    ... 포스코를 겨냥했다. 그는 "어제 민변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포스코 임원 64명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서 부당하게 32억 원의 주가 차익을 챙겼다며 검찰에 고발했다"며 "2018년 3000억 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염호가 35조 원 가치에 달한다는 최근 포스코의 뻥튀기 홍보 역시 주총을 앞두고 업적을 과장 포장하려는 근거 없는 허위 정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서 증권거래소와 금감원이 이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1.03.10 13:49 | 임도원

  • thumbnail
    [음악이 흐르는 아침] '탱고의 전설' 탄생 100주년…피아졸라 '탱고의 역사'

    탱고(스페인 발음으로는 ‘탕고’)는 1880년대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뒷골목 음악으로 출발했다. 그 예술성을 일거에 끌어올린 일등공신이 아르헨티나의 아스토르 피아졸라(1921~1992)다. 전통 악단에서 활동하다가 프랑스로 건너가 나디아 불랑제를 사사한 후 ‘누에보 탕고’, 즉 클래식과 결합한 새로운 탱고를 열었다. 3월 11일은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플루트와 기타를 위한 ‘탱고의 ...

    한국경제 | 2021.03.09 17:22

  • thumbnail
    확 늘어난 전세계 꿀 생산량…"누군가 싸구려 설탕물 만든다"

    ... 이중 중국에서 약 55만톤 가량이 나온다. 그러다보니 주요 꿀 소비국가들은 상당부분을 중국서 수입하는 실정이다. 영국의 경우 중국산 수입 꿀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 사기 전문가인 아르헨티나의 노베르토 가르시아와 독일의 스테판 슈와제너거 교수는 "아시아에서 수확되는 꿀은 너무 빠른 시기에 수확된다"며 "이러면 꿀이 본연의 맛과 향이 줄어들고 수분이 더 많아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럴 ...

    한국경제 | 2021.03.07 09:28 | 신현보

  • thumbnail
    리튬 소금호수 '잭팟' 재부각…포스코그룹株 동반 강세

    포스코 그룹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함께 실물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민감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된 영향이다. 여기에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광산이 원자재 가격 강세로 재평가받으면서 깜짝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실적 개선세가 받쳐주는 포스코 그룹주의 추가 상승을 점치고 있다. 포스코는 4일 3.34% 오른 30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1년 내 최고가다. 올 들어서 13.60% 올랐다. 포스코 주가가 ...

    한국경제 | 2021.03.04 17:29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