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7,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탱고로 클래식과 대중 음악을 넘나든…그는 경계에 선 예술가"

    ... 뱃사람과 삯일꾼들이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추던 춤이었다. 비록 하층민들의 춤이었지만 고독을 잠시 몰아내는 순간의 열정이라는 탱고 특유의 감수성은 더 높은 예술의 자양분이 되기에 충분했다. 피아졸라는 1921년 2월 11일 아르헨티나의 마르델플라타에서 태어났다. 유년을 미국 뉴욕에서 보내며 1929년 처음으로 피아노와 반도네온을 배운 것이나 1934년 위대한 탱고 가수 카를로스 가르델을 만나 교류한 것은 클래식과 탱고 모두를 품에 안을 그의 운명을 예견해주는 사건이었다.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thumbnail
    반도네오니스트 고상지 "반도네온은 악마의 악기…연주자에 따라 전혀 다른 곡이 탄생한다"

    ... 날카로운 음색이 내겐 가장 큰 매력이었다”고 했다. 고상지는 국내에 몇 안 되는 반도네온 연주자다. 2005년 KAIST를 중퇴하고 반도네온을 연주하기 시작했다. 거장 반도네오니스트 고마쓰 료타를 스승으로 모셨고, 아르헨티나 탱고 오케스트라 학교에서 유학했다. 반도네온은 연주자들 사이에서 ‘악마의 악기’라고 불린다. 연주하기가 까다로워서다. 70여 개의 건반(키)을 조합해 140여 개 음을 낸다. 정확한 음표를 짚기도 어렵다. 앞선 ...

    한국경제 | 2021.03.11 17:36 | 오현우

  • thumbnail
    국민연금이 '최정우 포스코 회장 연임' 반대 안하자…與 "직무유기"

    ... 포스코를 겨냥했다. 그는 "어제 민변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포스코 임원 64명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서 부당하게 32억 원의 주가 차익을 챙겼다며 검찰에 고발했다"며 "2018년 3000억 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염호가 35조 원 가치에 달한다는 최근 포스코의 뻥튀기 홍보 역시 주총을 앞두고 업적을 과장 포장하려는 근거 없는 허위 정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서 증권거래소와 금감원이 이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1.03.10 13:49 | 임도원

  • thumbnail
    [음악이 흐르는 아침] '탱고의 전설' 탄생 100주년…피아졸라 '탱고의 역사'

    탱고(스페인 발음으로는 ‘탕고’)는 1880년대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뒷골목 음악으로 출발했다. 그 예술성을 일거에 끌어올린 일등공신이 아르헨티나의 아스토르 피아졸라(1921~1992)다. 전통 악단에서 활동하다가 프랑스로 건너가 나디아 불랑제를 사사한 후 ‘누에보 탕고’, 즉 클래식과 결합한 새로운 탱고를 열었다. 3월 11일은 피아졸라 탄생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플루트와 기타를 위한 ‘탱고의 ...

    한국경제 | 2021.03.09 17:22

  • thumbnail
    확 늘어난 전세계 꿀 생산량…"누군가 싸구려 설탕물 만든다"

    ... 이중 중국에서 약 55만톤 가량이 나온다. 그러다보니 주요 꿀 소비국가들은 상당부분을 중국서 수입하는 실정이다. 영국의 경우 중국산 수입 꿀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5%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 사기 전문가인 아르헨티나의 노베르토 가르시아와 독일의 스테판 슈와제너거 교수는 "아시아에서 수확되는 꿀은 너무 빠른 시기에 수확된다"며 "이러면 꿀이 본연의 맛과 향이 줄어들고 수분이 더 많아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럴 ...

    한국경제 | 2021.03.07 09:28 | 신현보

  • thumbnail
    리튬 소금호수 '잭팟' 재부각…포스코그룹株 동반 강세

    포스코 그룹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함께 실물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민감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된 영향이다. 여기에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광산이 원자재 가격 강세로 재평가받으면서 깜짝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실적 개선세가 받쳐주는 포스코 그룹주의 추가 상승을 점치고 있다. 포스코는 4일 3.34% 오른 30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1년 내 최고가다. 올 들어서 13.60% 올랐다. 포스코 주가가 ...

    한국경제 | 2021.03.04 17:29 | 고윤상

  • thumbnail
    리튬 호수 35조 '잭팟' 호재에…포스코 그룹주 일제히 상승

    포스코 그룹주가 일제히 상승했다.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실물 경기 회복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민감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회복된 영향이다. 여기에 포스코의 아르헨티나 리튬 광산이 원자재 가격 강세로 재평가되면서 깜짝 호재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실적 개선세가 받쳐주는 포스코 그룹주의 추가 상승을 점치고 있다. 포스코는 4일 3.34% 오른 30만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1년 내 최고가다. 올 들어서 13.60% 올랐다. 포스코 주가가 30만원대에 ...

    한국경제 | 2021.03.04 15:40 | 고윤상

  • thumbnail
    한미약품 美 협력사 MSD, 멕시코서 '로수젯' 출시

    ...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MSD와 로수젯의 글로벌 23개국에 대한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MSD는 작년 7월 멕시코 의약당국(COFEPRIS)으로부터 낙스잘라의 시판 허가를 받았다. 한미약품은 MSD와 계약을 체결한 수출 국가 외에도, 아르헨티나 아시아 아프리카 등 다수 국가에서 로수젯을 출시할 계획이다. 우종수 한미약품 대표는 “로수젯은 한국 제약기업이 개발한 단일 전문의약품 중 국내 처방매출 1위를 달성한 복합신약”이라며 “한국에서의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3.04 10:08 | 김예나

  • thumbnail
    포스코가 산 아르헨 리튬호수 35兆 '잭팟'

    포스코가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호수 가치가 급증했다. 인수 당시 추정한 것보다 리튬 매장량이 늘고 리튬 시세도 급등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3일 포스코에 따르면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염호(소금호수)에 매장돼 있는 리튬을 생산, 현 시세를 적용해 판매 시 누적 매출액이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탄산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해 7월 t당 5000달러에서 올해 2월 t당 1만1000달러로 배 이상 급등한 덕분이다. ...

    한국경제 | 2021.03.03 19:38 | 최만수

  • thumbnail
    [CEO의 서재] "중위계층의 선호 경향을 보라"

    투자 분석에서 정치적 요인에 대한 판단은 선택일까 필수일까? 2015년 아르헨티나에서 우파 기업인 출신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당선됐다. 오랜 기간 포퓰리즘으로 만신창이가 된 경제를 바로잡을 수 있으리라는 희망이 고개를 들었다. 새 대통령은 경제 개혁을 적극 추진했고, 글로벌 투자자 사이에 아르헨티나 투자 열풍이 일었다. 이때 저자 마르코 패픽은 정권 교체만으로는 결코 그 나라 경제의 향방이 바뀌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투자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

    한국경제 | 2021.03.03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