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091-131100 / 137,6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강산상봉] 이산가족 '혈육의 정' 나눠

    ... 못다한 이야기를 주고 받으면서 진한 혈육의 정을 나눴다. 남측 가족.친척들은 미리 준비해 간 선물을 건넸으며 일부 가족들은 짧은 만남을 오랫동안 담아두기 위해 기념사진을 찍었다. 전사처리돼 국립묘지에 위패까지 봉안된 남편과 아버지를 반세기만에 만난 남측의 조금래(73)씨와 이태석씨가 북의 리기탁(74)씨 자녀.손자들에게 줄 선물을 풀어놓자 기탁씨는 "고맙다"고 답했다. 북의 최순옥(72)씨는 객실 문앞까지 나와서 김순규(93)씨와 남동생 헌규(55).록규(52)씨,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TV프로 특정직업 비하발언 논란

    ... 등장해 네티즌들의 비난을 사고있다. 최근 SBS 수목드라마「정」이 내레이터 모델을 비하하는 듯한 대사를 내보낸 후 이 드라마인터넷 게시판에는 이에 항의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왔다. 문제가 된 것은 지난 5일 4회 방송분에서 아버지(박근형)가 내레이터 모델로 길에서 판촉을 벌이던 딸 을숙(김사랑)에 대해 장남인 병수(유준상)에게 "길바닥에서 홀딱벗고 춤추던데 간수를 잘하라"고 꾸짖은 것. 이후 이를 꾸짖는 병수(유준상)에게 반발한 을숙(김사랑)은 "난 몸밖에 팔게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美 신문들, 부시 유엔 연설 일제히 호평

    ... 평가하며 "부시는 이라크가 지난 12년간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무시했다는 것을 지적하는 등 반박할 수 없는 사실들을 훌륭히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욕 타임스는 "부시 대통령은 미국의 주적(主敵)의 얼굴을 오사마 빈 라덴에서 아버지 부시와 클린턴 대통령이 굴복시킬 수 없었던 상대인 사담 후세인으로 왠지 모르게 바꿨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타임스는 사설을 통해 "부시 대통령은 강하고 대부분 분별있는 연설을 행함으로써 불협화음을 빚던 정부 정책에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전 LAPD부국장, 아들 마약거래 개입..LAT

    ... 연방 교도소에 수감중이며 투옥후에도 대규모 마약조직을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케빈은 FBI의 수사과정에서 모리스 무어 부국장의 마약거래 가담사실을 시인했으나 결국 증언은 거부했다. 신문은 경찰 보고서는 이같은 증언거부는 아버지가 그랬던 것 처럼 그 자신도 아버지에 배신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다고 전했다. 한편 FBI는 무어 전 LAPD부국장에 대한 혐의는 케빈 아내의 집을 수색할 당시 커졌으며 시가 20만달러가 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1950년대 인기모델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북한에 이는 자본주의 냄새"..WP

    ... 음식과 무료 주택공급 등을 보장하는 이른바 사회주의 낙원에 대한 일대 변혁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북한 최고지도자 김정일은 경제개혁을 촉구하는 이 메모에서 "모든 국가보조금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강조함으로써 "아버지 김일성에 의해 건국되고 김정일에 의해 계속 이어져온 북한의 거대 사회체제의 일부 기본 골간을 포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정일 위원장은 "설사 진정으로 내키지 않는다 하더라도 시장경제를 끌어안고 가야한다"고 지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금강산상봉] 개별상봉 이모저모

    ... 수영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하라'고 지어주신 수영장"이라고 밝혔다. 재인씨는 자신의 학교에 대해 "제1외국어는 영어와 러시아어이고 제2외국어는 중국어와 일본어"라고 소개했다. 형 재진씨는 "어제 내가 부탁했던 (북에서 사망한) 아버지와 어머니의 기일(忌日), 북쪽 조카들의 이름과 사진, 현주소 등을 준비했느냐"고 묻고 "혹시라도 나중에 만나면 알아볼 수는 있어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농사를 짓다 전쟁중 의용군에 입대해 가족들과 헤어지게 됐다고 말한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美 400대 부자' 재산 2년연속 감소..포브스

    ... 게이스와 선 마이크로시스템스의 스콧 맥닐리 등은 올해의 `미국 400대 부자'에서 탈락했다. 대표적 여성기업인 마사 스튜워트도 법적 문제에 휘말리면서 소유회사의 주가가 폭락해 35명의 탈락자 가운데 포함됐다. 지난 86년 할아버지인 `석유왕' J.폴 게티로부터 각자 4억달러씩의 유산을 상속받은 3명의 손녀를 포함해 여성 46명이 `400대 부자' 명단에 올랐다. 최연소자는 올해 30세인 대니얼 지프. 그는 출판왕국을 건설했다가 처분한 아버지 윌리엄 지프 주니어로부터 ...

    연합뉴스 | 2002.09.14 00:00

  • 울 곳 없어 슬픈 사람 .. 사이버공간 화제의 글 '아버지'

    요즘 인터넷을 통해 "아버지는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산문시 형태의 이 글은 숨가쁘게 변해가는 이 시대에,점차 설 자리를 잃어가는 고단한 아버지의 모습을 가감없이 표현해 기업인이나 직장인들사이에 큰 공감을 얻고 있다. 겉으로는 가족이나 주위사람들에게 강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애쓰지만 한꺼풀만 벗겨보면 더 없이 약하면서도 기댈 곳조차 없는 아버지라는 존재를 잘 표현해 가슴 찡한 감동을 준다. 글의 필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

    한국경제 | 2002.09.13 00:00

  • 반세기만에 이뤄진 부부상봉

    ... 과정에서 알게됐다. 조씨는 죽은 남편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말할 수 없이 기뻤지만 남편이 최종 상봉자 명단에서 번번이 탈락하는 바람에 남몰래 속을 태우곤 했다. 아들 태석(52)씨는 "살아계신 것을 확인하고도 만날 수 없으니 차라리 아버지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모르는 것이 더 낫겠다는 생각도 들곤 했다"고 털어놨다. 다리가 불편한 조금래씨가 휠체어를 타고 금강산여관에 들어서 남편 이씨를 안타깝게 만들기도 했다. 아들 태석씨는 "서신교환을 통해 아버지가 북에서 다시 ...

    연합뉴스 | 2002.09.13 00:00

  • "국어교과서 맞춤법.띄어쓰기 오류 1천여건"

    ... 아찔했다'가 맞는 표현이다. 문학작품이라 어쩔 수 없었다면 최소한해설을 달아놓았어야 했다. 중학교 2학년 1학기 국어교과서 239쪽에 실린 성경 주기도문 내용 "이름을 거룩하게 하옵시며 `나라에' 임하옵시며"는 '나라이'가 맞다. 아버지의 나라가 임하시며라는 뜻으로 `나라이'가 현대어법에 맞지않으면 `나라가'로 해야한다. 중학교 2학년 2학기 국어교과서 56쪽의 "뽀조록하니"는 `뾰조록하니'가 맞는 말이며, 96쪽의 불교용어 "십대왕(十代王)"의 한자는 `十大王'의 ...

    연합뉴스 | 2002.09.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