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11-131120 / 137,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몽준 방송토론 지상중계

    ...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시민단체는 나같은 무소속 의원을 야단칠 게 아니라 국회를 공전시킨 여야 책임자를 엄격하게 야단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 의원에 대해 국민이 갖는 인상은 뭐라고 생각하나. ▲축구협회회장, 부유한 아버지를 둔 사람, 정치인 순이라고 생각한다. --돈과 명예를 갖고 있으면서 권력을 위해 출마했다는 지적이 있다. ▲대통령이라는 자리가 권력을 가지고 있으나 동시에 봉사하는 자리이다. 경제력이 있으므로 봉사하는 공직에 있을 수 없다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체제를 ...

    연합뉴스 | 2002.09.25 00:00

  • "작가 김학철, 외다리로 쿤밍호 건넜다"

    ... 보여주는 편지가 공개됐다. 계간 「창작과 비평」 가을호는 띵링이 1970년대에 김씨의 아들 해양(54.옌볜공회간부학교 교장)씨에게 보낸 편지를 처음 공개했다. 띵링은 1979년 6월 22일 해양씨에게 보낸 첫 편지에서 "너의 아버지 김학철은 우리가 줄곧 마음 속에 새겨두고 있었어. 강제노동의 나날에도, 심지어는 감옥에서도 결코 잊을 수 없었지. 지난달 나는 「태양은 쌍간강을 비춘다」 재판 서문을 썼는데 거기에서도 김학철 동지에 대해 이야기를 했어"라면서 "그는 ...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古典서 찾는 지혜] 천하를 초개처럼

    ... 일컬었고 사람들은 지금껏 그때를 하나의 이상(理想)시대로 여겨오고 있다. 전해오는 바에 의하면 순임금은 천자의 자리를 자기 아들에게 물려주지 않고 순에게 선양(禪讓)했고,순은 온 천하가 그에게 돌아오는 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는 일에 더 마음을 썼다 한다. 오는 12월에 있을 대통령선거로 온 나라가 후끈 달아오르고,이른바 대권주자(大權走者)들의 행보가 바빠지고 있다. 하는 짓들을 보면 분명 '요순시대'와는 거리가 자꾸 멀어만 가는 느낌이 ...

    한국경제 | 2002.09.23 00:00

  • 카드 빚 고민 공기업 직원 귀향길 자살

    ... 경찰은 집 윗채에 있던 LP가스통이 아랫채로 옮겨져 불이 붙어있었고 정씨가 천장에 나일론 끈을 맨 흔적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정씨가 미리 목을 맬 준비를 해놓은 상태에서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정씨가 추석에 마산의 아버지(56) 집으로 가겠다는 연락을 했다는 가족들의 말에 따라 고성의 할머니 집에 가 혼자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서울의 모 공기업 직원인 정씨는 지난 17일부터 무단결근 상태였고 3년전 ...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케이블.위성 하이라이트] (24일) '베가번스의 전설' 등

    □베가번스의 전설(HBO 오후 10시)=골프 신동인 주너는 마을 유지의 딸인 아델을 약혼녀로 둔 행운아다. 1차 세계대전이 터지고 자원 입대한 주너는 전쟁에 대한 상실감에 잠적한다. 주너는 실종되고 아델의 아버지는 골프장과 빚만 남겨둔 채 세상을 떠난다. 혼자 남은 아델은 아버지의 골프장을 지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는데….로버트 레드포드 감독,윌 스미스 주연. □Heart To Heart(아리랑TV 오후 10시30분)=미국 로스쿨의 명문인 ...

    한국경제 | 2002.09.23 00:00

  • 덩샤오핑 맏아들 덩푸팡씨 내한

    ... 죽을 위기를 맞았다가 창문을 넘어필사의 탈출을 시도하던중 8m 아래로 추락, 척추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이후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채 감옥이나 다름없는 요양소에서 5년여간 격리생활을 하면서 하반신 마비 장애자가 됐으며 아버지인 덩샤오핑이 권력을 잡은 뒤에도 정치를 멀리 하고 중국내 6천만 장애인들을 위한 복지사업의 선구자로 나섰다. 그는 특히 87년 중국장애인연합회 창설하고 ▲400여개의 장애인특수학교 설립▲백내장 및 소아마비 환자 90만명 무료수술 ...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새 영화 「루키」27일 개봉

    ... 스타의 반열에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각본 없는 드라마'라는 말이 딱 맞아떨어질 만큼 극적인 그의 야구인생은 흥미를 자아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어릴 적부터 메이저리그 투수의 꿈을 간직해온 짐 모리스(데니스 퀘이드)는 직업군인인 아버지의 잦은 전근으로 훈련에 몰두하지 못한다. 그나마 83년 마이너리그에 입단해 메이저리그를 향해 발돋움하다가 치명적인 어깨 부상으로 야구복을 벗은뒤 텍사스 작은 마을의 고등학교 화학교사로 일하며 고교 야구팀을 지도한다. 제자들은 혼자 ...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李 "대통령.총리 역할분담"

    ... 맞춰져야 하며, 재벌해체 등의 접근방법은 좋지 않다"면서 "30대그룹 출자총액 제한은 기업 경쟁력을 위해 종국엔 폐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호주제는 궁극적으로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는게 옳지만 당장 그렇게하기 어렵다면 시급한 문제점이라도 고쳐야 한다"면서 어머니가 재혼했을 경우 그자녀가 의붓아버지 성을 따를 수 있도록 하는 친양자제 도입과 현행 호주 승계순위의 우선 개정을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2.09.23 00:00

  • thumbnail
    [삼성전자,세계최초 '2G 플래시 메모리' 상용화] 황창규 사장

    ... 이렇게 수집한 시장동향은 수시로 갖는 직원들과의 모임을 통해 전달한다. "R&D를 맡았을 때는 기술이 세상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나 의심했었는데 사업부를 맡아 보니 이제 세상이 보입니다." 황 사장은 의대를 가라는 아버지의 권유를 뿌리치고 1972년 서울공대 전기공학과에 입학했다. 반도체에 인생을 걸기로 맘먹은 것은 대학 2학년때 읽은 책 한권 때문.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의 창업자 앤디 그로브가 지은 '반도체의 물리학'을 수 백 번은 읽었어요. ...

    한국경제 | 2002.09.23 00:00

  • 獨사민당의 슈뢰더 총리 누구인가

    ... 혈통이 아니더라도 이민자와 그 자녀들이 독일 국적을 가질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그의 이 같은 과감한 변신능력과 승부사 기질은 어려운 성장기를 거치며 입신양명에 성공하는 과정에서 형성된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나치 병사였던 아버지가 루마니아에서 전사한 뒤 편모슬하에서 4형제와 함께 가난한 어린시절을 보냈다. 17세부터 상점 견습생으로 일하며 야간학교를 다닌 그는 괴팅엔대학 법대에 입학한데 이어 76년 변호사 자격증을 따냈다. 야간학교 시절인 63년에 이미 ...

    연합뉴스 | 2002.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