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7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눈 속에서 나온 2021시즌 MLB 첫 홈런…주인공은 카브레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2021시즌 첫 홈런은 눈발을 뚫고 나왔다. 38세 베테랑 타자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21시즌 개막전 첫 타석에서 ... 디트로이트 소속 350홈런도 달성했다. 디트로이트는 클리블랜드에서 3-2로 승리했다. 클리블랜드의 에이스이자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비버는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3볼넷 12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했다. A.J 힌치 감독은 ...

    한국경제 | 2021.04.02 06:1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콜과 맞대결은 무승부(종합2보)

    ... 결승점 뽑아 3-2로 역전승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개릿 콜(31·뉴욕 양키스)과의 2021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맞대결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류현진은 스트라이크존 상하좌우를 모두 활용하는 영리한 투구로, 최고 ... 류현진은 섭씨 6도의 쌀쌀한 날씨에, 강한 바람이 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든 구종을 정교하게 투구했다. 메이저리그 전문가들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는 콜과의 첫 선발 맞대결에서도 류현진은 팽팽하게 싸웠다. 콜도 ...

    한국경제 | 2021.04.02 06:00 | YONHAP

  • thumbnail
    시속 160㎞ 광속구 투수 콜에 131㎞ 체인지업으로 맞선 류현진

    ... 예상대로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양키스를 상대로 벌인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콜과 선발 투수로 맞붙었다. 둘은 약속이나 한 듯 나란히 5⅓이닝 2실점(2자책점) ... 날린 명백한 실투임을 알아챈 콜은 '딱' 하는 소리와 함께 손으로 무릎을 치며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토론토와 양키스는 정규리그에서만 19번을 맞붙는다. 개막전을 치렀으니 이제 18경기가 남았다. ...

    한국경제 | 2021.04.02 05:29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개막전 5⅓이닝 2실점…콜과 맞대결은 무승부(종합)

    ... 아쉬워…양키스 콜도 5⅓이닝 2실점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개릿 콜(31·뉴욕 양키스)과의 2021년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맞대결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했다. 류현진은 스트라이크존 상하좌우를 모두 활용하는 영리한 투구로, 최고 ... 류현진은 섭씨 6도의 쌀쌀한 날씨에, 강한 바람이 부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모든 구종을 정교하게 투구했다. 메이저리그 전문가들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 1순위로 꼽는 콜과의 첫 선발 맞대결에서도 류현진은 팽팽하게 싸웠다. 콜도 ...

    한국경제 | 2021.04.02 04:3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vs 콜, MLB 개막전 선발대결 2위…1위는 디그롬 vs 셔저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년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개막전부터 전국구 스타로 뜬다. 류현진은 2일 오전 2시 5분(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 선발 투수 매치업 순위를 매기고, 류현진과 게릿 콜(양키스)의 대결을 2위에 올려놨다. 이 매체는 먼저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류현진이 3위, 콜이 4위를 각각 차지했다며 두 선수는 거액을 받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팀으로 ...

    한국경제 | 2021.04.01 10:10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시즌 전체가 중요…개막 상대 양키스도 여러팀 중 하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해도 '한국 메이저리그 팬들의 새벽'을 연다. 류현진이 3년 연속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 등판하고, 마침 상대 선발 투수가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9년 3억2천400만달러)을 자랑하는 ...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양키스와 콜을 떠올려도 류현진은 크게 긴장하지 않는다. 그는 "양키스는 같은 지구(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해서 자주 만나는 팀이다. 여러 팀 중 하나다"라며 "콜은 나보다 굉장히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라고 ...

    한국경제 | 2021.04.01 07:49 | YONHAP

  • thumbnail
    전문가 100인 예상…"류현진 AL사이영 4위·김하성 신인왕 후보"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전문가로부터 아메리칸리그(AL) 사이영상 후보 4위로 평가받았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도 내셔널리그(NL) 신인왕 후보로 거론됐다. MLB닷컴은 ... 가장 많은 표를 받은 투수는 게릿 콜(뉴욕 양키스)이다. 59명이 콜의 AL 사이영상 수상을 예상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콜은 최근 3년 동안 사이영상 투표에서 5위 안(2018년 5위, 2019년 2위, ...

    한국경제 | 2021.03.31 15:29 | YONHAP

  • thumbnail
    MLB 마이매이 말린스 홈구장 '론디포 파크'로 불린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의 홈구장 '말린스 파크'가 '론디포 파크'로 이름을 바꿨다. 31일(한국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마이애미 구단이 대출업체 론디포(LoanDepot)와 구장 명명권(naming rights) ... 레드삭스), 카우프먼 스타디움(캔자스시티 로열스) 등도 마찬가지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기반한 론디포는 올해 메이저리그 공식 모기지 업체 계약을 하고, 아메리칸리그·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도 후원하기로 하면서 메이저리그와 협력을 강화하고 ...

    한국경제 | 2021.03.31 08:46 | YONHAP

  • thumbnail
    [MLB개막] ① 코로나19에도 '162경기 체제'로 내달 2일 시즌 시작

    ... 유지 다저스 vs 샌디에이고 우승 경쟁…스타 이적생 활약에 관심 162경기 체제로 돌아온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다음 달 2일(한국시간) 힘차게 2021시즌을 시작한다. 메이저리그는 다음 달 2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 10개 팀이 아닌 16개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르는 지난해의 형식은 올해 유지되지 않는다. MLB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의 별다른 합의가 없다면, 올해 포스트시즌은 아메리칸리그·내셔널리그 각 5팀 등 총 10개 팀이 ...

    한국경제 | 2021.03.31 06:01 | YONHAP

  • thumbnail
    "류현진은 류현진…MLB 토론토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한국인 좌완 선발투수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라는 평가를 받았다. MLB닷컴은 30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2021시즌을 예측하면서 류현진의 높은 가치를 ... 밝혔다. 류현진에 대해서는 "꾸준함의 대명사"라며 지난해 토론토에서 보낸 첫 시즌에서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류현진을 제외하면 선발진의 위력이 떨어진다는 것은 토론토의 ...

    한국경제 | 2021.03.30 10: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