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71-131180 / 137,6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버지에게 간 이식한 공군장교

    현역 공군장교가 간암으로 투병중인 아버지에게 장기를 제공, 진정한 효를 실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따뜻한 효심을 몸소 실천한 주인공은 공군 제18전투비행단 정보처 양기석(27)중위. 지난 14일 서울 삼성의료원에서 아버지 양창복(57)씨에게 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현재 회복중이다. 양중위는 지난 91년부터 간경화로 치료를 받던 아버지가 이달초 간암중기 판정을 받아 입원하게 되자 생명을 구하는 유일한 치료방법인 ...

    연합뉴스 | 2002.08.19 00:00

  • 카스트로 딸 " 쿠바 무역 제재 계속 돼야"

    피델 카스트로 쿠바 국가 평의회 의장과 사이가 멀어진 딸 알리나 페르난데스는 18일 쿠바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가 계속 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버지에 대한 강력한 비판자로 현재 마이애미에서 망명생활중인 페르난데스는 폭스 TV 와 회견에서 쿠바와 교류를 통해 경제적 이익을 얻으려 하는 것 보다 쿠바 공산주의에 대한 제재를 강화, 붕괴시키는게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쿠바에 대한 무역 제재를 해제할 경우,독재자의 주머니만 채워주는 꼴이 ...

    연합뉴스 | 2002.08.19 00:00

  • [TV 하이라이트] (20일) '고백' 등

    □야인시대(SBS 오후 9시55분)=두한은 아버지를 잃은 슬픔에 빠진다. 두한의 할머니는 아버지가 못다 이룬 뜻을 이루라고 두한에게 충고한다. 한편 미와 경부는 원 노인이 운영하는 설렁탕집을 수상하게 여겨 경계를 늦추지 않는다. 이를 눈치챈 원 노인은 유태권에게 몸을 피하는 게 좋겠다고 말한다. 며칠 후 유태권은 두한에게 편지를 남기고 만주로 떠난다. 세월이 흘러 두한은 17세의 청년이 된다. 두한이 만주로 가서 아버지처럼 독립군이 되고 ...

    한국경제 | 2002.08.19 00:00

  • "구체적 탈북 계획 두달 전 수립"

    ... 3명, 기관장 리경성(32)씨 등 21명의 탈북 계획을 짜기 시작했다. 리씨는 평안북도 동림군에 살고 있었고, 나머지 20명은 모두 평안북도 신의주시에 살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6.25 당시 의용군으로 참전한 순씨 아버지 종석(70)씨 고향이 충남 논산이어서 남측에 삼촌들이 살고 있을 것이라는 점과 식량난 등으로 인해 생계유지가 어려웠던 점도 집단 탈북을 결심하는데 큰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전 4시께 평북 선천군 홍건도 ...

    연합뉴스 | 2002.08.19 00:00

  • [STRONG KOREA] 제1주제 : '故 김호길 초대총장'

    포항공대를 얘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있다. 포항공대를 설립한 박태준 전 포스코회장과 초대총장 고 김호길 박사다. 박 전 회장이 '한국의 칼텍'을 꿈꾸며 포항공대 프로젝트를 밀어붙인 '아버지'라면 김 총장은 포항공대를 탄생시키고 키운 '어머니'에 비유할수 있다. 김 총장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대학에서 정교수에 오른 저명한 물리학자다. 서울대물리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버밍햄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30년 가까이 외국에서 ...

    한국경제 | 2002.08.19 00:00

  • 한국계 여고생, 캘리포니아주 교육위원에 선정

    ... 말했다. 오는 9월 12학년(고3)이 되는 이 양은 지난 해 주지사 장학생으로 선정된 데다각종 수상경력과 캘리포니아주 학생회 간부로 활약하는 등 탁월한 리더십이 인정돼각 학교와 교육구에서 추천된 280여명의 후보를 제치고 성인 2명과 함께 신임 교육위원에 낙점됐다. 미국태생으로 이비인후과 전문의인 아버지 이국한(44)씨와 어머니 이화경(41)씨의 2녀중 장녀.(사진있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용윤 특파원 yykim@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2.08.18 00:00

  • [장석주의 '한국문단 비사'] (22) '시인 김소월' <上>

    ... 부친은 근 한달 동안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깨어난다. 그 뒤로 정신이상자가 되어 평생을 폐인으로 보내게 된다. 식민지 백성으로 태어난 것과 아무 일도 하지 않고 혼자 구석진 곳에서 무언가를 소리 없이 중얼거리고 있는 폐인 아버지는 소월의 운명이 품어안은 원초의 어둠이었다. 성인이 된 후 소월의 비사교적인 성격과 폐쇄적인 내향성은 그 어둠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소월의 유년기 인격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으로 숙모 계희영(桂熙永)과의 만남을 빼놓을 ...

    한국경제 | 2002.08.18 00:00

  • `알리 딸' 라일라, 세계챔피언으로 탄생

    `그 아버지에 그 딸' 사상 최고의 복서로 추앙받는 무하마드 알리의 딸 라일라 알리(24)가 아버지의명성을 이으며 여자복싱 세계챔피언에 올랐다. 라일라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복싱협회(IBA) 슈퍼미들급 타이틀매치에서 아버지의 열렬한 응원에 화려한 테크닉으로 보답하며 2회 1분11초만에 수지 테일러를 TKO로 제압했다. 세계 최초의 복싱 부녀 챔피언이 탄생한 순간이었다. 이날 승리로 라일라는 12전승 무패가도를 달렸고 ...

    연합뉴스 | 2002.08.18 00:00

  • 한국계 여고생, 캘리포니아州 교육위원에 .. 이현지양

    ...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9월 12학년(고3)이 되는 이양은 지난 해 주지사 장학생으로 선정된 데다 각종 수상경력과 캘리포니아주 학생회 간부로 활약하는 등 탁월한 리더십이 인정돼 각 학교와 교육구에서 추천된 2백80여명의 후보를 제치고 신임 교육위원에 낙점됐다. 미국 태생으로 이비인후과 전문의인 아버지 이국한씨(44)와 어머니 이화경씨(41)의 2녀 중 장녀다. 로스앤젤레스=정건수 특파원 ksch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18 00:00

  • 정신질환자 어머니 살해

    서울 동부경찰서는 18일 흉기로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이모(28)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전 8시 40분께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집에서 아버지의 본부인으로 호적상 어머니인 황모(81)씨 및 생모 박모(62)씨와 아침식사를 하다가 흉기를 휘둘러 황씨를 숨지게 하고 박씨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다. 경찰은 이씨가 약 15년 전 사고로 뇌수술을 받은 뒤 정신이상 증세를 보여왔다는 가족들의 말 등으로 미뤄 정신착란 상태에서 ...

    연합뉴스 | 2002.08.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