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211-131220 / 136,9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父子 방한 '닮은꼴'

    지난 89년과 92년 방한했던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 이어 10년만에 방한한 아들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방한활동 내용에서도 아버지 부시 대통령과 공통점이 적지 않다. 아버지 부시 대통령의 두번째 방한이 이뤄졌던 92년에도 북한 문제가 한미간의 주요 의제였다. 아들 부시 대통령의 방한에선 북한의 미사일 확산문제가 주요이슈이지만 당시엔 북한 핵 문제가 가장 큰 이슈였다. 당시 아버지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핵안전협정 서명, 충실한 이행, ...

    연합뉴스 | 2002.02.20 00:00

  • 아태재단 전 간부 이용호씨 돈 수수

    ...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에따라 이 전 이사의 관련계좌 추적에 착수하는 한편 조만간 이전이사를 소환, 이씨 돈 5천만원을 받게된 경위와 대가성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또 전남 출신의 홍모(여)씨가 과거 시아버지인 김모씨로부터 이용호씨의 돈 3천만원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시아버지 김씨가 아태재단의 간부를지냈다는 첩보에 대해 진위여부를 확인중이다. 한편 아태재단측은 "이용호씨와 관련해 어떤 돈도 재단측에 입금되거나 전달된 적이 없다"며 ...

    연합뉴스 | 2002.02.20 00:00

  • 부시, 美대통령중 3번째 DMZ내 방문

    ...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 그는 북한을 할리우드의 낡은 도시로 비유한 뒤 "말 그대로 공산주의와 대치한 최전선이자 북한 사람들과 얼굴을 맞대고 있는 지점"이라고 언급했다. 89년 92년 DMZ 밖의 캠프 케이시를 방문한 부시 대통령의 아버지 조지 부시 대통령은 "실패한 정권은 빈곤만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우리 군대의 능력과 의지에 의문을 품는 자들은 `사담 후세인'이라는 한마디를 기억해야 한다"고 북한을겨냥했다. 이밖에 93년 두번째로 DMZ내로 들어간 ...

    연합뉴스 | 2002.02.20 00:00

  • 김승현씨, 「이야기가 있는 미술관」 출간

    ... 반 고흐의 작품을 통해서는 이들의 예술적 혈연관계를 더듬었고, '백야의 나라' 노르웨이에서는 에드바르트 뭉크가 를 그릴 수밖에 없었던 자연조건을 살폈다. 그의 '작가산책'은 에로티시즘의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와 현대미술의 아버지 폴세잔, 바로크 미술의 거장 루벤스, 빛과 어둠의 화가 카라바조, 멕시코 출신의 디에고 리베라와 프리다 칼로 부부, 20세기 천재화가 피카소 등으로 이어진다. 김씨는 또 스페인의 알함브라 궁전, 포르투갈의 굴벤키안 박물관, 독일의 ...

    연합뉴스 | 2002.02.20 00:00

  • [부시 대통령 訪韓] '對북한 DMZ메시지' 수위 촉각

    ... 게 우리 관계자들의 대체적인 반응이다. 실제로 역대 미국 대통령들은 방한때 주한 미군부대를 방문,자국 군인들의 사기 진작 차원에서 북한의 침략가능성에 대해 강한 대처를 역설했다. 지난 92년 걸프전을 승리로 이끈 후 방한한 아버지 부시 대통령은 DMZ관측소에서 "우리 군대의 능력에 의문을 품는 자는 '사담 후세인'이라는 한마디를 기억해야 한다"고 북한을 겨냥했다. 비교적 대북 유화론자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도 지난 93년 '돌아오지 않는 다리'에 들러 "북한이 ...

    한국경제 | 2002.02.19 18:01

  • 세 여성이 찾아가는 행복의 의미 .. SBS '유리구두'

    ... 한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운명이 뒤바뀐 것을 모른채 살아가는 세 여주인공은 탤런트 김지호 김현주 김민선이 각각 맡았다. 김지호와 김현주는 어려서 부모를 잃고 어렵게 살아가는 김태희,윤희 자매로 나온다. 재벌그룹 2세였던 아버지는 결혼을 강행하다 자신의 부친(태희 윤희의 할아버지)과 의절하고 만다. 아내마저 둘째 딸을 낳은 뒤 세상을 떠나 두 딸만 데리고 살아가다 암에 걸리게 된다. 그는 부친에게 딸들을 부탁하기 위해 찾아가지만 부친은 매몰차게 돌려보낸다. ...

    한국경제 | 2002.02.19 17:39

  • 포기할수 없는 그 이름 '가족' .. 김주영 새장편소설 '멸치'

    ... 작품에서 사실 멸치는 주인공이 아니다. 작품 마지막에 환상적인 멸치떼의 군무로 모습을 나타낼 뿐이다. 소설의 줄기는 성장기 소년의 눈에 비친 삶의 의미와 가족,부권과 모성의 접점으로 이어진다. 전작 '홍어'에서 집나간 아버지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어머니와 어느 날 눈보라처럼 날아온 삼례라는 여성을 등장시켰지만 이번에는 어머니가 집을 나가고 아버지와 외삼촌이 그 자리를 메운다. 어머니의 의붓동생인 외삼촌은 외조부와 절연한 채 유수지 앞 움막에서 지낸다. ...

    한국경제 | 2002.02.19 17:32

  • 김주영씨 장편 '멸치'출간

    ... 작품에서 사실 멸치는 주인공이 아니다. 작품 마지막에 환상적인 멸치떼의 군무로 모습을 나타낼 뿐이다. 소설의 줄기는 성장기 소년의 눈에 비친 삶의 의미와 가족,부권과 모성의 접점으로 이어진다. 전작 "홍어"에서 집나간 아버지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어머니와 어느 날 눈보라처럼 날아온 삼례라는 여성을 등장시켰지만 이번에는 어머니가 집을 나가고 아버지와 외삼촌이 그 자리를 메운다. 어머니의 의붓동생인 외삼촌은 외부와 절연한 채 유수지 앞 움막에서 지낸다. ...

    한국경제 | 2002.02.19 11:36

  • [부시 대통령 訪韓] 한화 김승연.풍산 류진회장 친분 두터워..재계 인맥

    ... 김 회장은 부시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받았을 정도로 교분이 두텁다. 공화당내 싱크탱크인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한화그룹 고문을 지냈고 선친인 고 김종희 회장과 형제처럼 지냈던 리처드 워커 전 주한 미국대사는 지금도 김 회장이 '아버지'처럼 모신다. 류 회장도 부시 가문과 1년에 몇차례씩 교류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부시 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한 뒤로 더욱 돈독한 정을 쌓아 왔다. 류 회장의 사무실에는 부시가(家)의 가족 사진과 친필 서명이 담긴 크리스마스 ...

    한국경제 | 2002.02.19 10:24

  • [부시 대통령 訪韓] 정몽구회장 새 부시인맥 부상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이 재계에서 새로운 부시 인맥으로 부상하고 있다. 정 회장은 지난해 11월 부시 대통령의 아버지인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방한했을때 재계 인사 가운데 유일하게 회동을 가졌다. 당시 부시 전 대통령은 김대중 대통령과의 오찬이 예정된 상태에서 헬기를 타고 충남 아산의 현대자동차 공장을 방문, 정 회장을 만나는 성의를 보였다. 부시 전 대통령은 아산공장에서 정 회장과 세계 자동차산업의 발전 방향 및 한국차의 미국내 판매 ...

    한국경제 | 2002.02.19 10:19