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7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류현진, 21일 보스턴전 등판…비로 인한 일정 변경

    ... 소개했다. 17일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코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던 토론토와 캔자스시티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토론토는 18일에 캔자스시티와 더블헤더를 치른다. 찰리 몬토요 감독은 더블헤더 1차전에 ... 통산 성적은 2경기 1패 평균자책점 3.00이다. 류현진은 비로 인해 이틀의 휴식을 더 얻었다. 하지만 같은 아메리칸리그(AL) 동부지구의 보스턴은 매우 까다로운 상대다. 보스턴은 17일 현재 9승 4패로 동부지구 선두를 달린다. ...

    한국경제 | 2021.04.17 08:12 | YONHAP

  • thumbnail
    '한국 대표 좌완' 김광현·류현진, 18·19일 차례로 선발 출격

    ... 등판한다. 김광현은 필라델피아와 처음 상대한다. 필라델피아는 팀 OPS(출루율+장타율)는 0.665로 내셔널리그 15개 팀 중 12위에 머물러있다. 하지만 브라이스 하퍼, 디디 흐레호리위스 등 경계해야 할 강타자가 곳곳에 포진해 ... 낮추면서도 "류현진은 가장 빛나는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캔자스시티는 쉽지 않은 상대다. 캔자스시티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다. 팀 OPS는 0.712(15일 현재)로 아메리칸리그 5위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

    한국경제 | 2021.04.16 11:20 | YONHAP

  • thumbnail
    MLB, 올해 독립리그서 마운드 거리 0.3m 연장 실험 시작

    미국프로야구(MLB) 사무국이 독립리그인 애틀랜틱리그에서 올해 두 가지 중요한 실험을 한다. MLB 사무국은 먼저 지명 타자와 선발 투수 교체를 연계하는 '더블 후크'(Double-Hook)를 올해 애틀랜틱리그 ... 이러면 지명 타자 자리에 대타 또는 구원 투수를 써야 한다. MLB 사무국은 더블 후크가 지명 타자를 활용하는 아메리칸리그와 지명 타자를 쓰지 않고 투수를 타석에 들어서도록 하는 내셔널리그의 잠재적 타협점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

    한국경제 | 2021.04.15 08:38 | YONHAP

  • thumbnail
    두산 출신 린드블럼, 컵스전 2이닝 무실점…평균자책점 6.43

    KBO리그 최우수선수(MVP) 출신의 조시 린드블럼(밀워키 브루어스)이 오랜만에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린드블럼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후속 타자 3명을 연속으로 잡아 경기를 마무리했다. 2019년 두산 베어스 소속으로 KBO리그 정규리그 MVP를 차지한 린드블럼은 그해 밀워키와 계약하면서 메이저리그에 재진출했다. 그는 지난 시즌 선발 투수로 ...

    한국경제 | 2021.04.15 08:02 | YONHAP

  • thumbnail
    토론토, 양키스에 위닝시리즈…비셋 9회말 끝내기 홈런

    ...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토론토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5-4로 역전승했다. 토론토는 3-4로 끌려가던 6회말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 비셋은 이날 경기에서 5타수 3안타(2홈런) 2타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승률 5할(6승 6패)을 맞췄다. 반면 양키스는 5승 7패를 기록하면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최하위로 밀려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07:25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다음 등판 경기는 19일 캔자스시티전…4일 휴식 후 출격

    ... 시즌 3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했다. 19이닝 동안 볼넷은 단 2개만 내줬는데, 규정이닝을 소화한 아메리칸리그 투수 중 9이닝당 볼넷(0.95개) 최소 기록 1위를 달리고 있다. 14일 뉴욕 양키스전에선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쳤다.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이자 빅리그 통산 60승 고지를 점령했다. 선발 맞대결 상대는 만만치 않다. 베테랑 좌완 대니 더피가 나선다. 더피는 올 시즌 ...

    한국경제 | 2021.04.15 06:40 | YONHAP

  • thumbnail
    '거함' 양키스를 또다시…외신도 놀란 류현진의 완벽투

    ... 승패 없이 물러난 류현진은 12일 만에 다시 만난 양키스 강타선을 이번에는 완벽하게 제압했다. 외신들은 류현진이 리그에서 손꼽히는 양키스 타선을 또 한 번 농락한 사실에 주목했다. 캐나다 매체 TSN은 "류현진이 양키스를 다시 한번 ... 양키스를 상대로 4차례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6.04를 기록했다. 류현진 개인의 설욕전을 떠나 팀으로서도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맹주로 불리는 양키스는 반드시 넘어서야 할 대상이었다. 류현진은 그런 양키스를 올 시즌에는 두 차례 ...

    한국경제 | 2021.04.14 12:28 | YONHAP

  • thumbnail
    드디어 류현진 도운 토론토 타선, 고구마→사이다 변신

    ... 블루제이스)은 늘 잘 던졌다. 하지만 승리투수가 되려면 타선의 지원이 필요했다. 14일(한국시간) 토론토 타선이 드디어 류현진에게 화끈한 득점 지원을 해줬다. 토론토는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 경기에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강팀 뉴욕 양키스를 7-3으로 꺾었다.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무자책점)으로 호투했다. 타자들은 10안타로 7점을 뽑아냈다. 홈런 2방에 2루타 ...

    한국경제 | 2021.04.14 11:39 | YONHAP

  • thumbnail
    '특급 투수' 류현진, 삼진/볼넷 9.5로 아메리칸리그 4위

    ... 쌓여 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동안 4안타를 내주고 1실점(비자책) 했다. 볼넷은 단 한 개만 ... 류현진의 올 시즌 9이닝당 탈삼진 9.00개는 '특급 수준'은 아니다. 류현진은 14일 현재 규정 이닝을 채운 아메리칸리그(AL) 투수 중 9이닝당 탈삼진 공동 13위를 달린다. 하지만 류현진의 '탈삼진/볼넷' 비율은 최정상급이다. ...

    한국경제 | 2021.04.14 11:24 | YONHAP

  • thumbnail
    로켓 같은 시속 192㎞…오타니, 2021 MLB 최고 속도 타구 생산

    ...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타석에 서면 시속 192㎞(119마일)의 강한 타구를 만든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오타니의 시속 192㎞ 타구를 보며 '로켓을 쐈다'라고 표현했다. 오타니는 ... 신드롬을 일으켰다. 그해 오타니는 타자로 타율 0.285에 22홈런, 투수로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을 올리며 아메리칸리그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2018년 팔꿈치 수술, 2019년 무릎 수술을 받아 투구는 멈췄고, 타석에서도 주춤했다. ...

    한국경제 | 2021.04.13 16: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